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책읽기에 관한 가장 아름다운 문장

헨리 라이크로프트 수상록

우아한 나이듦의 품격

원제 The Private Papers of Henry Ryecroft

지음 조지 기싱 | 옮김 박명숙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16년 3월 4일 | ISBN 9788956609881

사양 변형판 150x210 · 360쪽 | 가격 14,000원

분야 비소설

책소개

자연과 책읽기에 관한 가장 아름다운 문장
책을 사랑하는 사람은 헨리 라이크로프트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다

영국 작가 조지 로버트 기싱(George Robert Gissing, 1857~1903)의 자전적 에세이 《헨리 라이크로프트 수상록(The Private Papers of Henry Ryecroft, 1903)》)(이하 《수상록》)이 새롭고 적확한 번역으로 완역 출간됐다. 원제는 ‘헨리 라이크로프트의 사적인 기록’으로, 말년에 시골의 자연에 묻혀 한가로이 살아가는 어느 문인의 일기를 사계절에 맞추어 편집한 형식으로 되어 있지만, 《몽테뉴 수상록》과도 같이 인간 본성과 자아, 자연에 대한 깊은 성찰 및 현대 문명과 문화, 사회에 관한 예리한 비평이 미려하고도 담백한 문장 속에 담겨 있다.

삶의 본질을 통찰하는 인문주의자
조지 기싱 만년의 걸작 에세이

토머스 하디, 조지 메러디스와 함께 영국을 선도하는 3대 소설가로 평가됐던 기싱은 20세기에 이르러 조지 오웰에 의해 “영국이 배출한 최고의 소설가”로서 찬사를 받았다. 오웰은 기싱의 가장 훌륭한 소설로 《민중(Demos, 1886)》, 《꿈꾸는 문인들의 거리(New Grub Street, 1891)》, 《짝 없는 여자들(The Odd Women, 1893)》을 꼽았다. 그러나 생전에 마지막으로 발표한 《헨리 라이크로프트 수상록》이 영문학사에서 가장 아름다운 문장의 에세이로 널리 알려지면서 이 책은 기싱의 대표작이 됐다.
소설가로 명성을 떨치던 기싱은 1900년 9월, 오랜 시간 구상해온 에세이집을 집필하기 시작해 7주 만에 완성했다. 기싱은 ‘사색과 몽상’이라는 가제를 붙인 이 원고를 쓰면서 《수상록》이 자신의 작품 세계에서 가장 중요하고 특별한 위치를 차지하리라 예상한 듯 메러디스를 비롯한 여러 지인들에게 증정본을 보냈다고 한다. 1902년 5월부터 1903년 2월까지 〈포트나이틀리 리뷰〉에 연재되는 동안 《수상록》은 독자들의 열렬한 호평과 관심을 받았으며 연재를 끝마치기도 전인 1903년 1월에 출간됐다. 허구적 요소도 자전적 요소도 섞여 있으나 소설도 자서전도 아닌 새로운 양식의 이 에세이에 대중적 호응뿐 아니라 비평적 찬사도 이어졌다.

현대 물질문명에의 비판적 성찰
평생을 추구한, 대가를 바라지 않는 자기계발에의 경주

《수상록》에는 소설가 조지 기싱이 친우인 헨리 라이크로프트가 세상을 떠난 뒤 그가 남긴 글들을 정리해 출간한다는 내용의 〈서문〉이 붙어 있다. 일반 독자들에게 실존 인물인 것처럼 비쳤던 ‘헨리 라이크로프트’는 사실 기싱의 삶과 사유, 꿈이 투영된 가상의 인물이다.
글쓰기로 힘겹게 생계를 꾸려온 가난한 문인 헨리 라이크로프트는 친구로부터 뜻밖의 유산을 받아, 각박한 도시에서의 삶을 정리하고 평화로운 시골 마을로 은퇴한다. 한가로운 사색을 즐기고 여유로운 일상을 누릴 수 있게 된 라이크로프트는 자연 속에서 책을 읽으며 지나온 삶을 돌아보고 이를 자아 성찰의 계기로 삼아 다양한 소재의 글을 남긴다. 여기에는 물질적 궁핍이 삶에 미치는 영향, 점점 상업화되어가는 문필업에 대한 우려, 과학 문명과 산업화의 폐해, 국제 분쟁에 대한 냉철한 분석과 호전적 세력들에 대한 반감 등을 함께 다루고 있다. 개인주의자이자 보수주의자의 면모가 보이는 것은 당시 정신적으로 성숙해지지 못한 사회에 팽배해진 물질만능주의에 의해 대중이 정신적 혼란과 동요에 휩싸였던 세기말을 경험하면서 현대 문명과 산업 사회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견지했기 때문일 것이다.

우아한 나이듦의 품격
성숙한 영혼이 빚어낸 아름다운 삶의 풍경들

그러나 무엇보다도 이 글 전반에는 영국과 영국인들, 영국 음식과 더불어 “영국의 자연과 시골에 대한 각별한 사랑과 예찬, 책과 독서에 대한 절절하고 깊은 사랑의 고백”이 넘쳐흐른다. 기싱은 영국인들의 미덕과 악덕을 함께 논하면서도 민족적 자부심을 놓치지 않으며, 자연의 맛을 그대로 살리는 정갈한 영국 음식에 대한 자랑을 숨기지 않는다. 이름 모를 꽃들의 향명을 찾으며 소박한 행복을 맛보는가 하면, 셰익스피어, 괴테, 기번 등 고전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애정을 마음껏 드러낸다. 무엇보다 책에 대한 따라갈 수 없는 애정이 우리를 깊이 감동시킨다.

다음 구절의 의미를 나보다 더 절감하는 사람이 있을까? “나는 안식을 찾아 사방을 헤맸지만, 책을 들고 구석에 앉아 있을 때 말고는 그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었다(In omnibus requiem quaesivi, et nusquam inveni nisi in angulo cum libro).”_70쪽

가난했던 시절, 저녁을 사 먹는 대신 갖고 싶었던 책 한 권을 손에 쥐고 기뻐하던 라이크로프트는 “돈은 내겐 아무런 의미가 없었다. 단지 책을 사기 위한 것일 뿐, 곰곰 생각해야 할 다른 어떤 의미도 갖고 있지 않았다”(55쪽)라고 고백한다. 《수상록》에는 이렇게 책에 관련된 감동적인 일화들이 가득한데, 오랜 시간이 흐른 지금에도 책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헨리 라이크로프트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이 작품에서 사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풍광들은 유년기에서 청년기, 장년기에서 노년기로 흘러가는 우리네 삶의 풍경들과 포개진다. 이를 통해 작가는 점점 사라져가는 소중한 것들의 의미를 되짚어보고 후대에 전할 삶의 지혜와 통찰을 함께 나누고자 한다. 100여 년 전 모두가 불안하고 흔들리는 시대에 울리던 한 인문주의자의 진정 어린 목소리는 지금의 우리에게도 여전히 필요하고 유효하다.

목차

서문


여름
가을
겨울

옮긴이의 말/ 성숙한 영혼이 빚어낸 아름다운 삶의 풍경들

작가 소개

조지 기싱 지음

영국의 소설가, 수필가(1857~1903). 스물세 편의 장편소설과 여행기, 에세이, 비평, 단편소설 등 다양한 글을 남겼다. 생전에 마지막으로 출간된 작품이자 대표작인 《헨리 라이크로프트 수상록》(1903)은 영문학사에서 가장 아름다운 에세이 중 하나로 손꼽히는 영미 수필문학의 백미이다. 기싱은 1880년에 첫 장편소설 《새벽의 노동자》를 자비로 출간했지만 주목을 받지 못하다 1886년에 발표한 《민중》을 기점으로 차츰 소설가로서 인정받았다. 1890년대에 이르러서는 영국과 국외에서 커다란 명성을 얻었다. 19세기 말엽의 비평가들은 그를 토머스 하디, 조지 메러디스와 더불어 영국을 선도하는 소설가로 손꼽았다. 또한 훗날 기싱의 열렬한 팬이 된 조지 오웰은 그를 “영국이 배출한 최고의 소설가”로 평가하며, 그의 가장 훌륭한 소설로 《민중》, 《꿈꾸는 문인들의 거리》(1891), 《짝 없는 여자들》(1893)을 꼽은 바 있다. 민중의 삶을 그린 소설 《밑바닥 세상》(1889)을 펴낸 후 이탈리아로 떠났고, 그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해방된 사람들》(1890)을 출간했다. 그러나 이미 이전부터 건강이 나빠지기 시작한 기싱은 프랑스 남서부에서 요양 생활에 들어갔고 1년간 머물면서 《윌 워버턴》을 집필했는데 이 소설은 1905년에 사후 출간되었다. 1903년 12월 28일에 세상을 떠나 프랑스의 영국인 묘지에 묻혔다.

박명숙 옮김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불어교육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보르도 제3대학에서 언어학 학사와 석사 학위를, 파리 소르본 대학에서 프랑스 고전주의 문학을 공부하고 ‘몰리에르’ 연구로 불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와 배재대학교에서 강의를 했다. 현재 출판기획자와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에밀 졸라의 《목로주점》과 《여인들의 행복 백화점》, 《제르미날(근간)》, 파울로 코엘료의 《순례자》, 로랑 구넬의 《가고 싶은 길을 가라》, 《라 퐁텐 그림우화》, 플로리앙 젤러의 《누구나의 연인》, 티에리 코엔의 《나는 오랫동안 그녀를 꿈꾸었다》, 도미니크 보나의 《위대한 열정》, 마리 카르디날의 《두 사람을 위한 하나의 삶》, 장 이브 보리오의 《로마의 역사》, 카타리나 마세티의 《옆 무덤의 남자》 등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미디어 서평
[머니투데이] 변하는 세상에서 변하지 않는 가치를 기억하는 법
출처: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6030217084843683&outlink=1
누구보다 책을, 그리고 읽는 것을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 은퇴 후 평화로운 시골마을에서 삶을 꾸려가고 있는 영국의 문인 헨리 라이크로프트다. 라이크로프트는 자신을 둘러싼 책과 자연을 통해 얻게 되는 깨달음을 매일 적어나간다. 영국의 소설가 조지 기싱의 <헨리 라이크로프트 수상록>은 라이크로프트의 치열한 자아 성찰의 기록을 담은 수필이자 현대문명과 그 이면을 들여다보는 예리한 비평집이다.
[문화일보] 삶·자연·문명 성찰한 美文의 에세이
출처: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6030401032612047002
조지 오웰이 영국이 배출한 최고의 소설가라고 평가한 조지 로버트 기싱(1857∼1903)의 대표적인 자전적 에세이. 영문학사에서 가장 아름다운 문장의 에세이로 꼽힌다. 시골 자연에 묻혀 한가로이 살아가는 헨리 라이크로프트라는 문인의 일기를 사계절에 맞춰 정리한 형식인데 담백하고 아름다운 미문에 인간 본성과 자아, 자연에 대한 성찰 및 현대 문명에 대한 예리한 비평이 풀려 나온다. 기싱은 에세이 서문에서 자신의 친구인 라이크로프트가 세상을 떠난 뒤 그가 남긴 글들을 정리해 출간한다고 밝히고 있지만, 라이크로프트는 기싱의 삶과 사유, 꿈이 투영된 가상의 인물이다. 글쓰기로 힘겹게 생계를 꾸려온 가난한 문인 라이크로프트는 친구로부터 뜻밖의 유산을 받아 도시의 삶을 정리하고 평화로운 시골 마을로 은퇴한다. 한가로운 사색을 즐기고 여유로운 일상을 누리게 된 라이크로프트는 자연 속에서 책을 읽으며 지나온 삶을 돌아보고, 물질적 궁핍이 삶에 미치는 영향, 상업화되는 문필업에 대한 우려, 과학과 국제 분쟁에 대한 냉철한 분석을 풀어낸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7 + 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