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 있다는 건 이런 거구나!!

살아 있어

지음 나카야마 치나츠 | 옮김 엄혜숙 | 그림 사사메야 유키

브랜드 보물상자 | 발행일 2008년 5월 6일 | ISBN 9788956602325

사양 변형판 195x263 · 32쪽 | 가격 8,500원

분야 어린이

수상/선정 2008 평화방송 선정 으뜸책 2009 어도연 추천도서 2009 아침독서신문 저학년 추천도서 2009 자연생태유아교육기관 추천도서

책소개

어린이문화진흥회 <좋은 어린이책> 선정도서!!
살아 있다는 건 이런 거구나!!
생명을 가진 모든 것들은 태어나고 자라고 늙고 병이 들어 죽습니다.
또 먹고 먹히면서 서로 더불어 생명을 나누고 살아가지요.
《살아 있어》는 생명체의 다양한 모습을 운율이 있는 말로 노래하고,
생생하고 활기찬 그림으로 그려 낸 책입니다.

=============

★ 살아 있다는 건 어떤 거지?
자, 두 팔 벌려 크게 숨을 들이마셨다가 내뱉어 보자. ‘아, 내가 살아 있구나’ 하는 생각에 저절로 가슴이 벅차 오를 것이다. 《살아 있어》의 작가 나카야마 치나츠는 이러한 감정을 놓치지 않고 생명의 이야기를 시작하였다.
‘나’는 다양한 숨소리에 귀를 기울이다가 숨소리를 내지 않는 물고기에 생각이 미친다. 이내 살아 있는 것은 ‘소리내지 않아도 움직인다’는 사실을 깨닫지만, 또다시 나무와 풀을 떠올린다. 땅에 뿌리를 박고 선 채로 꿈쩍도 하지 않지만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 나무와 풀. 나는 나무와 풀을 보면서 ‘살아 있는 모든 것은 자란다!’는 새로운 사실을 깨우친다.
이렇듯 나는 혼자 묻고 답하면서 ‘살아 있다는 건 숨을 쉬고, 스스로 움직이고, 먹고, 자라고, 새끼를 낳고, 언젠가는 죽는 것’이라는 과학적 사실을 하나하나 깨달아 간다. 《살아 있어》는 나 자신, 내 주변에서 ‘살아 있다는 건 어떤 것’인지 찾아볼 수 있도록 끊임없이 묻고 답하면서 생각의 키를 높여 준다.

★ 생명의 존엄성, 자연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살아 있어》에서 ‘나’는 살아 있다는 건 눈물이 나는 것이고, 웃는 것이고, 아픈 것이라고 말한다. 아무리 슬프고 괴롭더라도 그건 살아 있어서 느끼는 감정이다. 또한 ‘나’는 죽은 짐승의 시체에서 양분을 빨아들인 나무의 열매를 먹으며, 먹고 먹히는 생태계의 법칙에 따라 생명을 나누고 더불어 살아가는 자연의 섭리, 생명의 본질을 본다.
《살아 있어》에서는 문학적 감성과 철학이 어우러진 깊이 있는 생명관을 엿볼 수 있다. 생명을 바라보는 작가의 따스한 시선은 ‘생명이 얼마나 소중한지, 내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자연이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한 안식처인지’ 남몰래 속삭여 준다.

★ 살아 있다는 건 이런 거구나!!
《살아 있어》는 ‘살아 있어 살아 있어 살아 있어 / 살아 있다는 건 어떤 거지?’라고 질문을 반복하면서 생각의 고리를 이어 간다. 리듬감을 살린 글과 생생하고 활기찬 그림은 생명에 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며 아이들을 즐거운 경험으로 이끈다. ‘아하하’ 웃는 모습으로 끝맺는 이야기는 ‘살아 있다는 건 참 즐거운 일’이라는 생각을 심어 주고, 아이들이 책을 덮고 나서도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생명에 대해 지속적이고 유쾌한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도와 줄 것이다.

=============
작가 소개

글| 나카야마 치나츠
여섯 살 때부터 연극을 시작한 뒤로 배우이자 가수,탤런트,사회자,성우로 폭넓게 활동했어요. 지금은 시민 정치 운동,사형제도 폐지 운동,여성 운동 등 사회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에세이와 소설,그림책 등 다양한 방면의 글을 쓰고 있지요.소설 <아이의 시간> <날개 소리> <미세스의 오후>로 세 번 잇달아 나오키 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어요.그림책으로는 <어떤 느낌일까?> <안 돼 삼총사> 들이 있습니다.

그림| 사사메야 유키
출판사에서 일하다가 미국과 프랑스로 건너 가 그림 공부를 했어요.벨기에 도메르호프 국제판화콩쿨에서 은상을,일본 쇼가칸 그림 상과 고단샤 출판문화상 그림 상 등을 받았어요. <마루스 씨와 마루스 부인> <환등 서커스> <반 고흐 카페> 들에 그림을 그렸고,판화가로도 활약하고 있답니다.

옮김| 엄혜숙
대학에서 문학을 공부했고, 오랫동안 어린이책을 만들어 왔어요. 지금은 어린이를 위한 책에 글을 쓰고,외국의 좋은 어린이책을 우리말로 옮기면서 어린이문학을 가르치고 있어요. 그림책 <혼자 집을 보았어요> <두껍아 두껍아> <비밀이야 비밀!> 들을 썼고, <깃털 없는 기러기 보르카> <큰고니의 하늘> <소피는 농부가 될 거야> <인도의 딸> 등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작가 소개

나카야마 치나츠 지음

여섯 살 때부터 연극을 시작한 뒤로 배우이자 가수,탤런트,사회자,성우로 폭넓게 활동했어요. 지금은 시민 정치 운동,사형제도 폐지 운동,여성 운동 등 사회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에세이와 소설,그림책 등 다양한 방면의 글을 쓰고 있지요.소설 <아이의 시간> <날개 소리> <미세스의 오후>로 세 번 잇달아 나오키 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어요.그림책으로는 <어떤 느낌일까?> <안 돼 삼총사> 들이 있습니다.

엄혜숙 옮김

대학에서 문학을 공부했고, 오랫동안 어린이책을 만들어 왔어요. 지금은 어린이를 위한 책에 글을 쓰고,외국의 좋은 어린이책을 우리말로 옮기면서 어린이문학을 가르치고 있어요. 그림책 <혼자 집을 보았어요> <두껍아 두껍아> <비밀이야 비밀!> 들을 썼고, <깃털 없는 기러기 보르카> <큰고니의 하늘> <소피는 농부가 될 거야> <인도의 딸> 등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사사메야 유키 그림

출판사에서 일하다가 미국과 프랑스로 건너 가 그림 공부를 했어요.벨기에 도메르호프 국제판화콩쿨에서 은상을,일본 쇼가칸 그림 상과 고단샤 출판문화상 그림 상 등을 받았어요. <마루스 씨와 마루스 부인> <환등 서커스> <반 고흐 카페> 들에 그림을 그렸고,판화가로도 활약하고 있답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미디어 서평
[책꽂이] 살아있어(나카야마 치나츠)
출처: 부산일보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 URL =>

http://news.busanilbo.com/cgi-bin/dbquery?aid=20080503.1021161952&coi=100.RA106.S10.01500701-01500701:200
80503:01500701.2008050310000236777:1
살아 있다는 것은 실수하는 거라나?
출처: 열린어린이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 URL =>http://www.openkid.co.kr/final_book_expert.asp?sku=2008005660000005&svrt=00&userPosition=&allview=false&ExpertReview=True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2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