양미경의 가슴으로 읽는 시

지음 양미경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04년 3월 30일 | ISBN 8956600775

사양 변형판 148x210 · 158쪽 | 가격 6,000원

분야 비소설

수상/선정 2006년 일본 star TV KOREA 수출

책소개

탤런드 양미경이 가려 뽑은 시들과 시를 사랑하는 마음을 고스란히 담은 시 감상 노트.
“버려야만 얻을 수 있습니다. 내안에서, 그대얼굴과 그대의 목소리와 그대가 남긴 사소한 추억까지 몽땅 버린 뒤에야 그대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가지려고 하면 결코 가질 수 없는 다가서려고 하면 결코 다가오지 않는 그리움 하나.”

<목차>
하나..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 때가 있다.
하늘냄새-박희준
새벽편지-곽재구
다시-이해인
말을 위한 기도-이해인
빨래-이해인
미라보 다리 아래-기욤 아폴리네르
엄마-정채봉
너를 생각하는 것이 나의 일생이었지-정채봉
소경되어지이다-이은상
꽃잎1-김수영
풀-김수영

둘..새벽달처럼
새벽달처럼-김형영
눈물은 왜 짠가-함민복
푸른 밤-나희덕
너의 그림자-박용철
저녁에-김광섭
무지개-서정윤
홀로서기-서정윤
겨울연가-강계순
달리 할 말이 없네-허행

셋..바다가 보이는 언덕 위에 우체국이 있다.
바닷가 우체국-안도현
즐거운 편지-황동규
내 사랑은-송수권
눈은 아침-신경림
꽃으로 잎으로-유안진
그 사람에게-신동엽
봄 꽃 편지-고두현
내게 당신의 사랑이 그러하듯이-조병화
사랑하는 별 하나-이경선

작가 소개

양미경 지음

부산에서 태어나 KBS 탤런트 공채 10기로 1985년 KBS 스승의 날 특집극 "푸른교실"로 데뷔하였다. 그 이후 KBS의 "그대의 초상" "형" "징검다리", SBS의 "댁의 남편은 어떠십니까" "불꽃", MBC의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두 자매" "그 햇살이 나에게" "대자금"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했다. 1985년 KBS 신인연기상을 수상했고 2003년에는 MBC 연기대상 연기자 부문 특별상을 받았다. 저서로는 에세이집「당신이 진실로 행복하게 살고 싶다면」(1997)이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미디어 서평
[화제의 책] `양미경의 가슴으로 읽는 시` .. 시에 담은 삶의 향기
출처: 한국경제신문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 URL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04040254611&intype=1

"책벌레" 탤런트 양미경씨
출처: 중앙일보
"책벌레" 탤런트 양미경씨

시를 읽으면 한순간에 긴장이 풀리고 편안해집니다. 그 느낌이 너무 좋아 시집을 손에서 놓지 못하죠."

드라마 "대장금"에 출연해 "한상궁 신드롬"까지 불러 일으켰던 탤런트 양미경(43)씨. 그는 방송가에서 소문난 "독서파"다. 빡빡한 촬영 일정 속에도 잠깐이라도 시간이 나면 항상 시집을 꺼내 든다. 평소 신문 북리뷰를 꼼꼼히 읽다가 좋은 책이 있으면 바로 서점을 찾는다. 그가 드라마에서 보여줬던 특유의 원숙하고 단아한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다. 젊은 세대가 점령한 방송가에서 40대 여성 탤런트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는 것도 이런 습관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사춘기 무렵에는 괜히 어려운 철학서나 명상집을 읽고는 했습니다. 이해도 못하면서 그냥 글을 따라다녔죠. 그러던 어느 순간부터 시가 좋아졌습니다. 그 시절 일본의 하이쿠에서 받은 강렬한 느낌은 아직까지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책에서 나는 향기가 좋아 젊은 시절엔 일부러 오래된 책을 찾으러 청계천 책방을 뒤지고 다니기도 했다. 그때는 김승희·이상·김수영 등 느낌이 강하고 거친 시들을 좋아했다. 하지만 요즘에는 정채봉·정호승의 정감있는 시들이 좋아졌다고 한다. 무엇보다 아들 진석이의 영향이 컸다. 그는 "아이가 어렸을 때는 잠들 때까지 책을 읽어주곤 했다. 아이와 함께 읽을 만한 책을 찾다보니 자연스럽게 그런 책들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읽은 책을 시간이 지나 다시 읽곤 하는 버릇도 그대로 아들에게 물려줬다. 읽을 때마다 다른 그 느낌을 즐기게 하기 위해서다. 한번 읽었던 책에 스티커를 붙인 뒤 다시 읽은 뒤에는 다른 색깔의 스티커를 붙이게 했다. 처음에는 색색의 스티커를 붙이는 재미로 시작해 지금은 책읽는 습관을 붙였다고 한다.

얼마 전에는 평소 좋아하는 시에 짤막한 감상을 달아 <양미경의 가슴으로 읽는 시>(은행나무)로 엮었다. 실린 시인이나 시의 성향이 각양각색이어서 "모든 것을 떠나 "느낌이 좋은 시"를 선호한다"는 그의 취향이 그대로 반영돼 있다.

"방송에서 책을 읽어주는 프로그램을 진행한 적이 있습니다. 좋은 책을 소재로 하니 저나 시청자나 가슴 속에 묻어뒀던 솔직한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흘러나오더라구요. 그런 면에서 책은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고 공감하게 만드는 훌륭한 매개체이기도 합니다."


2004년 8월 7일 토요일
조민근 / 중앙일보
[주간 베스트셀러] 영풍문고 (2004년 4월 1주)
출처: 한국경제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 URL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04040974710&intype=1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1 + 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