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고양이 여행 리포트〉 원작 소설

고양이 여행 리포트

원제 旅猫リポート

지음 아리카와 히로 | 옮김 권남희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19년 5월 8일 | ISBN 9791189982133

사양 변형판 128x188 · 316쪽 | 가격 13,500원

분야 국외소설

책소개

미키 코이치로 감독, 후쿠시 소타 주연 영화
〈고양이 여행 리포트〉 원작 소설

“평생 한 번밖에 쓸 수 없는 이야기”
_아리카와 히로
일본 아마존 베스트셀러 • 서평 전문 사이트 ‘독서미터’ 선정 보고 싶은 책 1위

SF부터 로맨스, 드라마까지 폭넓은 장르를 아우르며 ‘스토리텔링의 여왕’이라 불리는 아리카와 히로의 《고양이 여행 리포트》가 은행나무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고양이 여행 리포트》는 5월 9일 국내 개봉하는 동명 영화의 원작 소설로, 고양이밖에 모르는 순수한 청년 사토루와 도도한 길고양이 나나가 어떤 사정으로 인해 새로운 주인을 찾아 떠나는 여정을 그린 이야기이다.
일본에서 누적 판매 부수 20만 부를 기록한 이 소설은 고양이를 주요 화자로 내세워 고양이의 시점에서 인간의 행동을 바라보는 신선한 재미와 함께, 통통 튀는 유머와 빠르게 읽히는 문장으로 독자들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작가도 “내 평생 한 번밖에 쓸 수 없는 이야기다”라고 자평할 정도로 재미와 감동까지 고루 갖춘 작품이다.

눈이 마주치는 곳, 발길 닿는 곳마다
행복이 솟아오르는 마법 같은 여행

길고양이였던 나나와 고양이라면 사족을 못 쓰는 고양이 바보 사토루는 5년 동안 함께했다. 그러나 사토루는 피치 못할 사정으로 나나를 키울 수 없게 되고, 나나의 새로운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전국 각지를 돌아다니는 여행길에 오른다. 사토루는 고양이를 맡아주겠다는 어릴 적 친구들의 집을 방문해 고양이를 보여주면서 그동안 하지 못한 추억담을 즐겁게 나눈다.
친구의 집안 사정으로, 혹은 키우는 강아지나 고양이와 궁합이 맞지 않아서 등등의 이유로 나나의 입양은 번번이 좌절되고 만다. 그러나 사토루도 나나도 입양이 무산될 때마다 어쩐지 기뻐하며 다음 집으로 향한다. 둘을 태운 은색 왜건은 웅장한 후지산과 파도가 넘실대는 바다를 지나고, 때로는 억새밭에서 잠시 쉬기도 하다가, 길가의 말과 사슴도 구경하면서 신나게 앞으로 나아간다.

나는 조수석 창에 손을 짚고 몸을 쭉 뻗었다. 그쪽에는 아까부터 줄곧 삼각형의 큰 산이 떡하니 있었다. (…) 텔레비전이나 사진에서는 단순히 납작한 세모로 보였는데, 실물은 이쪽으로 확 다가오는 듯한 압도적인 존재감이 있었다. (…) 우리의 은색 왜건은 마치 마법의 차 같다. 탈 때마다 처음 보는 장소로 나를 데려가준다. _150-151쪽

마지막 행선지인 사토루의 이모 집으로 가는 길에서 둘은 운명처럼 쌍무지개와 만난다. 마지막 여행에서 얼마나 멋진 것을 볼 수 있는지에 미래를 걸자고 약속한 다음 날, 여행의 피날레를 알리는 것처럼 두 쌍의 무지개는 반짝반짝 빛을 내며 둘의 미래를 축복한다. 나나와 사토루는 언덕을 단단히 밟고 있는 무지개를 바라보며 긴 여행을 마친다.

여행 마지막에 이런 풍경을 볼 수 있다니. 나도 사토루도 태어나서 처음인 풍경을 둘이 함께 볼 수 있다니. 나도 사토루도 이 무지개를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우리의 여행이 끝나는 것을 축복하듯 걸려 있는 이 무지개를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 삿포로에 도착하며 우리는 여행을 마쳤다. _238쪽

작은 조각들이 쌓여 만들어진 하나의 인생과
또 다른 인생이 묶여 완성되는 사랑의 연결 고리

사토루가 끔찍이 생각하는 나나를 믿고 맡기는 만큼, 친구들은 사토루를 마음속 깊이 생각해주는 좋은 사람들이다. 버려진 고양이 ‘하치’를 주워 함께 키웠던 고스케와, 서로의 집안 사정을 공유하며 위로하고 위로받았던 요시미네, 착하고 올바르게 자란 사토루를 진심으로 닮고 싶어 질투도 했던 스기와 밝고 명랑한 성격의 치카코까지. 인생의 보물 같은 친구들은 사토루의 사정을 굳이 캐묻지 않는다. 그리고 나나를 향한 사토루의 애정을 이해하며 나중에 또 놀러 오라는 인사를 건넨다.
사토루의 이모 노리코는 자신의 무뚝뚝한 성격 때문에 충분한 보살핌을 받지 못한 조카에게 늘 미안하다. 이번에야말로 고양이 바보인 조카를 위해 나나와 함께 사는 것을 받아들인다. 고양이가 친밀감을 표시하는 몸을 비비는 행위에 놀라 소리를 지르고, 꼬리를 만지면 싫어한다는 사실을 몰라 늘 꼬리만 만질 정도로 고양이에 무지했던 노리코도 점점 나나에게 익숙해지며 늘 곁에서 지켜보고 함께한다.

그때, “으흐어억!” 이상한 소리를 지른 것은 노리코였다. 종아리에 뭔가 부드러운 것이 비비적거렸다. 들고 있던 냄비를 떨어뜨려 요란스러운 소리가 났다. 고양이가 야옹 하고 비명을 지르며 발밑에서 도망쳤다. 고양이가 도망친 곳은 사토루에게였다. 사토루는 날아온 고양이를 껴안으면서 웃음을 터트렸다. _251쪽

사토루와 나나의 이별은 예정된 결말이지만 여행의 종착점까지 함께 걸어가는 모습은 그저 아름답기만 하다. 그것은 한 사람과 한 마리의 고양이가 보여주는 진한 교감과 서로 다른 인연들이 한데 모여 어우러져 완성되는 커다랗고 따스한 인연의 연결 고리 때문일 것이다. 때로는 친구 같고 때로는 가족 같은 반려동물, 그리고 나를 사랑하는 친구들이 있다면 세상 그 누구보다 행복한 인생이 아닐까. 또 그런 사람을 주인으로 둔 고양이 역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고양이일 것이다.

알아. 나도 사토루가 나를 사토루의 고양이로 받아주었을 때 사토루만큼 기뻤어. 길고양이 따위 버려지는 게 당연한데 사토루는 다리가 부러진 나를 도와주었다. 그것만으로 기적이었는데 사토루의 고양이가 되다니, 나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고양이였다. _274쪽

목차

Pre-report 우리가 여행을 떠나기 전의 일 …7
Report 01 고스케 …22
Report 02 요시미네 …80
Report 03 스기와 치카코 …143
Report 3.5 마지막 여행 …205
Report 04 노리코 …239
Last Report …298

작가 소개

아리카와 히로 지음

1972년 일본 고치현에서 태어났다. 2003년 《소금의 거리》로 제10회 전격소설대상을 수상하며 데뷔했다. 애니메이션과 영화로도 화제가 된 〈도서관 전쟁〉 시리즈를 비롯해, 《사랑, 전철》 《시어터!》 《하늘 속》 《바다 밑》 《백수 알바 내 집 장만기》 《세 마리 아저씨》 《스토리셀러》 《식물도감》 《키켄》 등 많은 저서가 있다. 서평지 〈다빈치〉의 ‘BOOK OF THE YEAR 2011 종합편’에서 《현청접대과》가 1위를 차지했으며, ‘좋아하는 작가 랭킹 여성편’에서도 1위를 하는 등 폭넓은 세대에게 지지를 받고 있다.

권남희 옮김

일본문학 전문번역가. 저서에 《번역에 살고 죽고》 《길치모녀도쿄헤매記》가 있으며, 역서에 《i》 《옥상의 윈드노츠》 《사랑에 난폭》 《누구》 《배를 엮다》 《퍼레이드》 《달팽이 식당》 《카모메 식당》 《애도하는 사람》 《샐러드를 좋아하는 사자》 《저녁 무렵 면도하기》 외에 200여 권이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5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