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브게니 보돌라스킨 Евгений Водолазкин

1964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태어났다. 키예프대학 언어학부를 졸업한 후 푸시킨하우스에서 러시아 고전문학 대학원 과정을 밟았으며, 독일의 알프레드 토퍼 재단과 알렉산더 폰 훔볼트 재단에서 펠로십을 수여받았다. 2009년에 데뷔작 《솔로브요프와 라리오노프(Solovyov and Larionov)》로 안드레이 벨리 문학상과 빅 북 어워드 후보에 올랐고, 2012년두 번째 작품 《라우루스(Laurus)》로 야스나야 폴랴나 문학상과 빅 북 어워드를 수상하면서 국내외 문단으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2016년 발표한 《비행사》로 두 번째 빅 북 어워드를 수상하고 NOS문학상 최종 후보에 올랐으며, 2018년 클리오 역사문학상과 2019년 북스타 문학상을 수상했다. 깊이 있는 역사 지식과 철학적 언어로 ‘러시아의 움베르토 에코’라 불리는 보돌라스킨은 현대 러시아 문학을 대표하는 최고의 작가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예브게니 보돌라스킨의 책들

러시아 최고 현대문학에 수여하는 빅 북 어워드 수상작
분류 해외소설 | 출간일 2021년 3월 5일
사양 변형판 140x210 · 572쪽 | 가격 16,500원 | ISBN 9791191071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