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상에 눈사람이 아빠인 아이가 나 말고 또 있을까!

눈사람이 엄마를 데려갔어요

지음 불라 마스토리 | 옮김 최자영 | 그림 이량덕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09년 12월 18일 | ISBN 9788956603278

사양 변형판 170x220 · 48쪽 | 가격 8,500원

분야 어린이

책소개

★ 국제 아동도서협의회 영예도서상 수상작
★ 그리스 아동문학협회상 수상작
★ 유럽 도서협회 아동문학상 수상작

♥ 세상에 눈사람이 아빠인 아이가 나 말고 또 있을까!
나는 ‘반반이’예요. 반은 그리스 사람이면서 반은 영국 사람이거든요. 엄마 아빠는 서로 내가 자기네 나라 사람이란 걸 깨우쳐 주려고 애쓰지만, 난 그리스 사람도 좋고 영국 사람도 좋아요. 처음에는 나도 내가 반반이라 힘들었어요. 엄마 아빠가 각자 다른 말을 쓸 때는 정말이지 머리가 핑핑 돌아 버리는 것 같았지요. 하지만 이젠 괜찮아요. 엄마에겐 영어로, 아빠에겐 그리스어로 이야기하니까 모든 게 편해졌거든요.
어느 추운 날, 엄마가 나를 끌고 어디론가 갔어요. 영어 유치원이었죠. 엄마와 떨어지는 게 싫어서 악을 쓰며 울어댔는데, 친구들을 사귀면서 유치원 생활이 곧 즐거워졌어요. 내가 가장 좋아하는 아멜리아는 머리가 아주 검고 길어요. 마음도 따뜻하죠. 항상 제 몸보다 큰 수건을 들고 다니는 수는 누르스름한 피부에 눈이 가늘어요. 마틴은 얼굴은 새하얀데 머리는 샛노랗죠. 피터는 자기는‘엄마가 고른 아이’라면서 얼마나 으스대는 줄 몰라요. 내 뒤로 새로 온 친구들도 있어요. 짙은 커피색 여자아이는 네즈린이에요. 처음에는 유치원에 와서 매일 잠만 자더니 우리와 친해진 다음부터는 다시 잠자지 않아요. 유치원에 온 첫날 울지 않은 아이는 엘레니뿐일 거예요. 엘레니는 엄마가 둘이나 됐죠. 아빠도 둘이라고 했어요.
엘레니 다음에는 친구 대신 눈이 왔어요. 우리는 다 함께 눈사람을 만들었어요. 수는 눈사람이 맘에 들었는지 자기 수건을 눈사람에게 둘러 주었어요. 절대 손에서 놓지 않던 수건을 말예요. 그래서인지 어느 날 눈사람이 수건만 남겨 놓고 사라지자 얼마나 서운해 했는지 몰라요.
눈사람이 사라지던 날, 우리 엄마도 영국으로 떠났어요. 나와 아빠를 남겨 두고……. 친구들은 눈사람이 우리 엄마를 데려간 거래요. 엄마와 함께 살지 못하는 건 정말 슬프지만, 친구들 말대로라면 내가 엄마 둘 아빠가 둘인 엘레니보다 나은 거 아니에요? 세상에 눈사람이 아빠인 아이가 어디 있겠어요?

♥ 다문화 가정의 아이가 들려주는 다문화 친구들 이야기!
《눈사람이 엄마를 데려갔어요》는 다문화 가정에서 아이들이 겪는 문제를 간결하지만 가볍지 않게 그려 낸 이야기다. 존은 그리스인 아빠와 영국인 엄마가 보여 주는 문화적 충돌과 갈등 속에서 정체성의 혼란을 겪지만, 유치원에 다닐 나이에는 이미 자신만의 방식으로 간단하고 명쾌하게 모든 문제를 이겨 냈다.
엄마 손에 끌려간 영어 유치원! 그곳에서 만난 친구들도 존과 다르지 않았다. 가슴으로 낳은 아이, 재혼한 가정의 아이, 사회의 이방인인 동양인이나 흑인……. 다양한 문화의 아이들은 자신의 처지를 아파하거나 슬퍼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덤덤히 받아들였다. 어른들의 잣대를 들이대고 보면 슬프고 아픈 아이들이어야 할 것 같지만, 아이들은 밝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자신의 처지를 인정하고 있었다. 그러니 자신은 엄마가 직접 고른 아이고, 자기처럼 엄마 아빠가 많은 친구가 누가 있겠으며, 눈사람이 아빠인 아이는 또 없을 거라며 눈을 반짝이는 게 아닐까?
아이들은 아이만의 방식으로 밝고 힘차게 어려움을 헤쳐 가는데, 어른들은 편견에 사로잡혀 호들갑스럽게 아이의 마음을 넘겨짚고는 섣불리 동정하려 든다. 《눈사람이 엄마를 데려갔어요》의 아이들을 만나 보면, 아이들의 순수하고 긍정적인 마음 자세가 비관적인 고정관념에 빠진 어른들을 부끄럽게 만든다.

작가 소개

불라 마스토리 지음

1945년 그리스 아그리니오에서 태어났어요. 1974년 어린이문학에 첫발을 내디딘 뒤, 국내외 아동문학상과 청소년문학상을 여러 차례 휩쓸면서 그리스의 대표 동화작가로 우뚝 섰지요. 불라 마스토리는 아이들을 위한 책을 쓰면서도 삶과 죽음 같은 무거운 주제나, 학대와 폭력 같은 사회 문제를 끊임없이 이야기해 왔어요. 아이들은 아무리 힘겨운 일과 맞닥뜨려도 스스로 이겨 낼 힘을 갖고 있어요. 그런데 어둡고 아픈 이야기라고 해서 대충 감추고 얼버무리면, 오히려 아이들이 더 많이 방황하고 힘들어할 거라고 여겨서지요. 《눈사람이 엄마를 데려갔어요》도 다문화 가정에서 아이들이 겪는 문제를 아이만의 방식으로 편견 없이 받아들이고 이겨 내는 이야기예요. 국제 아동도서협의회 영예도서상과 그리스 아동문학협회상, 유럽 도서협회 아동문학상을 받았지요. 불라 마스토리는 그동안 《도릴레니아》 《8월의 달》 《고등학교》 등 수많은 어린이책과 청소년 소설을 썼어요.

최자영 옮김

경북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박사 과정을 마쳤어요. 그리스 이와니나 대학에서 역사고고학을 공부해 박사 학위를 받고, 지금은 부산외국어대학교 지중해 지역원 HK 연구 교수로 지내고 있답니다. 지은 책으로는 《고대 아테네 정치 제도사》 《그리스 문화와 기독교》 《고대 그리스 법제사》 들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고대 그리스 정치사 사료》 《손톱자국》 들이 있어요.

이량덕 그림

성신여자대학교와 대학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했어요. 서정적인 감성과 세련된 색감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그림 스타일을 보여 주고 있지요. 그린 책으로는 《일리아스 오디세이아》 《세상을 바꾼 위대한 책벌레들》 《나는야 미생물 요리사》 들이 있답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미디어 서평
[어린이·청소년] \"힘든 일이 생겨도 난 이겨낼거야\"
출처: 조선일보
눈사람이 엄마를 데려갔어요
불라 마스토리 글|이량덕 그림|최자영 옮김
보물상자|48쪽|8500원

소년을 사람들은 \"반반이\"라고 부른다. 아빠는 그리스 사람이고 엄마는 영국 사람이기 때문이다. 푸른 눈은 엄마, 검은 머리는 아빠를 닮은 소년. 그는 아빠에겐 아빠 나라 말로, 엄마에겐 엄마 나라 말로 말해야 하는 상황이 혼란스럽다.

기사 더 보기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1/15/2010011501724.html
<아동신간> \"눈사람이 엄마를 데려갔어요\"
출처: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눈사람이 엄마를 데려갔어요 = 그리스 어린이책 작가 불라 마스토리 지음. 이량덕 그림. 최자영 옮김. 진정한 \"다문화\"의 의미를 어린이 눈높이에서 쉽게 쓴 동화.

그리스인 아빠와 영국인 엄마 사이에서 자란 주인공이 다양한 가정의 유치원 친구들과의 만남을 통해 \"서로 다름\"의 차이를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모습을 그렸다. 어린이들의 긍정적인 태도와 어른들의 고정관념 어린 시선이 대조적이다.

주인공 아이는 자신을 \"반반이\"라고 부르고, 입양아인 유치원 친구 피터는 자신이 \"엄마가 고른 아이\"라며 으스대며 엘레니는 자기는 엄마가 둘, 아빠도 둘이라고 자랑한다.

눈이 내리고 난 다음 엄마가 아빠와 헤어지고 영국으로 떠나버리자 아이는 \"눈사람이 엄마를 데려갔다\"고 말한다.
\"독서\"로 겨울방학 마무리 알차게 해볼까
출처: 조선일보
눈사람이 엄마를 데려갔어요

불라 마스토리 지음, 최자영 옮김|보물상자|8500원|48쪽

그 리스 어린이책 작가 불라 마스토리가 지은 책으로 진정한 다문화의 의미를 알 수 있도록 쓴 동화다. 그리스인 아빠와 영국인 엄마 사이에서 자란 주인공이 다양한 가정의 유치원 친구들과의 만남을 통해 \"서로 다름\"의 차이를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모습을 그렸다. 어린이들의 긍정적인 태도와 어른들의 고정관념 어린 시선이 대조적이다. 주인공 아이는 자신을 \"반반이\"라고 부르고, 입양아인 유치원 친구 피터는 자신이 \"엄마가 고른 아이\"라며 으스대며 엘레니는 자기는 엄마가 둘, 아빠도 둘이라고 자랑한다. 눈이 내리고 난 다음 엄마가 아빠와 헤어지고 영국으로 떠나버리자 아이는 \"눈사람이 엄마를 데려갔다\"고 말한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5 + 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