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틴 에이미스 Amis, Martin

1949년 영국 웨일스 태생의 마틴 에이미스에게는 “새로운 불쾌함의 대가”라는 수식어 내지는 영국 문단의 문제아라는 말이 따라붙는다. 《행운아 짐》의 작가 킹슬리 에이미스의 아들이기도 한 그는 엑시터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이후 <타임스 리터러리 서플먼트>에서 문학 편집자로 일했다. 24세에 자전적 이야기를 다룬 《레이철 페이퍼스》(1974)로 서머싯 몸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데뷔한 이래 《죽은 아기들》(1975), 《성공》(1978)을 비롯, ‘런던 3부작’이라고 불리는 《돈 혹은 한 남자의 자살노트》(1984), 《런던 필즈》(1989), 《정보》(1995) 등을 썼다. 2008년 <더 타임스>가 뽑은 ‘1945년 이후 가장 위대한 영국 작가 50명’에 선정되기도 했으며 살만 루슈디, 줄리언 반스, 이언 매큐언 등과 함께 ‘골든 제너레이션’ 작가로 불린다.
돈에 중독된 현대인을 기괴하게 그려낸 블랙 코미디 《돈 혹은 한 남자의 자살노트》는 〈타임〉매거진이 뽑은 100대 영문소설에 선정되었으며, 그가 한 매체에서 “문학상은 지루한 작품에게만 돌아간다”는 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일곱 번째 소설 《시간의 화살》은 1991년 맨부커상 최종후보에 올랐다. 서구 물질사회와 과도한 자본주의에 대한 비판을 그로테스크한 캐리커처와 풍자로 유머러스하게 그려내는 마틴 에이미스는 현재까지도 많은 영미권 소설가들에게 영감을 주며 작품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이제는 고인이 된 저명한 비판적 지식인 크리스토퍼 히친스와는 오랜 신우(信友)였던 만큼, 마틴 에이미스는 자신의 열세 번째 장편소설을 히친스에게 바치고 있는데, 맹렬히 사회를 비판하고 목소리를 내며 논쟁의 중심에 있던 그들이었던 만큼 이 책 《누가 개를 들여놓았나》 역시 출간 이후 많은 논란을 일으키며 화제가 되었다.

마틴 에이미스의 책들

엄청나게 웃기고 기괴하게 시적인, 영국 문단의 록스타 마틴 에이미스의 귀환!
분류 국외소설 | 출간일 2013년 11월 6일
사양 변형판 147x215 · 424쪽 | 가격 14,000원 | ISBN 9788956607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