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마음으로 부르는 이름. 그 아버지를 향한 아들의 사부곡이 오늘 당신의 가슴을 울립니다.

고향사진관

지음 김정현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08년 12월 22일 | ISBN 9788956602776

사양 변형판 152x210 · 276쪽 | 가격 10,000원

분야 국내소설

책소개

 

『아버지』로부터 10년,

 

그 사랑을 뛰어넘는 아들의 가슴 울리는 이야기

 


 

뇌사 상태의 아버지로 인해 젊은 날의 꿈을 접을 수밖에 없었던 실존 인물 서용준,

 

이 책은 17년의 세월을 한 정성으로 보살펴온 그의 감동적 실화를 소설로 엮은 것이다!

 


 

대한민국에서 아들로, 아버지로, 가장으로 산다는 것

 

10년 전, 어렵고 힘든 경제 상황 속에서 이 시대의 아버지와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했던『아버지』의 작가 김정현이 신작 장편소설 『고향사진관』으로 우리 곁에 다시 찾아왔다.

 

88만 원 세대와 취업난, 구조조정과 정리해고 등의 우울한 뉴스가 연일 오르내리는 상황은 10년 전보다 더 나을 게 없지만 『고향사진관』엔 작가의 여느 작품보다 더욱 큰 감동이 담겨 있다. 아버지와 그의 아버지, 그리고 각박한 현실 속에서 잊고만 지냈던 가족애를 다시 일깨우는 작품 『고향사진관』. 이것은 우리의 이야기이며, 우리 아버지들의 이야기이다.

 

영주 시내에 들어서면 바로 보일 것만 같은 낡은 사진관 건물, 주인공 용준과 그의 친구들, 그리고 사랑이 넘치는 가족들이 더욱 친근하게 느껴지는 것은 바로 이 이야기가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고향사진관』은 각박해져만 가는 세상 속에서 진정한 효와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는 작품이다. 마지막 책장을 넘기며 터져 나오는 눈물을 감출 수가 없다면 그냥 내버려두어도 좋다. 가족과 친구들 앞에서 언제 마음껏 눈물을 흘려본 적이 있었던가. 그리고 손 안의 따뜻한 온기가 식기 전에 점점 작아져만 가는 우리 아버지와 아들들의 어깨를 감싸 안고 말하자. ‘사랑해, 그리고 고마워’라고.

 


 

한 가족의 아버지이자 아들이었던 아름다운 사람의 삶의 기록

 

구수한 사람 냄새 풍기는 고향사진관. 시대가 변하고 기술이 변해도, 사진관이라는 이름이 스튜디오로 바뀌었어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

 

디지털카메라처럼 바로 보고 지워버리는 인스턴트식 사랑에 익숙해져버린 요즘, 용준은 손에 익을수록 더 아름다운 사진이 찍히는 필름 카메라 같은 존재이다. 남은 필름 개수를 세어 아끼고 아껴 좋은 사진만 나올 수 있도록 골라 찍고, 낡은 사진관 의자에 앉아 현상을 기다리며 잘 나왔을까, 어떤 사진이 나올까 초조하게 기다리던 즐거움. 그리고 사진을 소중하게 한 장 한 장 앨범에 끼우고, 몇 번이나 앨범을 펼치면서 흐뭇해했던 기억. 용준과 고향사진관은 낡은 필름 사진처럼 늘 그 자리에서 추억을 되새길 수 있게 한다.

 

그렇기에 효에 대한 의미가 퇴색된 요즘, 용준의 이야기가 더욱 애틋하기만 하다. 17년 동안 묵묵히 식물인간으로 누워 계신 아버지를 돌보며 자식의 도리를 다한 용준. 전통적 의미의 가족이 해체되어가는 요즘, 아버지가 되어보니 아버지를 알겠더라는 용준의 말이 사무친다.

 

손때 묻은 필름 카메라처럼 오랜 시간이 지날수록 그 진가가 발휘되는 친구 용준의 죽음은 마치 디지털 시대에 사라져가는 필름 카메라의 안녕을 고하는 것과 같다.

 

익숙한 것들이 사라져가는 이 시대에 『고향사진관』은 말한다. 변하지 않는 것은 사람밖에 없음을.

 


 

고향사진관, 세상 모든 아들의 마음이 머무는 곳

 

선비의 고장 영주, 그곳엔 고향사진관이 있다. 그리고 그곳의 문을 열면 환하게 웃으며 맞아줄 용준이 있을 것만 같다.

 

『고향사진관』은 작가의 실제 친구를 모델로 한 실화 소설이다. 철이 들기 시작할 무렵부터 연을 맺어 훌륭한 인생의 조언자로 곁을 지켜준 친구. 친구들이 하나둘씩 꿈을 찾아 고향을 떠날 때도 묵묵히 남아 고향을 지켜주던 친구. 고향을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친구가 바로 주인공 용준이다.

 

스물다섯, 서울에서 대학 재학 중 입대하여 제대와 동시에 쓰러지신 아버지를 대신해 가장의 짐을 떠안은 용준. 하지만 그는 묵묵히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아버지와 가족들을 돌본다. 복학도 포기하고 청춘과 인생을 접은 채 아버지의 손때가 묻은 고향사진관을 지키며……. 사회에 나가 아등바등 살기 위해 발버둥치는 친구들의 눈엔 고향에서 아버지의 사업을 물려받아 느긋하게 살고 있는 용준이 부러웠겠지만 항상 밝게만 보였던 용준도 마음의 응어리가 있었다.

 


 

“내 인생으로, 월급, 그거 딱 한 번만이라도 받아보고 싶다. 부럽다…….”

 

-1부 친구1장, 52쪽

 


 

술김에 무심코 친구에게 던진 말이지만, 서른을 바라보던, 아직 가슴속에 붉은 피가 펄펄 끓고 있는 청춘이 불덩이를 삭이고 사는 게 어찌 마냥 좋을 수 있었겠는가. 친구들이 알콩달콩 설레는 연애를 할 때, 용준은 자신의 가정을 꾸려야 한다는 필요로 인해 맞선을 보고 아내를 맞으며 마땅히 젊음이 누려야 할 모든 것을 포기하지도 않았던가.

 

쓰러지신 아버지를 17년 동안이나 헌신적으로 모시며, 청춘을 오로지 가족을 위해 쏟아 부었던 용준. 시에서 주겠다는 효부상을, 이것은 마땅히 자식의 도리라며 손사래를 치며 거절했던 아름다운 사람. 자신의 몸을 갉아먹고 있는 암세포 앞에서도 홀로 남으실 어머니와 자신을 의지하는 가족들을 먼저 걱정했던 사람.

 

고향사진관은 언제든 돌아와도 따뜻하게 맞아주는 안식처와 같은 곳이다. 그리고 비록 고향사진관을 지키던 용준은 없지만 그곳만은 언제나 따뜻하게 고향을 지키고 있을 것이다.

 


 


 

■줄거리

 

“거부할 수도 없었고 부인할 것도 없었다. 병은 확실했고 자각할

 

수도 있었다. 어쩌면 삶이 나른하게 느껴지던 그때에 내 삶은

 

종장(終章)의 길로 들어서고 있었는지 모른다, 운명처럼.”

 


 

제대 후 복학하여 자신의 꿈을 찾아 나아가려 했던 스물다섯의 용준은 제대를 얼마 남겨두지 않고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쓰러지셨다는 전보를 받는다. 휴가증을 받고 허겁지겁 달려간 용준. 그러나 아버지는 깨어나실 줄을 모른다. 결국 2남 3녀 중 장남이었던 용준은 아무런 준비도 없이 아버지를 대신해 가족들을 책임지고 세상과 맞설 수밖에 없었다.

 

아버지가 쓰러지시기 전 시작하신 예식장업을 물려받은 용준. 남들은 속 모르고 빚만 남겨주는 부모보다 낫지 않느냐고 하지만, 청춘을 불살라 자신의 꿈을 펼쳐 나가고 싶었던 용준의 삶은 아버지가 일구어놓은 사업과 어머니와 형제들을 지켜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인해 아무런 감각 없이 하루하루 말라만 갈 뿐이었다. 그러나 결혼을 하고 아이가 생기는 등 소중한 이들이 늘어가자 그들을 지켜야 한다는 책임감이 무거운 짐이 아니라 오히려 행복임을 깨달으며 마음이 편안해진다.

 

그렇게 한결같은 마음으로 생사의 경계에 계시는 아버지를 모시기를 17년.

 

희수연을 치르신 아버지는 결국 세상을 떠나고, 그제야 용준은 자신이 아버지를 모신 게 아니라 아버지에게 자신이 의지하고 있었음을 깨닫는다. 그러나 자신에게는 아직 자신을 의지하고 있는 또 다른 가족이 있음을 깨닫고 마음을 추스른다.

 

하지만 이제 겨우 자신을 돌아볼 여유를 찾은 용준에게 불쑥 말기 암 판정이 내려진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을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담담히 주변 정리를 끝낸 후 사랑하는 가족들과 친구가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는다.

 


 

달성 서씨 문중의 후손으로 세상에 나와 스스로 끓어오르려는 욕망을 다스리며 자식과 남편과 부모로서의 도리를 다하고, 벗과 이웃에는 사람으로서의 도리를 다해 그 귀감이 되기에 부족하지 않은 우리의 친구 서용준. 선비가 사라져 가는 우리들 세대의 세상에 용준은 진정한 선비였다.

 

 

 

■작가의 말

 

공항을 나오기도 전에 용준의 부음을 전해 듣고 한동안은 그저 허망하기만 했습니다. 문득 쓰던 이야기는 접어두고 새 파일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꼬박 1년이었습니다. 일곱 번쯤은 술에 절어 거의 다 쓴 원고를 한 순간에 날려버리기도 했고요. 부끄럼 많았던, 아니 겸허함을 잃지 않았던 그 영혼이 훼방을 놓는구나 하고 생각했습니다. 많이 망설여지고 마음 편치 않았지만 그래도 차마 덮어버릴 수는 없었습니다. 내가 눈 감는 그 순간까지 기억하고, 내 아이들의 눈을 통해 영원히 전해야 할 이야기였기 때문입니다.

 

-작가 후기 중에서

작가 소개

김정현 지음

1957년, 소백산자락 영주에서 태어났다.
1994년부터 소설을 쓰기 시작했으며, 1996년 가정과 사회로부터 설 자리를 잃어버린 이 시대 아버지들의 초상을 그린 소설 『아버지』를 통해 수백만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 작품은 경제위기와 가족의 해체 등 당시의 어려운 시대적 상황과 맞물려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국내에 ‘아버지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그 외 작품으로, 소설 『길 없는 사람들』『여자』『가족』, 산문집 『아버지의 편지』『아프가니스탄, 그 절망과 희망의 사이에서』 등이 있으며, 2002년부터 중국 베이징에 베이스캠프를 마련하고 『중국인 이야기』 집필을 준비하고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미디어 서평
[문학예술] 하늘나라 친구 그리며 되새긴 가족애 ··· "고향사진관"
출처: 동아일보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www.donga.com/fbin/output?n=200812130056
[books] 뇌졸중 아버지와 아들··· 17년간의 희생은 행복이었다
출처: 조선일보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books.chosun.com/site/data/html_dir/2008/12/12/2008121201371.html
<신간> 김정현 소설 "고향사진관"
출처: 연합뉴스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aid=0002411892
아버지 그림자로 살다 간 친구 이야기 ··· 김정현 장편소설 "고향사진관"
출처: 국민일보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www.kukinews.com/life/article/view.asp?page=1&gCode=all&arcid=0921130530&cp=nv
장편 "고향사진관" 낸 김정현씨 ··· "17년 병상 아버지 돌본 아들"
출처: 한국경제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08121725061
동영상 신간 뉴스
출처: CNBNEWS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news.cnbnews.com/category/read.html?bcode=64002
[신간] 고향사진관
출처: 노컷뉴스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1021987
[책과 함께 연말을] `고향사진관` 속 애절한 가족사랑…눈물 젖은 마지막 책장
출처: 한국경제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08122103621
볼만한 책
출처: mbn 매일경제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mbn.mk.co.kr/news/newsRead.php?vodCode=397733&category=mbn00004
17년 병상 아버지 돌 본 아들의 삶
출처: 대전일보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www.daejonilbo.com/news/newsitem.asp?pk_no=794117
김정현 “7번이나 지웠다 쓴 작품 차라리 픽션이었다면…”
출처: 스포츠칸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sports.khan.co.kr/news/sk_index.html?cat=view&art_id=200812192058416&sec_id=560801&pt=nv
[문화] 아버지에게 보내는 아들의 마음 "고향사진관"
출처: 스포츠서울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www.sportsseoul.com/news2/life/culture/2008/1219/20081219101050900000000_6378705044.html
경제위기, 역시 믿을 건 가족?
출처: 한겨레21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h21.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24194.html
“가족에 대한 죄의식과 책임감은 아버지의 숙명”
출처: 중앙일보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3452176
아버지를 향한 17년간의 감동실화
출처: 중부매일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www.jbnews.com/news/read.php?idxno=224184
[신간 안내] ‘고향사진관’
출처: KBS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news.kbs.co.kr/article/culture/200812/20081222/1691372.html
가족 바람이 불어닥친 출판계
출처: 스포츠 칸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sports.khan.co.kr/news/sk_index.html?cat=view&art_id=200902031942343&sec_id=540101&pt=nv
[BOOK] 고향사진관
출처: 위클리조선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weekly.chosun.com/site/data/html_dir/2009/01/06/2009010600925.html
“꽁꽁 얼어붙은 몸과 마음…책으로 녹이자!”
출처: BreakNews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 http://breaknews.com/sub_read.html?uid=95645&section=sc5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9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