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 빼고 다 바보"인 시대의 요즘 아이들, 그들의 심리를 분석한다

그들은 왜 남을 무시하는가

"나만 빼고 다 바보"인 시대의 요즘 아이들

지음 하야미즈 도시히코 | 옮김 김현희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07년 9월 10일 | ISBN 9788956602080

사양 변형판 188x128 · 304쪽 | 가격 10,000원

분야 기타

수상/선정 한국출판인회의 선정 "이달의 책"(2007년 11월)

책소개

남을 낮추고 나를 높이는 요즘 아이들,
그들의 위험한 심리적 메커니즘을 파악하라!

의욕이 없고, 잘못을 해도 먼저 사과하지 않으며, 남을 무시하고, 금방 분노를 표출하는 젊은이들 그리고 근거 없는 자신감에 빠진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
《그들은 왜 남을 무시하는가》(은행나무 刊)는 이러한 젊은이들의 감정 변화와 의욕 저하의 배후에 있는 심리 구조를, 설문조사와 연구 논문, 학술서 등의 데이터를 통해 다각도로 분석한 책이다. 일본의 젊은 세대를 분석하고 있지만 우리 사회에도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사례들이 소개되어 있어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들은 왜 남을 무시하는가》는 새로운 세대의 심리를 날카롭게 분석하여, 일본에서 발매 두 달 만에 25만 부(9쇄)가 판매되었고, 현재까지 사회과학서로는 드물게 40만 부(17쇄) 판매라는 대히트를 기록했다. 특히, ‘타인 경시’, ‘가상적 유능감’ 등 이 책에 소개된 신개념은 매년 일본의 자유국민사(自由國民社)가 주관하는 ‘신어·유행어 대상’ 후보(2006년)에 선정되기도 했다.

심리학으로 해독하는 젊은이의 변화
교육심리학자인 저자 하야미즈 도시히코는 요즘 사람들이 보이는 행동과 감정에 대한 다양한 사례를 1) 감정의 변화, 2) 의욕의 저하, 3) 타인 경시, 4) 자기 긍정감에의 갈망, 이렇게 네 분야에 걸쳐 분석해간다. 그리고 이를 통해 요즘 젊은이들이 ‘확장된 자아(自我)’와 ‘위축된 자아(自我)’라는, 심리적으로 상반되는 두 개의 얼굴을 가지고 있음을 밝히고 있다.
현대의 젊은이는 좋게 말하면 겁내지 않는, 나쁘게 말하면 오만하다고 생각되는 행동을 취한다. 노력도 하지 않고 성공을 꿈꾸거나, 살인을 저지르고도 ‘그냥 심심해서 게임하듯 해봤다’고 말하는 경우 등이 ‘확장된 자아’에 속한다. 반면, 예전에 비해 야망을 갖지 않거나 원대한 꿈을 품은 젊은이들이 줄어든 것은 ‘위축된 자아’의 일면으로 볼 수 있다.
대부분의 젊은이들은 ‘확장된 자아’의 안쪽에 ‘위축된’ 진짜 자신을 숨기고, 방어적으로 ‘확장된 자아’를 드러내는 행동을 취하는데, 이런 행동을 가능하게 하는 심리적 메커니즘이 바로 이 책의 중심 개념인 ‘가상적 유능감’(假想的 有能感)이다.
저자는 요즘 아이들의 기이한 행동의 근저에는 이 ‘가상적 유능감’이라고 하는 심리적 메커니즘이 작용하고 있으며, 바로 이 ‘가상적 유능감’이 사람들의 감정이나 의욕을 변화시킨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한다.

현대인의 가상적 유능감이 위험하다!
‘가상적 유능감’이란 과거의 실적이나 경험에 따르지 않고 타인의 능력을 낮게 추측함으로써 생기는, 진짜가 아닌 자신감을 일컫는다. 이는 ‘근거가 없는 자신감’으로, 곧 거짓 프라이드라고도 할 수 있다. 나 이외의 타인을 교양이 없는 사람으로 간주하는 사람, 홈리스를 사회의 쓰레기로 보고 공격한 젊은이들, ‘나만 빼고 다 바보’라고 생각하는 현대인, 자기의 실패를 인정하지 않고 남 탓으로 돌리는 사람들의 행동은 모두 이 ‘가상적 유능감’이라는 개념으로 설명이 가능하다.
풍요로운 시대에 태어나 부족함 없이 자란 젊은이들은, 인간관계가 희박해지고 IT 혁명이 진행되는 속에서 어느새 관심을 자신에게로만 집중시키게 되었다. 냉엄한 경쟁사회 안에서 자기 가치나 존엄성에 대한 좋은 평가를 받기 어려워지자, 주위의 사람들을 바보라고 간주함으로써 자기에 대한 평가를 높이는 기술을 무의식적으로 터득하게 된 것이다. 요즘의 젊은이들은 이렇게 타인의 잠재력과 능력을 근거도 없이 무시함으로써 자신의 가치와 능력에 대한 높은 평가를 유지하고, 위축된 자아나 열등감을 극복하고 있다.
그러나 이 ‘가상적 유능감’은 까다로운 물건이다. 이것은 현실에서 패자가 될 가능성이 짙은 사람들이 살아남기 위해 지니게 된 필수품으로, 이들의 근거 없는 타인 경시가 사회에 많은 폐해를 일으킬 염려가 있기 때문이다.

가상적 유능감에서 탈출하라!
이러한 ‘가상적 유능감’이 형성되는 요인은 복합적인데, 그중에서도 가장 먼저 꼽을 수 있는 것은 ‘희박해지는 인간관계’다. 사람은 새로운 인간관계를 상실하고 고립되면 될수록 외면적으로는 방약무인한 타인 경시적인 행동을 취하게 된다. 곧, 현대의 희박해진 인간관계에 있어서는 주변 사람들이 자신을 지지해준다는 인식을 결여하게 되고 타인을 오히려 위협적인 존재로 간주하기 때문에 등을 돌려 자신을 방어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 밖에도 자기중심적인 감각을 만들어내기 쉬운 IT 미디어, 인터넷, 개인주의, 사람을 가볍게 취급하는 풍조, 어른들의 잘못된 자녀 양육 등, 전반적인 사회 시스템이 ‘가상적 유능감’을 더욱 확대하고 있다.
이러한 경향이 지속되면, 따뜻한 인간관계가 붕괴되고 의욕을 더욱 더 상실하게 되며, 나아가 서로 협동할 수 없는 미래 사회가 만들어질 것이다. 저자는 “우리는 현재, 위기 상황에 놓여 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우리는 다 함께 최대한 행복하게 인생을 살기 위해 어떻게 하면 좋을지를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말하며, 가상적 유능감에서 탈출하기 위한 대안으로 가정교육의 회복, 자아존중감의 강화, 다채로운 사람들과 감정을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만들 것을 제안하고 있다.

작가 소개

하야미즈 도시히코 지음

1947년 아이치(愛知) 현에서 태어나 나고야(名古屋)대학 교육학부를 졸업했다. 오사카(大阪)교육대학 조교수, 나고야대학 교육학부 부속 중․고등학교 교장 등을 거쳐, 현재는 나고야대학 대학원 교육발달과학연구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저서로는 《자기형성의 심리 – 자율적 동기부여》 《동기부여의 발달심리학》 등이 있다.

김현희 옮김

일본 국립 교토교육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교육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일본 히코네 아동상담소에서 심리 판정원으로 근무했다. 동덕여대 일어일문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고, 현재 대학에서 일본어를 가르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덴카와 전설 살인사건》 《헤이케 전설 살인사건》 《그 거리의 현재는》 《중국행 슬로 보트 Remix》 《회전목마의 데드 히트 Remix》 《연문》 등이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미디어 서평
[베스트셀러 따라잡기]양서출간 밀어주는 지란지교
출처: 동아일보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 URL =>


http://www.donga.com/fbin/output?n=200801260038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7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