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노벨상 수상의 유일한 가능성이 있다면 그는 바로 찬쉐다.”

격정세계

원제 激情世界

지음 찬쉐 | 옮김 강영희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24년 1월 31일 | ISBN 9791167371539

사양 변형판 141x206 · 688쪽 | 가격 20,000원

분야 해외소설

수상/선정 플라워 트래버스 월드 중국어 문학상 수상작

책소개

‘중국의 카프카’ 찬쉐 최신작 장편소설
플라워 트래버스 월드 중국어 문학상 수상작

“중국에 노벨상 수상의 유일한 가능성이 있다면
그는 바로 찬쉐다.”_수전 손택(작가)

“카프카에 비견될” “가장 독창적인” “가장 혁신적인” “새로운 세계의 거장” 등의 찬사를 받으며 최근 노벨문학상 수상 가능성이 가장 유력한 작가로 이름이 널리 알려진 중국의 여성 소설가 찬쉐(残雪). 그가 2022년 발표한 최신작 장편소설 《격정세계》가 ㈜은행나무출판사에서 번역 출간됐다.
소설은 상상과 현실이 기묘하게 교차하는 가상의 도시에서 활동하는 북클럽 사람들을 중심으로, 글쓰기와 읽기, 사랑의 격정을 그린다. 지리멸렬해진 현대인의 삶에 문학과 사랑이 격정을 불러일으켜 구원이 되기를 바라는 작가의 마음이 담긴 작품으로, 난해하기로 유명한 전작들과 달리 책을 사랑하는 모든 독자가 쉽고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다. 제11회 말레이시아 플라워 트래버스 월드 중국어 문학상(花踪世界華文文学奬)을 수상했다.

 

말라비틀어지고 앙상한 우리의 삶에
격정을 불러일으킬 문학이라는 구원

“넌 책을 보고 있었고, 난 널 보고 있었어. 넌 나의 청춘이라고 생각했지.” _15면

소설은 유토피아적이고 아름다운 문학과 예술의 도시 ‘멍청’을 배경으로, 책을 둘러싼 이들의 삶을 생동감 있게 그린다. 문학인의 이상(理想)으로서의 이 아저씨, 독자로서의 샤오쌍과 샤오마, 차오쯔, 소설가로서의 한마, 평론가로서의 헤이스와 페이, 리하이, 서점인으로서의 샤오웨. 이들은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면서도 글쓰기와 독서와 삶이 하나로 녹아든 공간인 ‘비둘기’ 북클럽에서 암시와 은유로 가득 찬 매혹적인 경험을 나누며 격정에 빠져든다.

“정말 이상하죠? 난 먼저 문학과 사랑에 빠졌고 그다음에 페이를 사랑하게 되었는데 둘이 마치 하나인 것 같아요.” “이상할 것 하나 없어, 한마. 문학이 뭐야? 바로 사랑이야. 그래서 네가 사랑에 빠진 거라고.” _130면

이들은 얽히고설킨 애정 관계 속에서 상대를 ‘읽어내고자’ 전력을 다한다. 실상 책을 읽는 독자와 독자에게 읽히는 책의 관계를 비유적으로 그려내 보이고 있다. 작가 찬쉐는 이를 북클럽 모임에서의 책과 감정, 몸에 관한 발언들을 통해 드러낸다. 그러면서 지금 현실에서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이 소설 속 인물들에게 감정이입해 읽기를 실천함으로써 독자 자신들만의 격정세계를 구축해나가기를 권한다.

 

청춘 연애소설의 외피 아래 놓인
문학의 본질에 대한 대가의 탐구

《격정세계》는 일견 가벼운 청춘 연애소설로 읽히나, 40년간 소설을 써온 작가의 독창적인 문학관이 오롯이 담겨 있어, 작가의 전작들을 비롯해 고전문학과 철학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시각으로 접할 수 있도록 하는 작품이다.

“당대의 일류 소설이라 할지라도, 사랑의 능력이 부족하고 그 메커니즘을 불러일으킬 수 없는 독자라면 그 소설에 진입하기는 쉽지 않아요.” (…) “이 장에서 묘사하는 사랑은 정말 매력적이에요. 몸과 마음을 다해 몰입해서 극치를 이루도록 사랑하고 현기증이 날 정도로 사랑하거든요. 소설을 읽는 것이든 소설을 쓰는 것이든 다 이럴 것입니다.” _317면

작가는 “고전문학의 패러다임과 (…) 현대인의 감정의 출로에 관해” 논하면서 현대의 작가와 책과 독자의 관계를 정립해보고자 애쓴다. 이뿐만 아니라 좋은 문학이란 어떤 것이어야 하는지 사유하면서 문학의 소통과 전파, 문학과 감정, 문학과 육체 등 놀랍도록 다양한 주제를 일상의 언어로 쉽게 풀어낸다.

“당신 말이 맞아. 결계를 부수는 사람들은 스스로의 진정성이 새로운 동력을 얻기에 삶을 한층 높은 차원으로 끌어올리지. 이게 바로 당신이 말한 그런 상황이야. 모든 것은 책에 묘사한 대로지만 가장 예민한 사람만이 그에 들어맞는 경험을 할 수 있어.” _359면

특히 “사람을 빚는 데 사용되는 결계”에 “용감하게 뛰어들어 탐색하는”, 삶을 갈망하는 읽기야말로 현실에서의 실천 동력이 될 수 있다고 역설한다. 그리하여 읽는 이의 삶에 변화를 불러일으키는 것이 문학의 본질임을 천명하고 있다.

 

■ 작가의 말

“교류는 사랑이자 투쟁을 의미한다. 인간관계와 대화, 소통을 중심으로 이 작품을 썼다.”

 

■ 옮긴이의 말

“문학은 우리의 이런 삶을 구원할 수 있을까? 우리의 이런 삶에 다시 격정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까? 《격정세계》는 바로 이 질문에 대한 답을 관통하는 책이다.”

 

■ 추천의 말

“중국에 노벨상 수상의 유일한 가능성이 있다면 그는 바로 찬쉐다.” _수전 손택(작가)

“중국의 카프카.” _고란 말름크비스트(노벨문학상 종신 심사위원)

“중국문학에서 가장 독창적인 목소리를 낸 작가. 우리 가운데 새로운 세계의 거장이 있으니, 그 이름은 찬쉐다.” _로버트 쿠버(작가)

“찬쉐는 세기의 거장들, 특히 카프카에 비견될 만하다. 그의 소설을 읽는 것은 마치 어둠 속에서 내리막길을 달리는 것과 같다. 추진력은 있지만 어디로 향하는지 알 수 없다.” _〈뉴욕타임스〉

“중국문학에 지배적인 사실주의에서 근본적으로 벗어난다.” _〈퍼블리셔스위클리〉

“최근 중국에서 등장한, 가장 혁신적인 작가다.” _〈TLS〉

목차

1부 샤오쌍과 친구들, 부모
2부 한마와 페이, 이 아저씨와 샤오마, 한마와 샤오웨
3부 헤이스와 차오쯔, 차오쯔와 리하이
옮긴이의 말

작가 소개

찬쉐 지음

20세기 중엽 이래 가장 창조적인 중국 작가이자 선봉파 문학의 대표 주자. 필명 찬쉐(残雪)는 ‘녹지 않고 남아 있는 더러운 눈’과 ‘높은 산꼭대기에 있는 순수한 눈’이라는 뜻이다.
본명은 덩샤오화(鄧小華)로, 1953년 중국 후난성 창사에서 태어났다. 1957년 지역신문사에서 근무하던 부모가 극우주의자로 몰려 노동교화소로 끌려간 후 할머니 밑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문화대혁명으로 초등학교까지만 졸업했으나 문학과 철학을 독학하며 글쓰기를 시작했다. 1985년 단편소설 〈더러운 물 위의 비눗방울〉을 발표하며 작가로 데뷔했다. 단테, 보르헤스, 카프카 등의 작품과 중국의 전통 무속신앙에 영향을 받아 동서양이 결합된 독특한 문학 세계를 구축했다.
《황니가》 《오향가》 《마지막 연인》 《신세기 사랑 이야기》 《맨발 의사》 등을 발표하며 초현실적인 문체와 서사로 ‘중국의 카프카’라는 찬사를 받았다. 매해 유력한 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되는 찬쉐는 미국 최우수 번역도서상, 말레이시아 플라워 트래버스 월드 중국어 문학상 등을 수상하고,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및 노이슈타트 국제문학상 후보에 올랐다. 찬쉐의 작품은 미국 하버드, 코넬, 컬럼비아 대학 등에서 문학 교재로 쓰이고 있다.

강영희 옮김

대학에서 중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공부했다. 번역가로 활동 중이며 기획 일을 병행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마지막 연인》 《인간의 피안》 《뭇 산들의 꼭대기》 《비 온 뒤 맑음》 《사랑하는 안드레아》 등이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3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