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들의 전쟁] 이렇게 늦게 편집후기를 쓸 수도 있다

연말이면 다음해 출간 리스트와 목표를 정해 발표를 한다어떤 책이 어떤 기대를 안고 있든지 간에나로서는 얼음과 불의 노래 개정판이 가장 마음이 쓰인다애착도 크고걱정도 큰 타이틀이다워낙 기대하고 기다리는 이들도 많은 데다가편집하기도 까다로운 책이다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때도 알았더라면 나는 개정판 작업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포카리스웨이트를 먹으며 비장하게 징징대기도 했다부담이 곧 보람이고보람이 곧 부담인 이 쳇바퀴 속에서 어쨌든 이 시리즈에 대한 애착만큼은 두터워졌다

 0

하여올해 5월 왕들의 전쟁 전면 개정판이 출간되었다왕좌의 게임 개정판 출간 당시 가장 많이 회자되었던 키워드라면이수현 번역’ ‘자이메가 제이미’ ‘번역어 호불호 정도로 뽑을 수 있다왕들의 전쟁도 마찬가지이다.
전체 시리즈 모두 이수현 선생님의 꼼꼼하고 섬세한 번역으로 선보인다번역자를 대신하여 조심스럽게 말을 해보자면등장인물들의 이름이나 용어들은 드라마기존에 익숙한 표현들외래어 표기법 사이에서 절충안을 찾고 정리했다번역어에 관한 논의는 그 연장선상에서 나오는 얘기들인데어떤 건 번역어를 쓰고 어떤 건 외래어를 써서 통일성이 없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겠지만하나하나 이건 어떻게 읽어야 더 자연스러울 것 같다는 판단과 논의 아래 정리된 것들이다더불어 시리즈가 완간되지 않은 상황에서 나중에 혼선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정리했다고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000

“증오를 미뤄두고 단결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죽게 될 겁니다. 그러고 나서 철왕좌에 누구의 해골이 앉든 무슨 상관이겠습니까.”

이제 곧 왕좌의 게임 시즌 7이 방영된다전 시즌까지 4월에 방영되었지만 이번 시즌은 7월에 시작하는데그 이유는 겨울이 오고 있다고 말하는 스타크가 머쓱하게도 촬영지에 겨울이 안 와서였다고 한다이게 지구 온난화 영향도 있다면 슬픈 일인데나는 대뻔뻔하게 그 핑계로 편집 후기를 쓰고 있다.

드라마를 먼저 봐야 할까소설을 먼저 봐야 할까 라고 묻는다면나는 막 섞어서 되는 대로 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개정판을 작업하자니 나는 어쩔 수 없이 그렇게 보게 되는데그 재미가 쏠쏠하다가령 왕들의 전쟁을 읽고 시즌3을 보면왕들의 전쟁 전체에 복선이 깔려 있었음을 깨닫게 된다그 전율을 같이 즐겼으면 좋겠다실상 왕좌의 게임은 왕들의 전쟁의 복선이고왕들의 전쟁은 검의 폭풍의 복선이고… 그런 식으로 촘촘하게 쌓아나가는 조지 R. R. 마틴의 치밀함에 다시 한 번 놀라게 될 것이다
반대로 드라마를 보고 나서 책을 보면드라마에서는 별 매력을 느끼지 못하는 캐릭터를 재발견하게 된다단언컨대소설을 읽으면 바리스의 매력에 푹 빠질 것이다이 방대한 양을 편집하다 보면 아무리 재밌어도 지겨운 순간이 오는데그때 바리스가 나타나면 일할 만 했다그 언변과 지략과 축축하고 차가운 느낌은 책에서 훨씬 빛을 발한다더불어 제이미 역시 다시 보게 되는데드라마에서 제이미의 캐릭터가 변모하기 이전부터 소설 속 제이미는 본디 멋있었음을 살짝 스포한다그리고 내가 제일 좋아하는 캐릭터 테온우리 테온테온의 가슴 아픈 번민 역시 소설이 주는 큰 묘미다
큰 맥락에서는 같지만소설과 드라마는 다른 부분들이 많다누가 무엇을 발견하고누굴 언제 만나고 이런 부분들이 상당히 다른데이 긴 소설을 한정된 시간의 드라마로 얼마나 영리하게 옮겼는지 보는 것도 하나의 시청 포인트다예컨대 브랜이 조젠과 미라를 만나는 시점이 다르고 샘이 밤의 경비대로 성장해가는 과정 역시 소설을 보면 더욱더 설득력 있게 다가온다.

어느 쪽으로 봐도 그 재미가 반감되지 않으니마음껏 드라마 보고 마음껏 소설을 보셨으면 좋겠다그러려면 또한 검의 폭풍이 빨리 나와야 할 테니… 정말 열심히 준비해봐야지부릅!
이 책에는 여러 좋은 문장들이 있지만내게 가장 인상 깊었던 다음 말로 후기를 마치겠다.

과일 한 알로 날 그렇게 짜증 나게 만들 수 있는 건 렌리뿐이었다. 그 녀석은 반역으로 파멸을 자초했지만, 난 그 녀석을 사랑했다, 다보스. 이제는 그걸 알겠구나. 나는 동생이 내민 복숭아를 생각하면서 무덤에 들어갈 것이다.

지음 조지 R.R.마틴 | 옮김 이수현
시리즈 얼음과 불의 노래 | 분류 국외소설 | 출간일 2017년 5월 15일
사양 변형판 145x208 · 596쪽 | 가격 18,500원 | ISBN 9788956601571
지음 조지 R.R.마틴 | 옮김 이수현
시리즈 얼음과 불의 노래 2 | 분류 국외소설 | 출간일 2017년 5월 15일
사양 변형판 145x208 · 632쪽 | 가격 18,500원 | ISBN 9788956601731
조지 R.R.마틴
조지 R.R. 마틴 - 조지 R. R. 마틴은 탁월한 상상력과 엄청난 흡입력을 지닌 작품으로 판타지 소설의 새로운 지평을 연 작가이다. 1971년 「갤럭시」에 「영웅(The Hero)」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입문한 그는 3년 후 자세히 보기
이수현
인류학을 공부했다. 소설가이자 번역가로, 옮긴 책으로는 《빼앗긴 자들》 《로캐넌의 세계》 《멋진 징조들》 《꿈꾸는 앵거스》 《천국의 데이트》 《사물의 안전성》 《유리 속의 소녀》 《환상소설가의 조수》 《고독한 시월의 밤》 《작은 친구들의 행성》, 어슐러 자세히 보기

2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