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로 열린 땅 티베트·타클라마칸 기행

지음 서화동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06년 6월 20일 | ISBN 8956601542

사양 변형판 · 304쪽 | 가격 13,000원

분야 비소설

책소개

50일간의 중국 서부 극지 대탐험, 그 남다른 체험의 기록!

남극, 북극에 이어 ‘제3의 극지’로 불리는 티베트 고원과 ‘한번 들어가면 나오지 못하는 땅’ 타클라마칸 사막. 저자는 50일간 한국산 자동차로 중국 서부 지역을 누비며 그곳의 대자연과 그 거친 자연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의 삶과 문화를 살펴보고 돌아왔다.
이 책 《하늘로 열린 땅 티베트·타클라마칸 기행》은 그 남다른 체험의 기록이다.
‘한중자동차문화교류협회’가 ‘상상 밖으로의 도전’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마련한 ‘중국 서부 극지 대탐험’에 동참한 저자는 중국 정부가 미묘한 정치적 상황과 군사적인 이유를 내세워 일반인들에게는 공개하고 있지 않은 티베트의 곳곳을 두루 체험하고 그 특별한 체험을 에세이로 풀어냈다. 여기에 직접 찍은 140여 장의 사진을 함께 수록해 저자가 보고 듣고 느낀 티베트·타클라마칸의 매혹적인 풍경과 소박한 원주민들의 삶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독수리의 입을 통해 육신을 하늘로 올려 보내는 티베트의 전통적 장례의식인 천장의 모습, 고된 오체투지를 통해 온 세상에 평화가 깃들기를 기원하는 티베트인들의 고귀하고도 간절한 신심, 중국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서부대개발’이라는 현대화의 면면, 상업화로 얼룩진 유명 불교사원, 오일 로드(oil road)로 되살아나고 있는 실크로드의 현재 모습 등 기존의 티베트 여행서에서는 볼 수 없었던 살아 숨쉬는 티베트·타클라마칸의 모습을 담았다.

영혼이 살아 숨쉬는 대지에서 만난 숭고한 자연과 삶의 진풍경들
《하늘로 열린 땅 티베트·타클라마칸 기행》은 현장감 있는 중국 서부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의미 있는 기록이다.
보통 사람은 숨쉬기조차 힘든 고원에 펼쳐진 ‘신이 빚었다고밖에 표현할 수 없는’ 대자연과 초모랑마(에베레스트 산)의 감동적인 경관, 지상에서는 그 모습을 한 장의 사진으로 다 담을 수조차 없는 웅장한 칭하이 호의 모습, 타클라마칸 사막의 신비한 광경 등 자연이 주는 기이한 풍경과 더불어 척박한 환경에서도 삶의 의지를 잃지 않고 강인한 생존력을 발휘해온 원주민들의 삶을 카메라에 담고 글로 풀어냈다.
그러나 저자는 여느 티베트 관련 여행서처럼 티베트를 무턱대고 미화하지 않는다. 그저 이방인 여행객으로서의 객관적인 시선으로 광활한 대자연과 그들의 소박한 삶을 담담하게 바라볼 뿐이다.
얼굴에는 땟국이 흘러도 낯선 사람에게 스스럼없이 다가서고 말문을 틔울 만큼 마음만은 이 세상 누구보다 따뜻해 보이는 티베트 사람들, 옹색하고 곤궁한 생활 속에서도 미소를 잃지 않는 유목민들, 몇 달 며칠이 걸리는 오체투지를 통해 온 세상 모든 이들의 안녕과 행복을 비는 맑은 영혼의 오체투지자들, 척박한 대자연 앞에서 스스로를 낮추고 자신의 모든 것을 던지며 머리를 숙이는 순례자들……. 저자는 이렇듯 정직한 대지와 대지처럼 여유로운 그들의 삶을 본 대로 느낀 그대로 옮겨 놓았다.
뿐만 아니라 중국 정부가 중서부의 풍부한 천연자원과 동부연안의 자본을 연계해 대륙의 균형발전을 꾀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서부대개발’의 현장과 티베트 지역에 불기 시작한 현대화라는 변화의 바람과 긴장까지 놓치지 않고 담아냈다.
이 외에도 일반인에게는 공개하지 않는 지역의 풍경까지 담고 있어 이제까지와 다른 티베트와 타클라마칸의 참모습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작가 소개

서화동 지음

서화동-불교재단의 중학교와 침례교 재단의 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 사회복지학과를 나왔으며, 군복무 시절에는 잿밥에 마음을 두고 법당에 다닌 적도 있다. 「경향신문」을 거쳐 현재, 「한국경제신문」 문화부에서 종교담당 기자로 일하고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10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