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라 다섯 번째 북콘서트, ‘내 인생의 결정적 순간’

<틈>의 서유미 작가와 <두 얼굴의 사나이>의 강태식 작가가
은행나무 노벨라 다섯 번째 북콘서트에서 들려준
내 인생의 결정적 순간

노벨라_북콘서트_배경이미지_1280_720

어느덧 노벨라 북콘서트를 진행한 지 일 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다시 겨울로 돌아와 지난 1월, 다섯 번째 북콘서트를 노벨라 독자님들과 함께했습니다. 두 달에 한 번씩 두 작가와 함께 하는 노벨라 북콘서트에 꾸준히 와주신 분이라면 약간 의아해하실 것 같은 부분이 있는데요, 서유미 작가의 <틈>은 노벨라 10번째 작품이고 강태식 작가의 <두 얼굴의 사나이>는 11번째 작품이 아닌 12번째 작품이거든요.

이미 작가 인터뷰를 통해 알고 계신 분들이 많으리라 생각합니다만, 서유미 작가와 강태식 작가 두 분은 부부 사이랍니다. 기대했던 만큼 부부 소설가의 케미가 대단했던 그 현장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_20160127-IMG_9613

사회자 금정연: 독자 여러분께 인사해주세요~
서유미: 두 손을 다 뻗으면 닿을 거리에서 독자님들을 만나는 자리는 처음인지라, 긴장되기도 하고 행복합니다.

강태식: 노벨라 북콘서트 역사상 남자 작가와 함께 하는 첫 번째 시간인데요. 저의 각오는… “하얗게 불태우겠습니다.”

부부 작가라서 어떤 점이 좋으신가요? 두 분이 서로 작품 집필 기간 동안 어떤 영향을 주고받는지도 궁금합니다.
서유미: 서로가 소설의 ‘첫 번째 독자’인 셈이죠. 보통 구상 단계부터 이야기를 나눕니다. 이 소재는 어떤지 물어보면 “써봐라.” 부터 “이건 재미없을 것 같다.”까지 서슴없이 의견을 주고받는데요, 이렇게 지적해주는 점이 오히려 더 편해요.

강태식: 부부가 같은 직종에서 일한다는 건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소설을 집필하다 보면 창작의 고통으로 혼자 집안에서 웅크리고 있을 때도 있는데 다른 사람들 같으면 왜 저래. 하겠지만 저희 아내는 누구보다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이해해줘요.

1_20160127-IMG_9599

두 분의 만남에 대한 질문을 안 할 수가 없네요. 대학교 캠퍼스 커플(CC)이셨던 걸로 알고 있는데요~어떻게 만나셨나요? 그리고 각자 소설을 쓰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는지.
서유미: 대학교 국문과에서 만났는데요, 공통된 관심사로 계속 이야기할 거리가 있다는 점이 재밌었어요. 둘이 이야기를 하면서 시간이 가는 줄 몰랐죠. 그렇게 연애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글 쓰는 동지로 함께 살면 좋겠다.’라고 생각했어요.

<틈>과 <두 얼굴의 사나이>은 각각 ‘남편의 외도’, ‘유괴당한 아이의 죽음’이라는 사건 이후 갑작스럽게 삶의 다른 얼굴을 마주하게 된 주인공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이런 작품 속 ‘터닝포인트’를 설정하신 이유가 있을까요?
강태식: 2년 전에 저희 아이가 태어나면서부터 제 삶이, 세상이 많이 달라졌다고 느꼈어요. 부모에게 있어서 아이라는 존재를 가장 절실한 모티브로 판단해서 그 사건을 넣었습니다.

서유미: 결정적 순간을 넣으려고 했던 건 아니고, 일상 속에서 어떤 순간이 낯설게 느껴지는 순간이 있거든요. 그런 순간을 포착해보면 어떨까. 사소한, 그러니까 소설 제목 그대로 ‘틈’같은 걸 써보고 싶었습니다.

20160127-IMG_9589

두 얼굴 사나이에서는 아이가 납치되어 죽고 아내는 자살하고, 틈에서는 남편의 외도를 아내가 보고…두 분이 혹시 이 작품을 쓰면서 ‘무의식의 발로(發露)’가 드러난 적은 없었는지.
서유미: 어느 순간부터는 그 무의식의 발로라는 것에 대해 서로 관대해져서, 그냥 자유롭게 각자의 이야기를 쓰자고 하는 식이에요. 서로를 신경써서 피하는 건 없어요.

강태식: 쓸 때는 이 이야기를 어떻게 재밌게 쓸 수 있을까라고만 생각하는 편이에요. 제 전작이 <굿바이 동물원>인데 이 책을 보고 어머니가 전화하셨어요. “너 그렇게 살았냐”라고 말씀하시면서 우셨는데…이번에도 우시진 않을까 걱정이 됩니다.

20160127200628_IMG_0324

그렇다면 작가 두 분의 인생에서 터닝포인트는 언제였나요?
서유미: 저는 IMF인 것 같아요. 막연하게 글을 쓰고 싶어서 국문과에 들어갔거든요. 신문사에서 기자도 해보고 잡지 회사에도 들어갔다가 내가 쓰고 싶은 건 소설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그 찰나에 IMF가 터졌고, 자연스럽게 글을 쓰는 시간이 늘었어요. 이 일을 평생 해도 좋겠다. 라는 생각을 그때 했죠.

강태식: 자기 꿈을 이루지 못했을 때의 후회, 그 욕망이라는 게 있잖아요. 아버지께서 네가 하고 싶은 걸 하고 살아라.라고 하셨는데. 어느 날 내가 하고 싶은 걸 전혀 못 하고 죽는 건 아닐까. 생각이 들어서 직장 생활을 하다가 아무런 연고가 없는 원주라는 곳에 가서 2년 동안 집사람이랑 글만 썼던 시절이 있어요. 저는 그 시점이 터닝포인트였어요.

<틈>에서는 남편의 외도 현장을 목격한 후 여자 주인공이 찾아간 ‘사우나’가 중요한 배경이 되는데요, 사우나를 그 배경으로 설정하신 이유가 궁금합니다.
서유미: 사우나를 자주 가는 데 다녀오면 기분이 전환되는 느낌을 받아요. 사오나에 오면 묘하게 사람들과 한순간에 친밀해지거든요. 그래서 아줌마들의 소식통으로의 재미있는 공간 사우나를 꼭 소재로 쓰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문득 삶 속에서 사소한 틈을 보고 슬픔을 느끼는 여자가 혼자서 낮에 삭혀야 한다면 어딜 가야 할까. 고민해봤어요. 사우나가 혼자서 울기 좋은 공간이 아닐까 싶더라고요.

<두 얼굴의 사나이> 작가의 말에 “사람을 움직이는 연료는 욕망이다, 삶도 욕망도 싱크대에 쌓이는 설거지거리처럼 언제까지나 되풀이되는 것이 아닐까”라고 남겨주셨습니다. 지금 강태식 작가를 움직이는 ‘욕망’은 무엇일까요?
강태식: 장르성에 대해, 인간의 본질에 대해 다루는 강렬한 이야기를 쓰고 싶어요. 두 얼굴의 사나이라는 이야기가 새로운 소재가 아니라는 것은 알고 있어요. 인간이란 끊임없이 욕망을 갖고 좌절도 하는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제 현재 욕망은 건강하게 잘 사는 것, 보다 더 강렬한 이야기를 쓰는 것. 많은 사람과 공유할 수 있는 글을 쓰는 것입니다.

장르성에 대해 이야기해주셨는데, 이 소설도 장르적인 요소가 많이 보이더라고요.
강태식: 소설의 가장 큰 존재의 이유는 재미라고 생각하거든요. 예를 들어 소설을 읽으면서 누군가 나에게 어떤 의미를 가르치려고 든다면 그건 제가 추구하는 소설이 아닌 것 같아요.

3_20160127-IMG_9650


 

노벨라_블로그배너이미지

예기치 않은 순간 맞닥뜨린 낯익은 삶의 다른 얼굴
지음 서유미
시리즈 은행나무 노벨라 10 | 분류 국내소설 | 출간일 2015년 8월 7일
사양 변형판 130x199 · 116쪽 | 가격 8,000원 | ISBN 9788956609201
지음 강태식
시리즈 은행나무 노벨라 12 | 분류 국내소설 | 출간일 2015년 12월 8일
사양 변형판 130x199 · 156쪽 | 가격 8,000원 | ISBN 978895660960
서유미
1975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07년 《판타스틱 개미지옥》으로 문학수첩작가상을, 《쿨하게 한걸음》으로 창비장편소설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소설집 《당분간 인간》, 장편소설 《당신의 몬스터》 《끝의 시작》이 있다. 자세히 보기
강태식
1972년생. 단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2012년 《굿바이 동물원》으로 제17회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했다. 자세히 보기

7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