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과 상처를 치유하는 신비로운 빵이 가득한 곳

한밤중의 베이커리 1

지음 오누마 노리코 | 옮김 김윤수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12년 9월 12일 | ISBN 9788956606422

사양 변형판 128x188 · 328쪽 | 가격 13,000원

분야 국외소설

책소개

무서운 신인 작가가 나타났다!

살아 움직이는 듯한 캐릭터와 따스한 이야기의 조화

독자들의 입소문만으로 30만 부 돌파!

신인 작가의 작품으로 드물게 시리즈화 단행!

 

하루에도 수십 권의 책이 출간되는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되기란 굉장히 어려운 일. 대형 인기 작가거나, 텔레비전 등 미디어의 힘을 빌리지 않고는 불가능할 정도다. 그런 경쟁의 틈바구니 속에서 순전히 독자들의 입소문과 서점 직원들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30만 부 판매를 올리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한밤중의 베이커리》(은행나무 刊)가 드디어 번역 출간됐다.

《한밤중의 베이커리》는 한밤중에만 문을 여는 특이한 빵가게 ‘블랑제리 구레바야시’를 배경으로, 이곳에서 일하는 사람들과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엮는 드라마이다. 톡톡 튀는 대사가 어우러진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챕터마다 하나씩 늘어가면서 이야기가 풍성해지는 이 작품은 깔끔한 일본 소설 특유의 장점이 한껏 살아 있다. 여기에 인간 관계 속에서 각자의 상처를 자연스럽게 조금씩 치유해 나가는 모습을 통해 독자를 위로한다. 신인 작가의 작품으로는 드물게 시리즈화 되어, 미스터리와 스릴러가 압도적인 일본소설 속에서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영업 시간은 오직 한밤중

여기는 세상에서 가장 이상하고도 따스한 베이커리

 

《한밤중의 베이커리》는 밤 11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만 문을 여는 독특한 빵가게 ‘블랑제리 구레바야시’의 사람들과 이곳을 찾는 손님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항상 웃고 있어 진짜 속마음을 알 수 없는 빵집 오너와 독설을 입에 달고 사는 꽃미남 제빵사, 이 빵가게에 갑자기 얹혀 살게 된 애어른 여고생, 남들을 엿보는 게 취미인 각본가, 집 나간 엄마를 기다리는 초등학생, 남자이지만 여자로 살아가고 있는 중년남 등 독특한 캐릭터들이 속속 등장한다.


주요 캐릭터

구레바야시 _ ‘블랑제리 구레바야시’의 30대 오너. 항상 싱글벙글 모든 사람에게 친절하지만, 그에게는 누구보다 슬픈 과거가 있다.

히로키 _ ‘블랑제리 구레바야시’에서 일하는 직선적인 성격의 꽃미남 제빵사. 의외의 과거사를 갖고 있는 그는 어떤 이유로 구레바야시와 같이 빵가게를 하게 된다.

노조미 _ 고등학교 2학년. 어떤 사정으로 인해 ‘블랑제리 구레바야시’의 2층에서 살게 된다. 반 강제로 빵가게에서 일하면서 여러 가지 소동에 휘말린다.

마다라메 _ 은둔형 외톨이인 드라마 작가. ‘블랑제리 구레바야시’의 빵을 배달시켜 먹고 있다. 그에게는 누구에게도 말 못할 비밀스런 취미가 있다. 바로 남 엿보기.

고다마 _ ‘블랑제리 구레바야시’를 찾아오는 초등학생 손님. 엄마와 단 둘이 살고 있으며, 밤거리를 배회하는 게 취미다. 좋아하는 사람에게 빵을 주기 위해 빵만들기를 배우기 시작한다.

소피아 _ 재정난으로 경영하던 술집을 날리고 지금은 노숙자 생활을 하고 있다. ‘블랑제리 구레바야시’의 단골 손님으로 정착하면서 생각지도 않은 사건에 가담하게 된다.


총 7장으로 구성된 이 작품은 장마다 캐릭터가 한 명씩 추가된다. 장마다 단편적 이야기가 진행되면서도 전체적으로도 커다란 하나의 스토리를 만들어가는 구성이다. 여기에 리얼한 독백과 대사를 자유롭게 혼용하고 있다는 것이 이 작품만의 특징. 자연스러운 대화와 섬세한 심리가 현실감 넘치게 표현되어 친근하게 독자들에게 다가간다. 마음에 크고 작은 상처를 안고 사는 그들은 ‘블랑제리 구레바야시’에서 만난 인연을 통해 조금씩 변해간다.

 

역시 사람은 재미있어. 이해할 수 없게 연결되고 생각지도 못한 반응을 일으켜서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고 서로 사랑하기도 하고 죽이기도 하는 거야. 정말 흥미로워. 아무리 봐도 싫증나지 않아.

 

 

부족하고, 외롭고, 상처 입는 우리

이 세상 모든 이들을 위한 힐링의 공간

 

《한밤중의 베이커리》에서 ‘블랑제리 구레바야시’라는 빵집은 소설의 배경 이상을 의미한다. 구레바야시는 항상 말한다. 빵은 길가나 공원, 어디서든 먹을 수 있고, 누가 옆에 없어도 아무렇지 않게 먹을 수 있는 평등한 음식이라고.

이 빵가게를 찾는 사람들은 모두 외롭다. 남들과 같지 않은 자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원했든, 원치 않았든 외벽을 세우고 살아간다. 하지만 누구에게나 평등한 빵은 그들에게 위로로 다가온다. 맛있는 빵을 맛보는 순간 본능적으로 그 단단한 벽은 말랑해지고, 다른 사람들과 똑같은 즐거움을 맛보는 순간에는 외로운 자신을 잊고 행복해 한다.

히로키는 항상 말한다. 빵은 사람과 비슷한 점이 있다고. 완벽한 배합과 순서, 기술로 완벽하게 만들어지는 빵처럼, 사람도 다른 사람과 섞이고 형태를 바꾸어 개개인이 되어 간다고. 물론 사람은 빵처럼 완벽하게 완성될 수 없으나, 오히려 사람은 그 불완전함을 사랑하는 존재라고.

이는 작품 속 상처 받은 외로운 캐릭터들, 나아가 작품을 읽는 이들에 대한 작가의 공감과 위로, 격려의 메시지이다. 작가는, 인생은 혼자 살아갈 수 있지만, 함께 살아가도 좋은 것이라고 말한다. 누구에게나 위로가 될 수 있는 ‘빵’이 가득한, 재미와 뭉클함이 있는 ‘한밤중의 베이커리’는 우리들을 위한 힐링의 공간이다.

 

“빵은 혼자 먹어도 맛나거든.”

“하지만 둘이서 먹어도 되잖아요. 둘이서 먹어도 맛있는 빵은 그대로 맛있어요.”

 

 

신인 작가 작품으로는 이례적으로 시리즈화

지금까지 30만 부 판매, 승승장구

 

최근 출간되는 일본 소설을 보면 압도적으로 미스터리나 스릴러 장르가 많은 게 사실이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가카 시리즈’나 ‘유카와 시리즈’, 혼다 데츠야의 ‘히메카와 시리즈’ 등 현재 인기 많은 시리즈들 역시 대부분 수사물이나 추리물이다.

그런 상황에서 범죄 없는 착한 소설 《한밤중의 베이커리》가 시리즈화 되어 지속적으로 발간되고 있는 것은 굉장히 이례적이다. 단행본에 비해 상대적으로 관심도가 떨어지는 문고본으로 2권까지 발간돼, 지금까지 시리즈가 30만 부 이상 판매되었다는 사실은 놀라울 정도다. 특히 본격적으로 장편소설을 쓴 지 2년도 되지 않은 작가의 작품이라는 데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는 신인 작가답지 않은 캐릭터 설정과 여러 개성 있는 캐릭터를 녹여내어 그 안에서 스토리를 이어가는 능력과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는 증거.

작가의 인지도나 대대적인 홍보가 아닌, 오직 이야기의 힘만으로 베스트셀러가 된 오누마 노리코의 《한밤중의 베이커리》. 이 책이 최근 침체된 국내 일본소설 시장에서 어떤 반향을 일으킬지 관심을 모은다.

목차

Open _ 오픈

Fraisage _ 재료 혼합

Pétrissage & Pointage _ 반죽 & 1차 발효

Division & Détente _ 분할 & 벤치타임

Façonnage & Apprêt _ 성형 & 2차 발효

Coupe _ 쿠프

Cuisson avec buée _ 굽기

옮긴이의 글

작가 소개

오누마 노리코 지음

1975년 기후현 출생. 영화 각본가로 활약하던 중에 2005년 《가는 해 오는 해》를 발표하며 소설가로 데뷔했다. 2010년 발간된 《장밋빛 타임캡슐》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2011년에 나온 《한밤중의 베이커리》가 엄청난 인기를 모으며, 신인 작가의 작품으로는 드물게 시리즈로 출간되어 합계 140만 부 판매를 돌파했다. 또한 이 작품이 TV 드라마로도 제작되면서 미래가 기대되는 작가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 외 작품으로 《다마요 하숙집의 선물》이 있다.

김윤수 옮김

동덕여자대학교 일어일문학과와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을 졸업했다. 옮긴 책에는 오누마 노리코 《한밤중의 베이커리》 시리즈, 나카무라 하지메 《코코로 드립》 시리즈, 요네하라 마리 《올가의 반어법》 《미녀냐 추녀냐》, 미치오 슈스케 《외눈박이 원숭이》 《해바라기가 피지 않는 여름》 등이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9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