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시티

1893년, 미국의 역사를 다시 쓴 살인, 광기, 마법

원제 The Devil In The White City

지음 에릭 라슨 | 옮김 양은모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04년 10월 20일 | ISBN 9788956600910

사양 변형판 148x210 · 448쪽 | 가격 12,800원

분야 국외소설

책소개

이렇게 재미있는 논픽션은 없었다!

2003년 발간 당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논픽션 부문), 아마존 종합 TOP 10위에 올라 화제를 모은 『화이트 시티(원제:The Devil In The White City) 』가 출간되었다(은행나무 刊). 발행된 지 1년이 지난 지금까지 아마존 순위 100위권에 랭크될 정도로 많은 독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화이트 시티』는 “1893년 시카고 세계 박람회” 당시의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창조적인 논픽션이다. 시카고를 배경으로 박람회 총감독인 건축가 대니얼 H. 번햄이 박람회장을 건설해나가는 과정과 미국 최초의 연쇄살인범으로 기록된 H. H. 홈즈의 대담한 범죄행각을 교차 서술함으로써 두 인물의 대비되는 열정을 통해 인간 본성과 욕망의 실체를 보여준다.

1893년, 광란의 도시 시카고

대호황기에서 경제공황기로 넘어갈 무렵의 시카고는 비정상적인 열기로 가득 찬 광란의 도시였다. 1871년 대화재 이후 시카고 시민들은 무서운 속도로 도시를 재건했고 그 기회를 이용해 상업과 제조업 그리고 건축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상상을 초월하는 속도로 무에서 유를 창조해낸 시카고는 이제 불가능한 일을 가능케 하는 ‘시카고의 정신’이 지배하는 도시가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토벤보다는 가축도살을 좋아하는 이류 도시라는 꼬리표는 여전히 시카고를 따라다녔다. 시민의 5분의 1이 직․간접적으로 생계를 의지하는 유니언 스톡야드(가축사육․도살장)가 퍼뜨리는 날것의 고약하고 비릿한 냄새, 음란하고 강렬한 악취가 도시 전체를 짓눌렀고, 끊임없이 이동하는 마차와 기차의 매연과 소음 사이로 시카고 드림을 꿈꾸는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었다.
빛과 어둠, 선과 악, 창조자와 파괴자, 백색 도시와 흑색 도시가 공존하는 시카고는 다시 한 번 시의 명예를 걸고 ‘1893년 세계 박람회’에 도전한다.

자신의 왕국을 건설한 두 남자

『화이트 시티』의 두 축은 박람회 총감독인 대니얼 H. 번햄과 연쇄살인범 H. H 홈즈이다. 뉴욕의 플래티론 빌딩과 워싱턴 D. C.의 유니언스테이션을 비롯한 미국의 주요 건물들을 건축한 번햄은 전 세계를 놀라게 한 기념비적인 건축물들로 박람회장을 꿈의 도시, ‘화이트 시티’로 탄생시킨다. 반면 박람회장 근처에 ‘세계 박람회 호텔’이라는 살인의 성을 짓고 수십 명의 젊은 여자들을 살해한 홈즈는 미국 도시 연쇄살인범의 전형이자 시초가 되었다.
『화이트 시티』는 이 두 창조자와 파괴자의 대비되는 열정을 통해 왜 어떤 사람은 자신에게 주어진 짧은 일생 동안 불가능해 보이는 일에 몰두하고, 또 다른 사람은 비애를 만들어내는 길을 택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다양한 인간군상이 펼치는 욕망의 패치워크

『화이트 시티』의 또 하나의 매력은 책 곳곳에서 역사적 사건과 인물들의 면면을 엿볼 수 있다는 것이다. 시카고 세계 박람회는 당시 “남북전쟁 이후 역사상 가장 위대한 대사건”이라고 불릴 만큼 규모와 중요도 면에서 최고의 행사였고, 이후에도 미국사회에 강력하고 지속적인 영향력을 끼쳐왔다. 아침식사용 시리얼에서부터 현재 사용되는 전기회로 시스템, 놀이기구의 시초가 된 페리스 휠과 디즈니월드에 이르기까지 미국의 일상을 이루는 많은 것들이 ‘1893년 시카고 세계 박람회’에서 비롯되었다.
한편 시카고 5선 시장인 카터 헨리 해리슨과 그의 암살범 프렌더개스트, 센트럴파크와 프로스펙트파크를 창조한 최고의 조경예술가 옴스테드, 그때까지 한 번도 시도된 적 없는 거대하고 새로운 구조물을 탄생시킨 페리스 그리고 그 유명한 ‘와일드 웨스트 쇼’의 버펄로 빌에 이르기까지 나름의 욕망과 꿈을 실현하고자 분투하는 다양한 인간군상의 모습이 매력적으로 직조되어 있다.
『화이트 시티』는 번햄과 홈즈 두 인물을 중심으로 그 당시의 역사적 사건과 인물들을 겹겹이 잇대어 만든 하나의 커다란 패치워크 작품이다.

창조적 논픽션의 묘미

저널리스트인 저자는 자신의 장점을 적극 활용해 꼼꼼하고 충실한 자료조사와 감칠맛 나는 글솜씨로 실제 사건을 창조적으로 재구성해냈다. 특히 이미 일어난 일들을 단순히 서술․나열하거나 추적하는 형식이 아니라 독자의 호흡에 맞춰 현재 상황으로 구현해낸 점이 돋보인다. 따라서 역사적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시종일관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소설적 재미도 느낄 수 있다. 창조적 논픽션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해보게 하는 작품이다.

“나는 검사가 배심원들 앞에서 마지막 논고를 펼치는 기분으로 가능한 한 많은 세부적인 사항들을 이용했다.(……) 내가 발로 뛰며 조사하고 수집한 인용문들은 하나의 지도를 구성한다. 내 발걸음을 추적하는 사람은 누구나 같은 결론에 도달하게 될 것이다.” <저자의 글> 중에서

외국 언론 서평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는 굉장히 잘 구성된 매력적인 작품” -시카고 트리뷴

“역사와 재미가 잘 조화된 …… 소설의 드라마틱한 효과를 살린 논픽션 …… 진실은 픽션보다 이상하다는 말이 딱 맞아떨어지는 작품” -뉴욕 타임스

“매우 재미있다. 어떻게 아직 이러한 이야기를 모르고 있었는지 스스로에게 묻게 될 것이다.” -에스콰이어

“전혀 생각지 못한 훌륭한 작품, 에릭 라슨은 소설가의 영혼을 가진 역사가이다.”
-시카고 선타임스

작가 소개

에릭 라슨 지음

미국 역사상 최악의 자연재해로 기록된 텍사스 주 갤버스턴의 허리케인 강타 참사를 재구성한 논픽션이자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이삭의 폭풍Isaac’s Storm』으로 유명한 에릭 라슨은 <하퍼스> <뉴요커> <애틀랜틱 먼슬리> <타임>지에 기고하는 작가이며 <월스트리트 저널>의 기자를 역임했다. 현재 아내와 세 딸, 그리고 몰리라는 이름의 개를 포함한 여러 애완동물과 함께 시애틀에 살고 있다.

양은모 옮김

<코리아 헤럴드>에 근무했으며 방송통신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했고 성균관대학교 영한번역전문가과정을 수료했다. 번역서로는『동물백과』『디지털 미디어』『반쪽짜리 육아는 버려라』『투탕카멘의 예언』『최악의 상황에서 살아남는 법』『우리가 꿈꾸는 행복한 이혼은 없다』등이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미디어 서평
100년 전 시카고의 살인마
출처: 중앙일보
100년 전 시카고의 살인마

유원지의 대관람차를 본 적이 있는가. 초스피드를 즐기는 요즘의 놀이동산에서는 낡은 유물로 남은 앙상한 철골 구조물. 시속 수백㎞로 질주하는 롤러코스터 옆에서 우스꽝스러울 정도로 한가롭게 쳇바퀴를 도는 이 기구가 한때는 미국 철강 산업의 자존심이었다.

제작자의 이름을 따 \\\"페리스 휠\\\"로 불리는 이 기구는 1893년 시카고 박람회에서 첫선을 보였다. 3년 전 치러진 파리 박람회의 에펠탑을 능가하는 미국적 건조물로 추앙된 것이 바로 이 대관람차였던 것이다.

<화이트 시티>는 한 세기 전 시카고 만국 박람회를 무대로 한 다큐멘터리다. 책 제목인 \\\"화이트 시티\\\"는 시카고가 한때 지녔던 영광의 이름이다. 19세기 말 매년 1400만 마리의 소·돼지를 도살하던 백정의 도시가 어느 날 은빛 날개를 달고 미국의 역사 속으로 꿈처럼 솟아올랐다.

떠들썩하고 매연과 수증기가 가득한 곳, 도살된 소와 돼지 냄새가 가득한 피의 도시가 박람회를 앞두고 도심의 남쪽 외곽에 기적처럼 \\\"꿈의 도시\\\"를 건축한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 기자 출신인 작가 에릭 라슨은 한 세기 전 진보와 부흥의 열망에 사로잡힌 광란의 도시 시카고를 무대로 소설 같은 \\\"사실\\\"을 배치했다.

신대륙 발견 400년을 기념해 치른1893년 박람회는 유럽의 에펠탑에 대항하기 위한 미국의 총력전이었다.당시 극심한 경제 침체 속에서도 6개월간 2700여만명의 관람객을 끌어모아 파리 박람회를 압도했다. 미국 인구가 6500만명이었을 때의 이야기다.

그러나 이 백색 환상의 도시는 미국 전역의 순진한 선남선녀를 빨아들였고, 그들의 멍한 꿈을 냉정하게 해부한 살인마가 있었다. 미국 최초의 연쇄살인마로 기록되는 H H 홈즈는 시카고 박람회장의 외곽에서 최소한 9명의 미녀와 어린이를 살해했다. 그의 직업은 의사였다. 이 엽기적인 살인광이 기적적인 꿈의 도시를 활보하던 19세기 말 미국의 풍경을 담아낸 책이다.

2004년 10월 23일 토요일
배노필 / 중앙일보
[신간 브리핑]화이트 시티 19세기 미국 대도시의 흑과 백
출처: 세계일보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 URL =>http://www.segye.com/Articles/News/Diplomacy/Article.asp?aid=20041021000576&ctg1=02&ctg2=00&subctg1=02&subctg2=00&cid=0101020200000

[문학예술]‘화이트 시티’…두 남자는 왜 다른길을 가야했나
출처: 동아일보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 URL =>http://www.donga.com/fbin/output?sfrm=1&n=200410220191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5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