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재일기

16세기 재지 사족의 올곧은 삶과 문화의 기록

이연순, 김종석, 박청미, 안영석, 이정철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20년 9월 1일 | ISBN 9791190492980

사양 변형판 152x223 · 256쪽 | 가격 18,000원

책소개

차별 없이 학문을 나누고 백성과 가까이 있는 삶을 선택한

위기지학과 실천의 선비성재 금난수

그가 성실히 기록해온 일기를 통해 

16세기 조선 선비의 생활사를 복원하다

일기는 한 개인의 기록물이지만 시대의 공유물이기도 하다시대에 담긴 개인의 삶이 곧 역사가 되기 때문이다오랜 시간 민간 소장 일기류를 발굴 및 번역해온 한국국학진흥원 연구사업팀이 한 해 동안 연구한 결과를 단행본으로 묶어 출간하는 국학자료 심층연구 총서17권 『성재일기』가 출간되었다이 책은 16세기 재지 사족이었던 성재 금난수가 50여 년간 기록해온 일기를 바탕으로 문학교육학철학사학 등 여러 분야의 학자들이 공동연구팀을 구성해 학제 간으로 연구한 결과물이다.

성재 금난수는 이황의 가장 가까운 제자이자 교유의 중심에서 활동했으며 지역 사회의 안정과 번영을 책임지던 선비였다그는 과거에 급제해 나라의 중요한 보직을 맡기보다 향촌 사회의 주요한 버팀목이 되길 택했으며 백성과 가까운 벼슬살이를 하며 의례를 수행했다임진왜란 때는 마을의 지도자로서 의병 활동을 주도지원하며 조정으로부터 들려온 소식과 직접 목도한 사실을 꾸준히 일기로 기록했다또한 퇴계학의 발전을 위해 여러 계회와 유람을 성립했고 이끌어가는 데 성실히 임했다그가 열었던 교유의 장은 학맥과 당색품계와 관계없이 학문적 동기만 같다면 모두가 참여할 수 있었다위기지학爲己之學(자기 자신의 본질을 밝히기 위한 학문)을 몸소 실천하며 살아온 그의 일기를 통해 조선시대 선비의 올곧은 삶과 문화를 톺아본다.

  

재조명되는 일기문학의 중요성

개인 일기에서 시대 읽기의 초석으로

최근 역사 연구는 국가나 민족 같은 거대 담론보다는 개인적이고 일상의 소소한 담론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조직이나 집단의 관점이 아니라 개인의 눈으로 당시 사회를 이해하고 해석하는 방향이 보다 생동감 넘치고 다채롭기 때문이다.

한국국학진흥원 역시 역사 연구의 흐름에 따라 10여 종이 넘는 일기문학을 재조명해왔다특히 사대부의 일기는 관찬 사료에서는 볼 수 없는 조선시대 생활사를 복원하는 데 더없이 귀중한 사료다그 가운데 특히 성재일기는 그날그날의 날씨수시로 모시는 제사가족의 건강과 간병열었던 계회와 유람본인과 자제들의 과거 시험 일정과 공부 내용시대적으로 중요한 사건 등이 기록되어 있으며 16세기 영남권역의 일상사를 구체적으로 파악하는 데 중요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

개인적인 삶과 더불어 당시의 사회상 또한 들여다 볼 수 있는데 이는 사회가 실제로 어떻게 이해되고 움직였는지 생생하게 알아보는 데도 큰 역할을 한다특히 임진왜란 당시 마을의 지도자로서 의병 활동을 벌이고 조정의 소식에도 관심을 가지며 적극적으로 대처한 사실을 기록한 부분이 그렇다이처럼 생활일기로서 뿐만 아니라 전쟁일기더 나아가 관인일기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는 이 문헌은 다양한 각도에서 시대를 살피고 고찰하는 데 중요한 텍스트로 연구 가치가 있다

이번 책에서는 총 다섯 명의 연구진이 참여했는데 이연순 강사는 『성재일기』의 일기문학적 가치를김종석 연구원은 금난수가 이황 사상의 발전을 위해 주로 펼쳤던 교유 활동 기록을 조사했으며박청미 강사는 위기지학의 신념을 지키던 금난수가 왜 아들들을 과거에 급제시키기 위해 노력했는지 면밀히 살펴본다또한 안영석 교수와 이정철 강사는 금난수가 퇴계 정신을 계승해 실천적 위기지학을 행해가는 과정을그리고 그의 사상을 이어가기 위해 펼친 활동을 굵직하게 따라간다.

 

친사존숭애민애향위민구국의 선비 금난수

그가 보여준 함께 나아가는 삶의 아름다움

성재 금난수는 이황의 제자로 위기지학을 삶의 중심점에 두고 다양한 사회적 실천 활동을 펼쳐왔다위기지학은 이황의 사상에서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남들에게 보여지는 자기 자신의 모습보다 스스로 세운 신념과 다짐을 굳건히 지켜나가는 삶의 방식을 말한다이런 스승의 가르침을 따랐던 성재는 높은 관직을 탐하기보다 자신의 뿌리인 고향에 머물며 지방 사회의 주춧돌 역할을 한다

먼저 친사존숭의 학문 활동으로 스승의 저술 작업을 돕는 것은 물론 공동 참여했고 역동서원 등 교육 시설 건립에도 힘썼다이황의 최측근이었던 조목을 따라 퇴계학의 가장 기본이 되는 교재 『주자서절요』를 작업했고 후에는 『심경의의』 편집에도 참여했다그리고 류성룡에게 위요를 부탁하거나 이이에게 아들의 교육을 부탁하는 등 다른 학맥과 품계의 사람들과도 꾸준히 교유하며 학문의 장을 넓혀 나갔다

또한 애민애향의 사회적 실천 활동으로 권선징악과 상부상조를 목적으로 세운 향촌의 자치 규약을 만드는 데 힘썼다대표적으로 고향 지역의 문인들이 무리하게 인근 토지를 서원에 부속시키는 것에 반대했고 후에 토착민들의 농지와 점포를 지키기 위해 향약을 만들어 인근 관청과 향리에 전파했다

위민구국의 애국적 실천 활동으로는 임진왜란 당시 의병을 모집하여 조직하는 형태로 드러났다아들 중 한 명은 군수를 담당했으며 백성들의 형편을 고려해 명군의 보급 역시 지원했다.

이렇게 위기지학의 삶을 꾸준히 실천해온 금난수지만 지방의 한 사족으로서 고을을 가꾸고 키워나가는 데 한계를 느낀 흔적이 일기를 통해 드문드문 드러난다마을의 작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향촌민들의 삶을 나아지게 하는 데 근본적인 해결방침이 되긴 어렵다는 생각에 아들들은 과거에 급제하도록 돕는다개인의 명예와 욕심보다는 향촌 사회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서는 필수 불가결한 선택이었을 것이다.

이렇듯 『성재일기』에는 개인적인 성취보다 함께 나아가는 삶을 택한 금난수의 지조와 정취가 그대로 묻어 있다이황의 신념을 이어받아 학문향촌나라를 위해 실천적 삶을 살아온 그의 행보는 개인주의적이며 목표지향적인 현대인에게 연대하는 삶의 태도에 대해 생각해볼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목차

1장 16세기 일기문학으로서 『성재일기』의 성격과 의의
서론 | 『성재일기』 이전 혹은 그에 빠진 부분 | 『성재일기』의 일기문학으로서 성격 | 『성재일기』의 일기문학사적 의의와 가치 | 결론

2장 16세기 경상도 예안의 사족, 성재 금난수의 삶과 교유
금난수와 『성재일기』 | 도학적 동반자로서의 교유 | 출사 시기의 교유 | 일상생활 속에서의 교유 | 교유는 생존 기반이자 삶 자체

3장 금난수는 왜 남은 아들들을 과거 시험장으로 보냈을까?
서론 | 16세기 중후반 예안현의 사족 금난수 | 문집과 일기를 통해 읽는 인물 | 『성재일기』에 나타난 과거 관련 기록 | 결론: 성공적으로 치러낸 사족으로서의 통과의례

4장 성재 금난수의 학문과 실천 활동
서론 | 퇴계 정신을 계승한 실천적 위기지학 | 위기지학에 근거한 사회적 실천 활동 | 결론

5장 예안 선비 금난수의 수학과 거업
서론 | 이황을 만나기 이전의 금난수 | 이황 제자가 된 이후 | 금난수와 조목 | 위기지학과 거업 | 관직에 나서며 | 결론

작가 소개

이연순

이화여대에서 「미암 유희춘의 일기문학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공저서로 『시대작가젠더』 와 공역서로 『국역 손암집』(1-3) 등이 있고논문으로 「하서 김인후의 시에 나타난 학의 우의적 표현 연구」 「조선시대 독서 기록의 흐름과 변천에 관한 시고」 「한일 고전 여성 일기문학의 최초 작품 비교 고찰」 등이 있다

김종석

영남대에서 「퇴계심학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대표 저서로 『퇴계학의 이해』 『안다는 것에 대한 동양적 성찰』 등이 있고논문으로 「성재일기에 나타난 16세기 재지 사족의 교유 양상」 「성학십도 기반 인성 교육 모델을 둘러싼 쟁점 연구」 「20세기 유학자 남붕의 구학그 전개와 좌절」 「한국과 베트남의 유학 연구 교류 방안」 등이 있다

박청미

부산대에서 「퇴계 이황의 공부와 심미 체험」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논문으로 「공부의 의미 탐색퇴계의 공부론에 나타나 는 즐거움을 중심으로」 「유학의 배움 개념본받음을 중심으로」 「아름다운 사람그 됨과 되어감한국 문화의 범주에서 이루어진 미적 인간론」 「역의 생성 논리를 통해 본 창의성과 교육」 등 이 있다

안영석

영남대에서 「상산심학에 관한 연구」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저서로 『육상산의 도덕철학』 공저로 『윤리학』 등이 있고논문으로 「심학의 관점으로 본 율곡의 성리설과 수양공부론」 「순 자 사상의 도덕적 인식과 실천론」 「종교적 공존과 관용을 위한 시론」 등이 있다

이정철

고려대에서 조선시대 조세개혁인 대동법을 주제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저서로 『대동법조선 최고의 개혁』 『언제나 민생을 염려하노니』 『왜 선한 지식인이 나쁜 정치를 할까』 등이 있다논문으로는 「이이의 경세론(經世論)의 성립과 그 정치적 배경」「대동법의 성립에서 김육의 역할」 「오리 이원익과 두 번의 공물변통(貢物變通)」 등이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3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