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댓글부대 팀원의 충격 고백!!”

 [특별 기고] 댓글부대 “팀 알렙” 찻탓캇에게서 온 편지

 2012년 대선 국정원 댓글 선거개입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인 가운데,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에 지속적으로 악플을 달았던 강남구청의 댓글부대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한편 지난 10일 스스로 ‘댓글부대원’이라고 밝힌 온라인 여론조작업체 ‘팀-알렙’ 멤버 찻탓캇 씨가 은행나무 블로그에 꼭 게재해달라며 기고문을 보내왔습니다. 더 이상 진실을 왜곡하고 싶지 않다며 양심선언을 한 찻탓캇 씨의 기고문, 함께 읽어보시죠. 


저는 온라인 여론조작업체 팀-알렙의 멤버로, 찻탓캇이라는 닉네임을 쓰고 있습니다. 팀-알렙은 돈을 받고 인터넷 여론을 조작해주는 회사입니다.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이 운영한 댓글부대의 영광과 몰락 이후에 생겨난 민간 온라인마케팅 업체 중 하나로 볼 수 있겠습니다.

그동안 저희는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몇 번 오르게 해주겠다는 내용의 제안서를 들고 개인병원이나 의류 쇼핑몰을 찾아다니며 계약을 따냈고, ‘저격이라고 부르는 은밀한 의뢰를 받아 처리하기도 했습니다대상에 따라 다음 대통령은 누가 나은 것 같아아무개는 영 시원치가 않은데.’ ‘~~~ 진짜 독하게 생겨 처먹었네요~~~’ ‘너 알바지?’ ‘못 배운 티가 졸졸~~~ 흐르네용~~~’ ‘한때 강남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던 나이트 죽순이라는 식의확인하기 어려운 모함도 자주 동원하는 수법을 주로 썼습니다.

저희의 단골 의뢰인 중 합포회라는 조직이 있습니다정확히 어떤 조직인진 모르겠는데합포회가 의뢰한 것 중 노동자 인권 문제를 다룬 영화 <가장 슬픈 약속>의 흥행을 저지하라는 게 있었습니다아마 보고 감동하신 분들도 있을 텐데저희는 어렵잖게 그 영화를 망가뜨렸습니다우리가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큰 자부심을 느꼈지요

sign-427956_640 합포회는 팀-알렙에게 몇몇 사이트를 불러주면서 그곳을 반영구적으로 타격을 입히면 거액을 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그중 하나가 강남 및 신도시 아줌마들에게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던 유명한 여초사이트 줌다카페였습니다왜 광우병 시위 때 유모차 부대를 조직해 내보냈던 그곳 말입니다그 사이트를 관찰하던 저는 이곳 역시 폐쇄성과 사이트 규칙 때문에 속으로 곪아 들어가고 있음을 알아차렸고자신에게 벌점을 줄 수 있는 다른 회원들에게는 무조건 칭찬만 하고 커뮤니티 밖의 적에게는 그만큼 가혹해지는 문화가 형성돼 있음을 간파했습니다

 이 커뮤니티에서는 그런 외부의 적이 일베와 시댁이었습니다비공개게시판에서는 면상놀이라는 게시물들이 유행이었는데자기 셤니(시어머니)와 시뉘(시누이)의 사진을 찍어 올리면 다른 유저들이 그 얼굴을 욕해주는 것이었습니다저희는 이런 놀이 게시물을 일베에 폭로해 두 사이트가 서로 싸움을 벌이게 만들었습니다한편 그런 게시물 유출자의 가짜 신원정보를 슬쩍 흘려 줌다카페 회원들이 신상털이를 하게끔 유도했습니다미리 짜놓은 가상 인물에게 온갖 사이버 폭행이 가해지자 관련 증거를 모아 경찰에 고발했고, 300명이나 되는 회원들이 사이버명예훼손 처벌을 받게 된 줌다카페는 둘로 쪼개졌습니다이후 그곳은 재기불능 상태가 되어버렸습니다

Screenshot

최근 댓글부대 사건이 또 터진 모양입니다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무원까지 동원한 민심왜곡소설 같은 얘기군요진실이 아니길 바랄 뿐입니다라는 글을 남기고 《댓글부대》라는 소설의 표지 이미지를 함께 게재했더군요-알렙의 소행은 아닙니다만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이 나라 인터넷에 뿌리를 내린 댓글부대의 규모와 능력은 보통 사람들이 상상하는 것 이상이라는 겁니다설마 하는 동안 제34의 댓글부대가 계속 생겨날 것입니다.

mug_obj_144496956183564621

거짓과 진실의 적절한 배합이 100%의 거짓보다 더 큰 효과를 낸다.” “분노와 증오는 대중을 열광시키는 가장 강력한 힘이다.” 백 년 전 나치 독일의 선전상 요제프 괴벨스가 한 말인데제가 몸담았던 -알렙의 슬로건이기도 합니다섬뜩합니까저도 무섭습니다지금의 인터넷 세계는 언제든 당신을 포섭하고 속일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한국을 떠나는 제가 드릴 말씀은 이제 그것뿐입니다

 2015년 12월 11,  상하이로 가는 배에서
찻탓캇 올림

 

찻탓캇

 

 

 

한국 사회를 조종하는 보이지 않는 손들의 음모
지음 장강명
분류 국내소설 | 출간일 2015년 11월 27일
사양 변형판 150x210 · 248쪽 | 가격 12,000원 | ISBN 9788956609454
장강명
1975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연세대 공대를 나와 건설회사를 다니다 그만두고 동아일보에 입사, 11년간 정치부, 사회부, 산업부 기자로 일했다. 이달의 기자상, 관훈언론상, 씨티대한민국언론인상 대상을 받았다. 그러다 운좋게 등단. 직장인 겸 소설가가 되려 자세히 보기

10 + 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