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쿠다 히데오의 ‘인생 록’을 담다 <시골에서 로큰롤>

내 인생의 책, 인생 영화, 그리고 인생 음악

그때부터였어요. 제가 오쿠다 빠수니가 된 게...

그때부터였어요. 제가 오쿠다 빠수니가 된 게…

인생 영화, 인생 책, 인생 음악 등 ‘내 인생 최고의 ○○’라는 의미로 가장 좋아하는 작품 앞에 ‘인생’을 붙이는 게 요즘 유행처럼 번졌는데요, 그렇다면 출판사 직원의 인생 책은 무엇일까요? 누군가 JIN양에게 인생 책을 묻는다면, 저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오쿠다 히데오의 <공중그네>라고 답할 거예요. (은행나무 직원이어서? 오해 금지) 때는 JIN양이 대학교에 갓 입학했을 시절, 중고등학교 시절과는 달리 뭔가 만나는 모든 사람이 온전히 내게 마음을 여는 것 같지도 않고, 여러모로 저는 갑갑함을 느꼈습니다. 그러다 대학교재를 사러 들어간 서점에서 그네 타는 익살스러운 아저씨를 발견하게 됩니다. 네, 그게 바로 <공중그네>의 표지에 등장하는 아저씨(이라부)죠. 조금 늦은 감이 있었지만, 이 책에 빠진 저는 홀린 듯 (하라는 공부는 안 하고) 책을 읽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지금도 삶이 너무 팍팍하다고 느낄 땐 다시 꺼내서 읽습니다. 그런 의미로 <공중그네>는 제 인생 책인 것이지요.

나에게 더없이 따뜻한 위로를 안겨주는 이 책처럼, 들을 때마다 웃음이 나고 왠지 가슴이 뭉클한 인생 음악이 있지 않으신가요? 예컨대, 카페에서 친구와 이야기를 나누다가도 추억이 서린 음악이 흘러나오면 잠시 멍-때리게 하는, 몰래 눈물도 찔끔하게 되는 음악이요.


로큰롤 오타쿠가 들려주는 전설의 록 이야기

여기, 로큰롤 오타쿠가 있습니다.

여기, 로큰롤 오타쿠가 있습니다.

학생은 ‘자, 좋은 대학 가게 공부하자’파와 ‘자, 놀자’파로 뚜렷이 나뉘었다. 나는 말하나 마나 후자였다. 첫 정기 고사에서 1학년 약 400명 중 이백몇십 등이어서 ‘에고고’ 싶었다. 오쿠다 소년, 여기서는 평균 이하였다.

내 생각에 사람은 이쯤에서 도금이 한 번 벗겨지는 것 같다. 중학교 시절은 기본 성능만으로 어떻게 됐지만, 그다음부터는 다른 엔진이 필요한 것이다. 나는 그게 없었다.

포기가 빠른 나는 이제 눈치 보지 않고 모든 에너지를 록에 쏟아부었다. 성적은 점점 나빠졌다. 헤헤.

_<시골에서 로큰롤> 중

대놓고 ‘놀자파’에 들어간 이 열일곱 살의 소년은 갖고 싶은 레코드가 있으면 주저 없이 수업료를 구입 자금으로 사용하고, 매달 수업료가 미납되면 파친코로 구멍을 메우려 했습니다. 정말이지 웃기는 고딩이 다 있죠? 그가 전설의 록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런데 그 사람이 오쿠다 히데오라면?!

믿고 보는 작가, 우리의 오쿠다는 쿨합니다. 고등학교 때 샀지만 30년이 지나서 다시 튼 두비 브라더스의 《Stampede》 레코드를 시작으로 소리가 대단한 레코드를 읊으면서

“관심 없는 분들은 건너뛰고 읽어주시길. 만인에게 재미있을 에세이는 아니니까.”

라고 무심한 듯 시크하게 말합니다. 그것도 책의 서두에 말이죠. 1970년대에 청소년기를 보내면서 록을 끼고 산 독자분들에게는 그의 비틀스, 아메리카, 티 렉스, 핑크 플로이드, 딥 퍼플 등의 앨범 리스트와 청취 연대기가 담긴 <시골에서 로큰롤>을 취향 저격 도서로 인정하실 수밖에 없을겁니다. 이쯤에서 고백할 게 있습니다. JIN양은 록 문외한이나 다름없습니다. 그러나 <시골에서 로큰롤>을 읽으면서 그렇게 관심 없던 록을 하나씩 찾아서 듣기 시작합니다. 왜냐고요? 도저히 노래를 찾아 듣지 않고는 못 견디게 하는 오쿠다의 매력 때문입니다. (그냥 늪이다 늪) 그렇게 YouTube에서 록을 찾아서 듣고 있을 때, 한 줄기 빛이 내려옵니다.

음악 감상 웹페이지로 이동하기

음악 감상 웹페이지로 이동하기

바로 <시골에서 로큰롤>에 소개된 음악을 한 곳에서 감상할 수 있는 웹페이지가 개설되었기 때문이죠! 어머 할렐루야다!! 이 음악 감상 웹 페이지에서 비틀스, 핑크 플로이드, 딥 퍼플, 퀸 등…! 오쿠다가 엄선한 전설의 명반 48장의 대표곡을 들을 수 있습니다. <시골에서 로큰롤>에 수록된 각 장의 앨범 재킷 또한 특별합니다. 일러스트로 한 컷 한 컷 정성스럽게 그려진 앨범 재킷을 몇 개 소개해드릴게요.

 시골에서_로큰롤_앨범_재킷_4종


그렇다면 내 인생의 록은?

혹시 이 중에 여러분의 인생 록이 담겨 있진 않나요? 있으면 그 곡은 무엇인지, 없다면 추천하는 록은 무엇인지, 독자분들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가슴 한켠에 자리한 인생 록을 꺼내서 보여주세요! 하단의 ‘이벤트 신청하기’ 버튼을 누르고, 배송지 정보와 내 인생의 록과, 선택 이유를 적어주시면 신청 완료! (로그인 필요없이 바로 신청 가능합니다!)

추첨을 통해 귀요미 기타(지만 간단한 코드 연주가 가능하다)와 <시골에서 로큰롤>을 한 분께, 그리고 특별 제작한 로큰롤 손거울과 <시골에서 로큰롤>을 네 분께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상품 이미지: 게시물 내 두 번째 사진 참고)

맘껏 록 스피릿을 분출해주세요! Rock’N’Roll

시골에서_로큰롤_배너▶ 이벤트 기간: 2015.10.22~10.30까지

분류 비소설 | 출간일 2015년 10월 27일
사양 변형판 128x188 · 356쪽 | 가격 13,500원 | ISBN 9788956609232
오쿠다 히데오
1959년 일본 기후현에서 태어나 기후현립기잔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잡지 편집자, 기획자, 구성작가, 카피라이터 등으로 활동했다. 1997년, 40세라는 늦은 나이에 《팝스타 존의 수상한 휴가》로 등단했다. 일본 사회의 부조리를 쉽고 간결한 문체로 유머러스하게 그려내면서도 자세히 보기

3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