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없이 그로테스크하고, 아름답고, 강력하다.

타오르는 마음

이두온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20년 7월 2일 | ISBN 9791190492836

사양 변형판 140x210 · 420쪽 | 가격 14,500원

분야 국내소설

책소개

더없이 그로테스크하고,
아름답고, 강력하다.
당신은 이런 이야기를 어디에서도 읽은 적이 없을 것이다.

소설가 정유정·미야베 미유키 극찬!

한국에서 펴낸 첫 소설이 작은 반향을 일으켰다. ‘밀도 높은 서스펜스와 문학의 품격’ ‘스타일리시 스릴러’란 말이 따라 붙었다. 금세 이 소설은 해외로 건너갔다. 번역되어 이웃나라 일본에 출간(《그 아이는 이제 없어(원제‘시스터’, 문예춘추)》)되었다. 그곳에서는 ‘한국으로부터의 새로운 흐름’(요미우리신문, 미야베 미유키)이란 제목을 달고 그녀가 소개되었다. “짙은 어둠에 휩싸인 듯한 전개의 끝에는 가슴 떨리는 엔딩이 도사리고 있다”며 일본 독자에게 미스터리 소설의 대가는 한국 스릴러의 새로운 흐름을 선도할 젊은 작가의 이름을 언급했다. 이두온. 아마도 우리에겐 조금 낯선 이름이다. 하지만 곧, 그녀는 우리 뇌리에 이렇게 각인될 것이다. 강렬하고 아름다운. 더없이 그로테스하고 매력적인. 어디에서도 읽어본 적 없는.
이두온의 두 번째 장편 《타오르는 마음》이 은행나무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이 작품은 2017년 교보스토리 공모 최우수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3년 동안 개고를 거쳐 출간되었다. 소설은 ‘연쇄살인’으로 먹고사는 마을이 있다면? 이런 질문으로 시작한다. ‘살인사건’이 돈이 될 수 있다는 인간의 어두운 심성들이 모여 마을에 기괴한 상황이 만들어지고, 마을 사람들의 과거가 한데 뭉쳐 우리 사회의 어두운 심연을 타격한다. 생존 경쟁에서 밀려나 절벽으로 내몰린 사람들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은유이자 돈으로 환원될 수 없는 것을 재화로 만들 때, 개인의 육체는 대상화되고, 불행과 가난은 전시되며 인간은 죽어서도 죽음에 이르지 못한 존재로 전락하고 만다는 사실을 이 소설은 분명하게 경고하고 있다. 이 이상하고 기괴한 마을에 점점 마음이 빼앗길 때쯤, 살인을 계획한 사람과 살해를 당한 사람들에 관한 비밀이 한 점의 주저 없이 일사천리로 파헤쳐진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마을, 어디에서도 들은 적 없는 이야기가 그곳에서 시작된다

2번 국도와 17번 국도가 교차하는 지점에 있는 마을. 이곳은 황폐하고 건조한 평원을 앞에 둔 작은 시골 마을로, 과거에는 트레일러 기사들이나 운전자들이 쉬어가는 중간 거점지였다. 그러나 고속도로가 건설되면서 운전수들은 더 이상 마을에서 쉬어갈 필요를 느끼지 못하고, 마을은 주 수입원을 잃는다. 사람들은 돈을 벌기 위해 기반 시설 유치에 힘쓰고, ‘건조한 평원과 일출’을 관광 상품화하려 하지만 시도는 실패로 돌아간다.

“‘먹고살기 위해서였다’는 핑계는 너무 모호하다. 그러나 다수의 마을 사람들은 선택을 했던 것 같다. 살기 위해서였다고 말이다. 윤리 의식, 죄책감, 동정심, 인간애 같은 것들이 사라질 수 있는 것이냐 묻기도 전에, 사람들의 생존 앞에서 힘을 잃었다. 그것들이 사람들의 마음속 깊은 곳으로 후퇴했다. 그리고 생존과 성공을 자랑스러워하는 풍조가 그 자리를 대신했다.”
―26쪽

그러던 차 마을은 전환점을 맞이한다. 건조한 평원에서 살해된 시체 여섯 구가 발견된 것. 희생자는 모두 마을의 젊은이들로, 도시에 가기 위해 마을을 뛰쳐나갔다고 여겨졌던 자들이었다. 그들이 불에 탄 채 평원에 묻혀 있던 사실이 드러난다. 연쇄살인이 공표되고, 수많은 사람들이 마을을 찾는다. 마을은 미디어에 얼굴을 잡아 뜯기며 유명세를 탄다. 수사가 지속되지만 범인은 잡히지 않는다. 얼마 후 살인마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가 제작되고, 마을에는 세트장이 세워진다. 수많은 타지 사람들이 오간다. 마을 사람들은 연쇄 살인이 돈이 된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개봉된 영화가 흥행을 하면서 마을을 찾는 사람들은 더 늘어난다. 해마다 열리던 마을 축제는 살인 사건을 전시하는 사이코 관광으로 급속히 재편된다.

“우리 이야기가 매스컴을 타고, 우리의 영화가 나오고, 우릴 위한 축제가 만들어지고, 사람들이 우리를 추앙하기 위해 마을을 오가는 동안에도 사불은 나타나지 않았다. 나는 늘 이곳에 있었다. 박물관 관리인으로 일하며 사불을 기다렸다. 그리고 그러는 동안 아무것도 아닌 존재가 되어버렸다. 나는 무언가, 여태껏 내가 빼앗겨온 것들보다 더 근본적인 무언가를 도둑맞았다는 느낌을 받는다.” ― 114쪽

그리고 현재, 마을을 찾는 관광객은 현저히 줄었다. 낡은 살인 관광은 더 이상 돈이 되지 않았다. 범인은 아직 잡히지 않아 살인관광의 명맥은 유지 중이나 이것마저도 곧 끝이 보인다. 마을 사람들은 올해를 끝으로 축제를 개편하기로 결정한 상태다. 그러던 중, 9년 만에 새로운 살인사건이 발생한다. 그 사건이 벌어지자 축제의 열기는 불붙기 시작하고, 예년보다 많은 수의 관광객들이 마을을 찾아온다. 마을에는 이를 반기는 기묘한 분위기가 감돈다. 9년 전 살인의 목격자였으나 미치광이 취급을 받던 마을의 소녀 밴나. 맘 편히 따랐던 나조가 살인 피해자가 된 순간 나조의 다잉메세지를 듣게 되고 이 사건을 끝까지 추적하기로 결심하는데……

“그들이 가장 궁금해했던 건 ‘범인의 얼굴을 기억하고 있느냐’는 사실이었다. 나는 물론 고개를 끄덕였다. 그자의 얼굴을 봤어요. 똑똑하게 기억하고 있어요. 경찰들은 고무된 채 몽타주 작업을 시작했다. 나는 도저히 잊을 수 없던 얼굴을 이미지로 완성시켜나갔다. 그림이 완성되었을 때 이를 본 경찰은 겁에 질린 목소리로 말했다. ‘이게 사람이야, 괴물이야?’”―71쪽

죽을힘을 다해 지켜내는 선의 의미

소설은 살인자 찾기를 잠시 멈추고 마을 구성원들 간에 집단적 악의 공동체가 된 비밀을 정면으로 파헤쳐간다. 한 사람이 아닌 전체를 장악하고 있으며, 존재하되 드러나지 않는 악의 모습. 살인사건은 마을의 역사에서는 흉사였으나, 먹고살 게 없는 사람들에게는 그조차 먹잇감으로 받아들여지며 경사로 변해간다. 죄책감, 인간애, 윤리 의식보다 돈과 생계를 위해 어쩔 수 없다는 당위가 앞선다. 그런 와중에 이 소설은 추악한 이기심 앞에 혼신의 힘을 다해 악몽을 희망으로 전복시키려는 한 소녀의 선의 의지를 보여준다. 인간은 잔혹하고 잔인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고통으로 인해 자신을 돌아보며 또 그 고통으로 인해 타인의 마음과 서로 교통할 수 있다는 명확하고 중요한 사실을 소녀로 인해 깨닫게 된다. 아마도 이두온은 온통 암흑뿐인 세상 속에서 오롯이 살아남아 희망이 되어야 한다는 간절한 의지의 메시지를 세상에 내보내고 있는 것이다.

목차

1부
D-2, 나는 미치지 않았어 9
비말 15
나도 뭔가를 부수고 싶은데 28
소화제 37
빅버거 슬로건 44
들이받을 벽이 없어서 52
네온사인 59
한 달 전 위도, 은퇴 76
D-1 수레바퀴 83
위도, 말을 말로써 99
D-day 올드맨 116
한 달 전, 퀴즈쇼 138
D-1 위도, 사이드미러 150
D+1 용의자의 집 166
위도, 유예 179
손님들한테는 친절해야지 183
위도, 체리 190
살인마의 시간 196
위도, 진짜 202
너희들이 범인을 잡길 바라 208

2부
위도, 납치 229
야생의 스파이 235
위도, 최고의 수사관 254
D+2 소문의 출처 256
위도, 전부인 261
풋사랑 265
위도, 후회할 짓 272
앞으로 간다는 건 어떤 거야? 275
위도, 편지 285
삐뽀삐뽀 289
위도, 빈 깡통 299
그런 식으로라도 302
위도, 융기 317
창문 321
위도, 앞니 328
실패한 쌍놈들의 세상 330
위도, 기어코 345
타오르는 마음 349
위도, 이기적인 사람 359
찾기 힘든 아이들 364
D+3 적합한 장소 371
망치고 싶지 않아 378
평원에서 하나가 무너지면 391
위도, 길고 큰 하품 406
너는 네가 미쳤다고 생각해? 410

작가의 말 414

작가 소개

이두온

1985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16년 첫 장편소설 《시스터》를 출간했으며 《타오르는 마음》으로, 2017년 교보스토리공모전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019년 《그 아이는 이제 없어(원제 ‘시스터’, 문예춘추)》가 일본에서 출간되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3 +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