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주꾼 피가로가 펼치는 익살스럽고 흥겨운 이야기

피가로의 결혼

지음 신정민 | 그림 오희정

브랜드 보물상자 | 발행일 2011년 10월 11일 | ISBN 9788956605289

사양 변형판 165x225 · 168쪽 | 가격 9,500원

분야 어린이

책소개

모차르트의 대표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이야기 속으로 초대합니다

은 천재 음악가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의 대표 작품입니다.와 함께 모차르트의 3대 오페라로 손꼽히는 작품이지요. 오페라은 재치 넘치는 이발사 피가로와 하녀 수잔나의 익살스럽고 흥겨운 결혼 이야기예요. 하지만 두 사람의 결혼식은 순탄하지 않답니다. 위선 가득한 알마비바 백작은 호시탐탐 수잔나를 가로채려고 하고, 늙은 하녀 마르첼리나는 차용증을 핑계로 피가로와 결혼하겠다고 나서고 있거든요.시리즈의 여덟 번째 책인 《피가로의 결혼》은 오페라의 매력을 어떻게 풀어서 들려주고 있는지 한 번 들어가 볼까요?

“내가 달라지면 내 운명도, 그리고 이 세상도 달라지는 거야!”
이발사 피가로의 유쾌하고 당찬 이야기

이 오페라의 주인공은 제목 그대로 이발사 피가로가 주인공이에요. 왕족도, 귀족도, 예술가도 아닌 보잘것없는 신분인 이발사가 바로 주인공인 것이지요. 게다가 여주인공은 하녀 신분이고요. 왜 하필 이발사나 하녀를 주인공으로 삼았을까요? 오페라 은 보마르셰의 3부작 희곡 가운데 2부를 오페라로 만든 것이에요. 권력자에 대한 불신을 갖고 있던 보마르셰는 똑똑한 이발사 피가로를 통해 어리석은 귀족들을 비웃으며 당시 신분 제도에 도전하고 싶었던 게 아닐까요?
오페라의 주인공, 떠돌이 이발사 피가로는 알마비바 백작이 결혼하는 데 도움을 주어 백작의 성에 머물게 된답니다. 덕분에 백작 부인 로지나의 하녀로 일하는 수잔나를 보고 사랑에 빠지고 결혼을 약속하지요. 피가로와 수잔나는 수많은 우여곡절을 겪지만,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는 피가로의 노력으로 모두가 행복한 결혼식을 하게 된답니다. 게다가 위선 가득한 알마비바 백작도 마음 넓은 로지나의 용서를 통해 사랑의 위대함을 느끼게 되지요. 이야기에 걸맞게 그림 작가는 낮은 신분이지만,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는 피가로와 수잔나의 모습을 당당하고도 아름답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또한 동화 속에는 피가로와 수잔나뿐 아니라, 끝없는 용서와 사랑을 보여주는 이해심 많은 로지나, 천방지축이지만 순수한 사랑을 갈망하는 케루비노, 비록 욕심은 많지만 아들을 그리워하는 마르첼리나 등의 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인물들이 등장해 여러 가지 색깔의 사랑을 보여 줍니다. 그들이 펼치는 재미있고 엉뚱한 이야기들은 동화를 읽는 내내 큰 웃음과 즐거움을 선사한답니다.

걸작 오페라를 감상하는 행복한 여행

오페라는 어렵기 때문에 아이들이 감상하기 힘들다고 흔히 생각합니다. 하지만 시리즈는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오페라를 아이들 눈높이에 맞춰서, 아이들이 오페라를 쉽고 편안하게 이해하면서 새로운 문화 예술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게 했습니다. 아이들은 오페라 공연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들으면서, 자연스럽게 당시의 생활상과 오페라 작곡가의 음악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됩니다. 물론 오페라의 원래 내용에는 다소 심오하고 어려운 이야기도 있으며, 때로는 아이들이 받아들이기에는 힘든 이야기도 있습니다.
시리즈에서 무엇보다 신경을 쓴 것은 오페라가 전하려고 하는 궁극적인 이야기는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아이들이 보다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게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도서출판 보물상자의 시리즈는 오페라 속에 숨어 있는 재미를 일깨워, 아이들이 오페라 여행을 떠나는데 꼭 필요한 길잡이가 될 것입니다.

작가 소개

신정민 지음

경기도 안성에서 태어났고, 1998년 눈높이 아동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작은 시골 마을에서 텃밭과 꽃밭을 가꾸면서, 우리 아이들의 꿈과 상상력을 키워 주는 동화를 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작품을 쓰는 동안 오페라의 매력에 푹 빠졌고, 특히 모차르트의 마음이 담긴 아리아 ‘사랑의 괴로움을 그대는 아시나요’를 좋아하게 되었지요.
그동안 쓴 책으로는 《로봇콩》 《툭》 《슬근슬근 박 타고 인당수에 몸 던져》 《동에 번쩍 홍길동 사방팔방 전우치》 《소라게 엉금이》 《신통발통 도마뱀 울퉁이네 집》 등이 있습니다.

오희정 그림

세종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하고, 지금은 그림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1999년 아름다운 사람전, 2010년 책 읽는 갤러리전 등의 전시회를 열었습니다.
그동안 그린 책으로는 《플랜더스의 개》 《다섯 마리 병아리의 여행》 《백조왕자》 《하이디》 《엄청난 거짓말》 등이 있습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3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