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를 산책시키는 남자, 영광독서 토론회

2012년 세계문학상을 수상한 ≪개를 산책시키는 남자≫를 대상으로 영광독서 토론회가 있었습니다.

부산이라는 멀지만 막상 떠나보면 가까운, 낯설지만 반가운 도시에 있는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부산 독서문화의 초석이 되어온, 영광도서에서 진행되었습니다.

≪개를 산책시키는 남자≫의 전민식 작가님과 함께 드디어 부산에 도착했습니다.

영광도서 앞에 서 계시는 전민식 작가님이십니다. ^^

작가님 옆으로 보이는 매장 안내도를 보셔요. 영광도서는 부산에서 제~~~일 큰 서점이랍니다.

1968년 개점하여 40년이 넘는 시간을 부산 시민과 함께 해왔고

독서 토론회뿐만 아니라, 문화사랑방이라든지 다양한 강연회와 포럼 등을 주기적으로 열어

부산 시민에게 ‘행복한’ 책문화를 즐길 수 있게 하는 ‘참 고마운’ 곳입니다.

이번에 저희가 참석한 영광독서 토론회도 무려 157회^^

수요일의 BOOK새通이라고 하여, 수요일마다 열리는 독서 토론회입니다.

작년에는 ≪7년의 밤≫의 정유정 작가님도 다녀가셨고,

이미 157회다 보니 웬만한 한국작가들은 다 다녀가셨을 정도입니다.

이미 ‘역사’라는 것이 있는 독서 토론회였습니다.

이렇게 꾸준히 독서 토론회를 이어올 수 있는 영광도서의 힘도,

부산 시민의 참여도, 참 좋아 보였습니다.

책 읽는 사람이 참 많은 도시구나, 하고 느꼈습니다.

하하, 올해가 독서의 해인 것이 갑자기 생각나네요.

다녀간 소설가들의 사진을 벽에 걸어놓았더라고요.

이것만으로도 충분한 인테리어였어요.

그 안에 아주 긴 시간과 그만큼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뜻깊은 인테리어.

 이제 전민식 작가님도 이곳에 ^^

이번 영광독서 토론회는

권유리야 문학평론가, 고윤정 소셜네트워크 디자이너, 이강일 감독, 조재휘 영화평론가가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권유리야 평론가께서, 어느 ‘한 사람의 이야기’로 남아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들의 이야기’로 느껴졌다고 말씀하신 게 기억나네요 

소설 속에 등장하는 많은 에피소드가, 작가님이 직접 경험하신 거라고 하셨어요.

아버지와 어머니의 이미지, 온갖 아르바이트, 은행나무 집 여자 등등

그동안 작가님께서 경험해 온 모든 것들이 피가 되고 살이 되어 소설 속에 녹아들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 미향이와의 일은 절대 경험이 아니라고 ^^

소설 속에 임도랑이 하루에 담배 다섯 개피만 피려고 다짐했었으나, 생각보다 지키기 어려웠다는 부분이 있는데

이런 깨알 같은 부분에도 작가님의 경험이 녹아들어 있다는 사실! ㅋㅋㅋ

 

비 오는 날이었는데도 불구하고 많은 독자분들이 찾아주셨어요.

의외로 개인적인 사정까지 다 털어놓고 작가님과 얘기하는 독자분들도 계셔서

더 의미있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작가님이 직접!! 소설을 읽어주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작가님의 목소리로 들으니 또다른 맛이 있었습니다.

권유리아 평론가의 말씀대로 어느 한 사람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들의 이야기로 느껴지는 순간이었달까요.

자리가 끝나고 즉석 사인회도 하시고 다 같이 기념사진도 찰칵찰칵 

이번 토론회를 함께 해주셨던 토론자분들과, 관계자 분들,

그리고 작가님 팬(!)까지 ㅋㅋㅋㅋ 함께 찍었답니다.

부산에 밤이 깊었습니다 ^.^  여러분 굿밤 ♥

 

9 +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