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실험적 모더니스트이자 페미니즘 비평의 선구자 버지니아 울프가 구현한 모더니즘 소설의 전형

등대로

원제 To the lighthouse

지음 버지니아 울프 | 옮김 정영문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22년 1월 7일 | ISBN 9791167371188

사양 변형판 130x190 · 360쪽 | 가격 14,000원

분야 해외소설

책소개

20세기 실험적 모더니스트이자 페미니즘 비평의 선구자
버지니아 울프가 구현한 모더니즘 소설의 전형

〈타임〉 선정 현대 100대 영문소설 | 〈뉴스위크〉 선정 100대 명저
BBC 선정 꼭 읽어야 할 책 | 〈르몽드〉 선정 20세기 최고의 책
미국대학위원회 선정 SAT 추천도서 | 국립중앙도서관 선정 청소년 권장도서 50선

20세기 실험적 모더니스트이자 페미니즘 비평의 선구자 버지니아 울프(Virginia Woolf, 1882~1941)의 장편소설 《등대로》가 2022년 1월 은행나무출판사에서 새롭게 런칭하는 세계문학전집 ‘에세(ESSE)’의 제1권으로 출간됐다.
버지니아 울프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마르셀 프루스트와 《율리시스》의 제임스 조이스와 함께 20세기 모더니즘 소설의 장을 연 작가다. 인간의 의식과 심리를 포착하고자 하는 실험적인 기법, 특히 ‘의식의 흐름’ 수법을 사용해 인간의 내면세계를 탐구함으로써 전통적 소설 기법으로 표현할 수 없었던 삶의 실재와 의미에 가까이 다가서고자 했다.
1927년에 출간된 《등대로》는 “1910년에서 1920년 사이 램지 부부와 여덟 명의 아이들로 이루어진 램지 가족과, 그들이 여름 별장이 있는 스코틀랜드 스카이섬에서 지낼 때 그곳을 방문한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다. 아름다운 문체와 풍부한 상징이 특징인 이 소설은 의식의 흐름 기법이 가장 탁월하게 사용된 울프의 대표작이자, 유년 시절의 자전적 요소가 매우 강하게 투영된 작품이다. 울프 탄생 140주년을 기념하여 소설가 정영문이 원문의 문체를 살리며 섬세하게 옮겼다.

인간 내면을 정교하게 표현한
‘의식의 흐름’ 기법의 완성

작가는 이 소설을 “하나의 복도로 결합된 두 개의 구획”으로 설계할 것을 계획했고, 이에 따라 《등대로》는 1부 ‘창문’, 2부 ‘시간은 흐른다’, 3부 ‘등대’로 구성되었다.

“그래, 물론이지, 내일 날씨가 좋으면.” 램지 부인이 말했다. “하지만 종달새와 함께 일어나야 할 거야.” (…) “하지만” 하고 아버지가 응접실 창문 앞에서 걸음을 멈추며 말했다. “날씨는 좋지 않을 거야.”_9-10쪽

1부는 일종의 도입부로, 램지 가족, 화가 릴리 브리스코, 학자 찰스 탠슬리, 식물학자 윌리엄 뱅크스, 시인 어거스터스 카마이클, 민터 도일과 폴 레일리 커플 등 여러 등장인물들이 소개된다. 램지 부인이 아들 제임스에게 이튿날 외딴 바위섬에 있는 등대에 갈 수 있을 거라고 하지만, 램지 씨가 날씨가 좋지 않아 갈 수 없을 거라며 아이를 실망시키는 것으로 시작하는 1부는 각 등장인물들의 다채로운 의식의 흐름이 정교하게 묘사되는, 램지 부인이 준비한 저녁 만찬 자리의 ‘순간적인’ 화합으로 끝이 난다.

모든 것에 일관성과 안정성이 있었다. 흐르고, 날아가고, 환영 같은 것들의 표면 속에서 뭔가가 루비처럼 불변하며 빛을 발하고 있는 것 같았다(그녀는 반사광으로 물결치는 창문을 흘끗 바라보았다). 그렇게 해서 오늘 밤 또다시 그녀는 이미 오늘 한 번 느꼈던 평화와 휴식의 감정을 가졌다. 그러한 순간들에서 그 후로 영원히 남는 것이 만들어진다고 그녀는 생각했다. 이것이 남을 것이라고._181쪽

짧은 분량이지만 10년의 시간이 흐르는 2부에서는 램지 부인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고,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고 끝나며, 램지 부인의 딸 프루와 아들 앤드루가 젊은 나이에 죽는다. 작가는 담담하면서도 섬세한 묘사를 통해 인간적 삶의 흔적을 지워가는 자연과 시간의 파괴성을 보여준다.

[어느 어두운 아침 램지 씨는 양팔을 뻗고 복도를 비틀거리며 갔지만, 전날 밤 램지 부인이 다소 갑작스럽게 죽어, 뻗은 팔에 잡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_222-223쪽

다시 침묵이 내렸고, 그러고는 밤마다, 또 때로는 장미가 환하고, 빛이 그 형상을 벽 위에 분명하게 비추는 한낮에도 뭔가가 쿵 하고 이 침묵 속으로, 이 무관심 속으로, 이 완결성 속으로 떨어지는 것 같았다._230쪽

종결부에 해당하는 3부는 램지 씨가 10년의 시간이 흐른 끝에 마침내 아들 제임스와 딸 캠과 함께 등대에 도착하고, 릴리 브리스코가 10년에 걸쳐 마음에 담아두었던 그림을 완성하며 자신만의 예술적 비전을 찾는 것으로 끝난다.

예술과 삶의 심층적 의미를 드러내는
놀라운 상상력과 정확한 시적 묘사

기억과 망각과 상실, 삶과 죽음과 예술을 바라보는 여러 화자들의 다층적 시점이 교차하는 이 소설은 개인적인 가족사와 사소한 일화들을 바탕으로 가장 보편적이고 종합적인 주제를 다룬 걸작으로 평가된다. 보통의 것에서 예외적인 것을 찾아내는 놀라운 상상력과 정확하고 예리하면서도 아름다운 시적 묘사를 통해, 대립되고 모순되는 파편적 요소들이 화합하고 조화를 이룰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함으로써 예술과 삶의 심층적 의미를 드러내기 때문이다.
《댈러웨이 부인》 이후 작가의 모더니즘 예술가로서의 역량이 최고조에 달한 시점에 쓰인 《등대로》는 특히 자전적 요소를 예술로 승화시킨 “탁월한 재능을 잘 보여주는, 울프를 제대로 알고 울프의 매력에 빠지기에 더없이 좋은 작품”이다.

 

■ 추천의 글

“버지니아 울프 최고의 소설이자 가장 자전적인 작품.”_〈뉴욕타임스〉

“《등대로》는 혼돈의 근대 경험에 의미를 부여하고 질서를 얻기 위한 반대 감정이 병존하는 모더니즘 문학.”_J. 스콧 브리슨

“울프의 작품은 여성 의식의 본질과 예술적 감각의 작용에 관심 있는 모든 이들을 위한 고전 (…) 《등대로》는 길고 부드러운 꿈을 꾸는 듯한 시적 산문이다.”_〈퍼블리셔스 위클리〉

“《등대로》에서 인물의 감정을 다루는 울프의 방식은 압도적이다.”_〈가디언〉

목차

1부 창문 · 7
2부 시간은 흐른다 · 215
3부 등대 · 247

옮긴이의 말 · 356

작가 소개

버지니아 울프 지음

20세기 전반기를 대표하는 실험적 모더니즘 작가이자 페미니즘 비평의 선구자. 마르셀 프루스트, 제임스 조이스와 함께 ‘의식의 흐름’이라는 새로운 서술 기법을 발전시켰다.
1882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났다. 1895년 어머니의 사망으로 최초의 정신질환 증상을 보였고, 1904년 아버지의 사망으로 증상이 악화되어 자살을 기도했다. 이후 화가인 언니 버네사 벨과 함께 훗날 블룸즈버리그룹으로 알려진 케임브리지 대학 출신의 지식인, 예술가와 교류했다. 1912년 그룹의 일원이던 레너드 울프와 결혼하고, 1917년 남편과 함께 호가스 출판사를 설립해 자신의 작품들과 T. S. 엘리엇, E. M. 포스터, 캐서린 맨스필드 등의 작품들, 프로이트의 초기 저작들을 출간했다. 런던과 서식스다운스를 오가면서 평론, 집필, 강연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으나, 2차 세계대전 발발 이후 갈수록 심각해지는 전황과 이에 따른 정신적 고통으로, 1941년 강에서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작품으로 장편소설 《출항》(1915), 《밤과 낮》(1919), 《댈러웨이 부인》(1923), 《제이콥의 방》(1922), 《등대로》(1927), 《올랜도》(1928), 《파도》(1931), 《세월》(1937), 《막간》(1941), 에세이 《자기만의 방》(1929), 《3기니》(1938) 등이 있다.

정영문 옮김

1965년 경남 함양에서 태어나 서울대 심리학과를 졸업했다. 첫 소설집 《검은 이야기 사슬》로 동서문학상을 수상하고, 장편소설 《어떤 작위의 세계》로 한무숙문학상, 동인문학상, 대산문학상을 수상했다. 《북회귀선》 《에보니 타워》 《사랑을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 《자화상》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10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