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존재의 의미를 탐사하는 윤후명 소설의 출발점

둔황의 사랑

지음 윤후명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16년 9월 7일 | ISBN 9788956606040

사양 변형판 128x188 · 420쪽 | 가격 15,000원

시리즈 윤후명 소설전집 2 | 분야 국내소설

수상/선정 2005 프랑크푸르트국제도서전 ‘한국의 책 100’ 선정

책소개

생성과 소멸의 땅 서역을 향한 관념의 여행
사랑과 존재의 의미를 탐사하는 윤후명 소설의 출발점

2005 프랑크푸르트국제도서전 ‘한국의 책 100’ 선정

‘윤후명 소설전집’ 두 번째 권 《둔황의 사랑》. 시인으로 활동하던 윤후명이 소설가로 데뷔해 출간한 첫 소설집으로, ‘둔황 시리즈’로 불리는 일련의 작품들을 수록하고 있다. 폐허와 유적, 오래된 설화 등에 매료된 채 이 세계 한구석에 은둔한 주인공은 우연인 듯 필연인 듯한 작은 사건들을 맞닥뜨리며 환상과 현실 사이의 경계에서 방황한다.
생성과 소멸로 점철된 인류 문명의 거대한 순환 과정을 윤후명은 폐허의 안목으로 성찰한다. 거대담론과 사회적 상상력이 지배하던 80년대 초, 둔황과 누란, 서역을 들고 나온 그는 이 소설집을 통해 삶의 본원적인 문제를 탐구하는 긴 여정에 발을 올려놓게 되었으며, 우리 문학의 영역을 확장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목적지가 완성을 뜻한다면 아마도 나는 애초에 이 길에 접어들지도 않았을 것이다. 내게 완성이란 없다. 그러므로 계속 걸어갈 수밖에 없다. 그래서? 뭐가 그래서 어떻다는 것인지 나는 달리 대답하지 못한다. 나는 다만 그 길이 이 길이 되는, 길 찾기를 해왔던 게 아닌가 말해본다. 완성이 있는지 없는지도 문제를 벗어난 말일 것이다. 다만 나는 한 권의 책을 갖게 되었다고, 그 떨림의 순간을 내 삶에 있게 했다고, 말한다. _‘작가의 말’에서

 

 

시와 소설의 경계를 탈주하는 윤후명 문학의 총체
《윤후명 소설전집》 2차분 출간

문체미학의 대가 윤후명의 중․단편, 장편소설을 총망라한 《윤후명 소설전집》 2차분 다섯 권이 출간되었다. 올해 봄 신작소설집이자 소설전집의 첫 권으로 출간된 《강릉》에 이은 이번 2차분에는 그의 대표작으로 불리는 《둔황의 사랑》을 비롯해, 《협궤열차》 《한국어의 시간》 《섬, 사랑의 방법》 《모든 별들은 음악소리를 낸다》가 포함되었다.
내년 등단 50주년을 앞둔 윤후명 작가는 그동안 수많은 명작들을 통해 두터운 독자층을 확보하는 한편 이상문학상 현대문학상 동리문학상 한국일보문학상 등 많은 문학상을 수상하며 명실 공히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서 자리매김해왔다. 아울러 시와 소설의 경계를 탈주하는 언어의 아름다움을 웅숭깊게 형상화하며 우리 문학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그는 이번 소설전집의 편집에 참여하면서 세세한 오류들을 바로잡는 한편, 몇몇 개별 단편들을 과감히 통합하고 엮어내면서 ‘길 위에 선 자의 기록’이라는 자신의 오랜 문학적 주제를 구현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가령 기존의 <황해의 섬> <초원의 향기> <사랑의 방법> <할멈, 귤 한 알만 주구려> 등 4편의 단편은 <섬, 사랑의 방법>으로 엮여 한 작품이 되었고, 러시아에서의 체험을 다룬 중편 <여우사냥>과 폐쇄 병동을 무대로 한 현대문학상 수상작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역시 한 작품으로 엮여 기존과 다른 느낌을 선사한다.
《윤후명 소설전집》은 발표연대를 기준으로 작품 목록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나아가, 시간과 공간을 건너뛰어 새롭고도 방대한 분량의 ‘한 소설’을 써나가는 과정이라 할 수 있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그의 소설 문법이 서사 위주의 전통적 방식에서 벗어나 있기 때문이다. 윤후명의 소설은 그간 소설의 관습으로 인정되어왔던 핍진성의 긴박한 요구와 일정 부분 거리를 두고 있다. 그는 어느 때고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면 서사성의 원칙에 개의치 않고 시간과 공간을 건너뛰어 그 이야기를 향해 달려간다. 그리하여 그렇게 제시된 또 다른 이야기의 끝에서 다른 이야기의 지류를 파생시키는 방식을 취하는 것이다. 1인칭 서술자에 의해 끊임없이 해석되는 삶의 삽화들은 원래 한 몸이었다는 듯 스스로 작품의 경계를 허물고 다른 차원의 성찰을 이끌어내며 자연스레 얽혀든다.
12권으로 예정된 ‘윤후명 소설전집’은 내년 상반기에 3차분으로 여섯 권을 출간하며 완간될 예정이다.

 

길 위에 선 자의 기록, 《윤후명 소설전집》을 펴내며

한국문학의 독보적 스타일리스트로서 윤후명의 소설은 오래전부터 수수께끼였다. 윤후명의 소설은 말할 수 없는 것을 말하려는 언어적 수도사의 고통스런 몸짓을 표정한다. 그는 종래의 이야기꾼으로서가 아니라 함께 상상하고 질문하는 존재로서 새로운 작가적 태도를 취한다. 얼핏 사소해 보이고 무심하고 적막한 삶이지만 그 속에서 불확실한 실재, 적막과 고독, 길을 헤매는 자들의 미혹과 방황의 의미를 발견해 잔잔히 드러낸다.
이러한 작가의 문학적 성과를 기려 출간되는 《윤후명 소설전집》은 12권 완간으로 예정돼 있다. 은행나무출판사는 작가의 의견에 따라 《윤후명 소설전집》 자체를 ‘하나의’ 소설, 시공을 초월한 한 존재의 문학적 기록으로서 접근할 예정이다. 이로써 또 한 편의 방대한 소설이 쓰여지는 셈이다. 이 체제 안에서 각 권으로 개별화된 작품들은 서로 유기적으로 얽혀 하나의 이야기로 재탄생한다. 《윤후명 소설전집》은 길 위에 선 자의 기록이자 심미안을 가진 작가의 초상화이다. 강릉을 출발해 고비를 지나 알타이를 넘어 마침내 다시 ‘나’로 회귀하는 방황과 탐구의 여정이다.

목차

다시 비단길에서
둔황의 사랑
로우란의 사랑
사랑의 돌사자
사막의 여자
쿠처의 사랑

작가의 말
작가 연보

작가 소개

윤후명 지음

강원도 강릉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했다. 196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시가, 1979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소설이 각각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시집 《명궁》 《홀로 등불을 상처 위에 켜다》 《쇠물닭의 책》이 있고, 소설집 《둔황의 사랑》 《부활하는 새》 《원숭이는 없다》 《오늘은 내일의 젊은 날》 《귤》 《여우 사냥》 《가장 멀리 있는 나》 《새의 말을 듣다》 《꽃의 말을 듣다》 등과 장편소설 《별까지 우리가》 《약속 없는 세대》 《협궤열차》 《삼국유사 읽는 호텔》 등이 있으며, 그 외 산문집 《꽃》 《나에게 꽃을 다오 시간이 흘린 눈물을 다오》, 장편동화 《너도밤나무 나도밤나무》가 있다. 이중 대표작 《둔황의 사랑》 등 다수의 작품이 프랑스어, 중국어, 독일어, 영어, 러시아어 등으로 번역되어 해외에 소개되었다.

녹원문학상, 소설문학작품상, 한국일보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이수문학상, 김동리문학상, 현대불교문학상, 만해‘님’시인상 작품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체코 브르노 콘서바토리 미디어문예창작과, 국민대 문예창작대학원에서 소설 창작론을 강의하며 창작에 전념하고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3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