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크를 좋아한다! 아니 사랑한다~ – 하브스 HARBS

케이크를 좋아한다!
아니, 말로는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사랑한다. 케이크 가운데 가장 사랑하는 것은 차갑고 촉촉한 크림이 입안을 부드럽게 감싸는 생크림 케이크. 생크림 케이크의 생명은 바로 신선도. 하브스의 생크림은 그런 면에서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 물론 다른 케이크도 마찬가지다. 매일 케이크를 만들어 가게로 보내니 그 신선함이야 더 말할 필요가 없다.

게다가 케이크를 자르는 순간 시작되는 변질을 막기 위해 자르지 않은 상태로 케이스에 보관한다. 손님에게 빠른 서비스를 제공하기보다는 최고의 맛을 제공하기 위해 이루어지는 서비스 하나하나가 고객을 감동하게 한다. 케이크 재료 자체만 먹어도 맛있을 것 같은 최고급 재료를 사용한 케이크. 맛이 떨어질 이유가 없다.



하브스 입구에 준비된 케이크를 지켜보고 있으면 행복함이 밀려온다. 단지 높은 질에 걸맞은 가격은 주머니가 가벼운 여행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뿐이다. 하지만 다른 것을 포기해도 케이크는 포기할 수 없다. 이번 구르메를 준비하면서 가장 많이 들린 가게가 바로 하브스. 피곤하다는 핑계, 단것이 먹고 싶다는 핑계 등 다양한 이유를 들어 하브스를 자주 찾았다. 가벼운 주머니를 잊게 할 정도로 하브스 케이크는 맛있다. 더구나 한 끼 식사로도 모자라지 않는 양은 여행객을 더욱 행복하게 만든다.



일본에서 딸기가 제철이라면 꼭 먹어봐야 할 것이 바로 딸기가 들어간 케이크다. 대부분의 디저트 가게에서 딸기가 들어간 디저트를 판매하고 있다. 하브스도 마찬가지다. 딸기 케이크, 딸기 치즈 케이크, 딸기 타르트 등은 딸기라는 최상의 재료를 직접 느낄 수 있는 제철 케이크다. 절대 포기할 수 없는 케이크이기도 하다. 하브스의 대표작을 맛보고 싶다면 밀크 크레이프를 추천한다. 얇은 크레페 반죽 사이사이에 신선한 제철 과일과 함께 섞여 있는 크림은 정말 손으로 들고 한입 크게 베어 물고 싶을 정도다(아쉽게도 하브스 케이크는 크기가 커서 그렇게 할 수가 없다).

케이크를 먹을 때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하브스 케이크를 먹을 때 추천할 음료는 따뜻한 홍차다. 부드럽고 달콤한 케이크를 먹으면서 알맞게 데워진 홍차를 마신다면 여행에서 오는 피로쯤은 아무것도 아니다.

※ 하브스의 케이크를 자세히 보면 그 크기가 모두 똑같다. 그것은 하브스가 고객들에게 가장 맛있는 양을 제공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그렇게 고민 끝에 나온 크기는 8호(24cm)로 한 조각으로 잘랐을 때, 부담스럽지도 모자라지도 않는 만족감을 준다.




5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