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자란 남자들

지음 후쿠오카 신이치 | 옮김 김소연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09년 11월 17일 | ISBN 9788956603230

사양 변형판 125x202 · 240쪽 | 가격 13,000원

분야 과학/실용

책소개

“아담이 이브를 만든 게 아니다.
이브가 아담을 만든 것이다.”

베스트셀러 《생물과 무생물 사이》의 저자 후쿠오카 신이치가
분자생물학을 통해 밝히는 남녀 관계!

★ 아담과 이브의 창조 신화를 뒤엎는 발칙한 과학 에세이 ★

왜 남자의 평균수명은 여자보다 짧은 것일까. 살면서 더 힘든 일을 많이 해서? 왜 남자의 암 발생률은 여자보다 높은 것일까. 사회적으로 훨씬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아서? 후쿠오카 신이치는 《모자란 남자들》에서 정확한 과학적 근거에 의해 그에 대한 답을 제시한다.

“생물학적으로 남자는 ‘모자란 여자’라 할 수 있다. 그래서 남자는 수명이 짧고 쉽게 질병에 걸리며, 정신적으로 약하다.” – 본문 226p

약한 자여, 그대 이름은 男子!

일본에서 과학서로는 보기 드물게 60만부 이상의 경이적인 판매를 기록한 《생물과 무생물 사이》의 저자 후쿠오카 신이치의 신작 《모자란 남자들》(은행나무 刊)이 출간됐다. 전작에서는 ‘생명이란 무엇인가’라는 근원적인 물음에 대한 답을 위해, 생명과학의 역사, 생물을 무생물과 구분하게 만드는 요소 등을 이야기했다면, 이번에는 좀 더 대중적으로 접근하기 쉬운 테마를 제시한다. 바로 ‘남자와 여자’.
《모자란 남자들》에서는 생명의 탄생으로부터 이어지는 성의 발달, 그리고 인류의 영원한 숙제인 남자와 여자의 관계를 분자생물학적인 관점으로 밝히고 있다. 저자는 구체적인 생물학 실험 결과와 지금까지 있었던 과학사의 중요한 발견을 통해 밝혀진 ‘불변의 사실’을 전한다. 생명의 기본 사양은 여성이며, 남성은 단순히 여성을 위한 전달자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만들어진 존재라는 것. 실제로 여성의 몸은 모든 것이 갖춰진 완벽체이며, 남성은 여성에서 변조된 것에 불과하기 때문에 ‘생물학적인 운명’으로 연약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 사회적 관점에서의 남녀관계, 즉 남자는 강하고 여자는 약하다는 인식 혹은 고정관념에 익숙한 독자들에게 이미 사실로 검증된 ‘과학적 남녀관계’는 흥미롭고 신선하게 다가온다.

남자는 여자의 심부름꾼일 뿐!

“지구가 탄생한 것은 46억 년 전. 그로부터 최초의 생명이 발생하기까지는 약 10억 년이라는 시간이 필요했다. 그리고 생명체 출현 이후의 또 다른 10억 년, 그동안의 생물의 성은 단일했으며, 모두가 암컷이었다.” – 본문 150p

생명의 기본 사양이 암컷이고, 이 지구상에는 무려 10억 년 동안 암컷만 존재했다. 그렇다면 수컷은 도대체 왜, 어떻게 생겨나게 된 것일까? 《모자란 남자들》은 이 부분에 초점을 맞춰, ‘남자의 모자람’을 설명하고 있다.
17세기 네덜란드의 레이우엔훅은 과학자가 아니었다. 하지만 그에게는 과학자들이 부러워할 만한 물건이 있었다. 바로 현미경. 그는 닥치는 대로 현미경으로 관찰했다. 그리고 우연히 정액 안에 꼬리가 달린 작은 동물이 우글거리고 있다는 ‘대발견’을 하게 된다. 한편, 지금으로부터 100여 년 전 조용히 혼자 실험실에 처박혀 지내던 미국의 과학자 네티 마리아 스티븐스는 X염색체보다 5배 정도 작은, 남성의 근원이 되는 Y염색체의 존재에 대해 세상에 선포한다.
이후 Y염색체 위에 있는 많은 유전자 중 생식기관을 남성화시키는 ‘범인 유전자’를 밝히기 위해 세계 과학자들의 치열한 경쟁 에피소드가 이어지고, 그 ‘범인’인 SRY 유전자의 ‘체포’ 과정이 긴박하게 그려진다. 똑같은 수정란이 SRY 유전자에 의해 여성과 남성으로 변화되는 과정이 상세히 설명되어 있고, 암컷만 존재하던 진딧물 세계에 수컷이 탄생할 수밖에 없었던 경위와 칭기즈칸의 Y염색체가 뻗어나간 광대한 영역에 대한 이야기 등이 차곡차곡 쌓인다. 때로는 역사책처럼, 가끔은 추리소설처럼 과학의 역사와 사실은 드라마틱하게 흘러간다.
모든 것은 이 결론에 다다르기 위해.

“어머니의 유전자를 다른 누군가의 딸에게 전해주는 ‘운반자’, 지금 모든 남성들이 하는 일이 바로 이것이다. 진딧물의 수컷이든, 사람의 수컷이든 말이다.” – 본문 152p

일찌감치 제목에서 밝힌 것처럼 이 책은 ‘남자는 여자에 비해 모자란’ 이유를 명확한 과학의 결과를 근거로 서술하고 있다. 그러나 《모자란 남자들》의 진짜 목적은 ‘남자는 여자에 비해 모자라고 불완전한 존재’라는 것을 널리 알리기 위한 것처럼 보이지는 않는다. 저자는 더 아름다운 암컷을 만들기 위해,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고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한 필요에 의해 수컷이 탄생하면서 생명체는, 그 생명체가 존재하는 세계는 더욱 완벽하고 아름답게 진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말하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후쿠오카 신이치만의 문학 냄새나는 과학 이야기

이 책은 저자가 1988년 콜로라도에서 열린 ‘미국실험생물학회연합’ 주최의 비공개회의에 운 좋게 참가하여 ‘데이비드 페이지’라는 과학자의 굉장한 발표를 듣기 직전의 상황부터 시작된다. 저자를 두근거리게 했던 그 발표는 과학사 아니, 인류역사상 가장 놀라운 발표가 될 것이었지만, 결국 그렇게 되지 못했다. 《모자란 남자들》은 프롤로그부터 마치 미스터리 소설의 첫 머리를 읽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할 만큼 흥미진진하게 진행된다.
《모자란 남자들》은 과학서이지만, 분자생물학의 최신 정보를 알려주고 그에 대한 해석을 담은 책이 아니다. 굳이 따지자면, 과학의 난해함과 딱딱함보다는 문학의 부드러움과 재미를 더 많이 느낄 수 있는 과학서다.

“교과서는 왜 재미가 없을까. 이유는 바로 왜, 그때, 그런 지식이 필요했는가 하는 절실함에 대한 기술이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누가 어떻게 그런 발견을 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완전히 표백되어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 본문 30p

저자 후쿠오카 신이치는《모자란 남자들》에서 단순히 과학 지식 혹은 상식을 명제로 써놓은 것이 아니라, 그 배경과 과정 등의 방대하고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텔링을 통해 독자들에게 다가간다. 글은 저자 자신의 경험은 물론, 17세기 말의 네덜란드, 20세기 초의 미국 등 타임머신처럼 이야기는 과학 역사 속 장소와 시간으로 옮겨 다닌다.
또 염색체를 ‘거대한 백과사전’이라고 비유적으로 표현한다던가,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관련 실험의 과정을 놀라우리만치 자세히 설명하기도 한다. 생명체에는 왜 남녀 구분이 생기게 되었는지, 그 생명체는 왜 귀찮고 번거로운 과정을 통해 자손을 번식해야 하는지 등 누구나 궁금할 법한 질문의 답을 유창한 문장 표현력과 문학적 감성을 담아 알려주고 있다. 마지막 장에서 생식 행위와 쾌감, 그리고 ‘가속각’의 관계에 대한 저자만의 대담한 분석을 즐길 수 있는 것도 이 ‘문학적 감성이 첨가된 재미있는 과학 에세이’의 장점이다.

과학자는 조용히 실험실에서 연구하고, 결과를 발표하는 게 주 임무다. 하지만 후쿠오카 신이치는 책을 쓴다. 해마다 신작이 나올 만큼 창작력도 엄청나다. 아마도 교과서처럼 재미없는 책으로 과학에서 멀어져간 사람들에게 ‘과학이 이렇게 흥미진진하고, 우리와 밀접한 관계와 의미를 지니고 있다’라는 말을 하고 싶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저자는 생물학은 ‘WHY’에 대해서는 답을 할 수 없지만, ‘HOW’를 말할 수는 있다고 말한다. 그는 《모자란 남자들》을 통해 우리가 잘 몰랐거나 그냥 지나쳤을 ‘여자와 남자의 관계’가 어떤 것인지를 설명한다. 조목조목, 그러나 교과서는 말해주지 않았던 과학 본연의 재미와 신비함을 담아 드라마틱하게.

작가 소개

후쿠오카 신이치 지음

1959년 도쿄에서 태어나 교토대학을 졸업했다. 하버드대학 의학부 연구원, 교토대학 조교수 등을 거쳐 현재는 아오야마대학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전공은 분자생물학. 저서로는 고단샤 출판문화상 과학출판상을 수상한 《프리온설은 사실일까?》 《소고기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 등이 있다. 2006년 제1회 과학저널리스트상을 수상했으며, 2007년 《생물과 무생물 사이》로 제29회 산토리학예상을 수상했다.

김소연 옮김

동덕여자대학교 일어일문학과와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을 졸업했다. 도요타통상 서울 지점에서 근무했으며, 현재 통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쁘띠철학》 《천재 사업가에게 배운 영어》 《느티나무의 선물》 《나, 엄마 만나러 왔어요》 등이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미디어 서평
모자란 자여…그대 이름은 남자?
출처: 해럴드 경제
남자와 여자의 화성 금성 얘기는 심리학적으로뿐만 아니라 요즘 생물학적ㆍ과학적으로 진화하고 있다. 일본의 인기 과학책 저자이자 아오야마가쿠인대 교수인 후코오카 신이치는 ‘모자란 남자들’(은행나무)에서 남자와 여자의 관계를 분자생물학적 관점으로 풀어낸다.

기사 더 보기 ▶ http://www.heraldbiz.com/SITE/data/html_dir/2009/11/12/200911120453.asp
[새책]
출처: 경향
■ 모자란 남자들(후쿠오카 신이치 | 은행나무) = 여성의 몸은 모든 것이 갖춰진 완벽체이며, 남성은 여성에서 변조된 것에 불과하기 때문에 생물학적인 운명으로는 연약할 수밖에 없다는 과학적 사실을 위트 있게 설명했다. 김소연 옮김. 1만3000원
[한줄읽기]
출처: 조선일보
●모자란 남자들(후쿠오카 신이치 지음, 김소연 옮김)=일본의 생명과학과 교수인 저자는 분자생물학을 통해 남녀의 차이를 설명한다. 은행나무, 1만3000원.
이브가 아담을 만들었다? 후쿠오카 신이치의 「모자란 남자들」
출처: 유니온프레스업뉴스
“생물학적으로 남자는 ‘모자란 여자’라 할 수 있다. 그래서 남자는 수명이 짧고 쉽게 질병에 걸리며, 정신적으로 약하다.” - 본문 226p

남녀에 관한 생물학적 해석

생물학적으로 따져봤을 때에도 남자는 여전히 강자일까? 「모자란 남자들」에서는 단호히 아니라고 말한다. 생물학적으로 남자는 \"모자란 여자\"라고. 일본에서 과학서로는 보기 드물게 60만 부 이상의 경이적인 판매를 기록한 「생물과 무생물 사이」의 저자 후쿠오카 신이치의 신작 「모자란 남자들」(김소연 역 / 은행나무刊)이 출간됐다.

기사 더 보기 ▶ http://www.unionpress.co.kr/news/detail.php?number=44350&thread=02r01r02
약한 자여, 그대 이름은 남자
출처: 제민일보
제목에서 밝힌 것처럼 이 책은 \"남자는 여자에 비해 모자란\" 이유를 명확하게 과학의 결과를 근거로 서술하고 있다. 그러나 이 책의 진짜 목적은 \"남자는 여자에 비해 모자라고 불완전한 존재\"라는 것을 널리 알리기 위한 것처럼 보이지는 않는다. 저자는 더 아름다운 암컷을 만들기 위해,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고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한 필요에 의해 수컷이 탄생하면서 생명체는, 그 생명체가 존재하는 세계는 더욱 완벽하고 아듬답게 진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말하고 있다. 은행나무·1만3000원.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7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