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리

연세대학교 불문학과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외대 통번역대학원 한불과에서 순차통역/번역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일했으며, 현재는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대재난》 《경솔한 여행자》 《세금 혁명》 《제7대 죄악, 탐식》 《출구 없는 사회》 《다윈에 대한 오해》 등이 있고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 번역에 참여하고 있다.

박나리의 책들

범죄문학의 예술적 대가 장파트리크 망셰트가 창조한 프랑스 누아르의 혁신 ‘네오폴라르’의 최고 걸작
분류 국외소설 | 출간일 2020년 6월 10일
사양 변형판 128x188 · 224쪽 | 가격 13,000원 | ISBN 9791190492751
분류 국외소설 | 출간일 2016년 10월 24일
사양 변형판 150x210 · 548쪽 | 가격 15,000원 | ISBN 9788956607542
프랑스 SF문학의 선구자 바르자벨의 시간여행 걸작 초역
지음 르네 바르자벨 | 옮김 박나리
분류 국외소설 | 출간일 2016년 8월 10일
사양 변형판 120x188 · 320쪽 | 가격 13,000원 | ISBN 9788956608945
프랑스 SF문학의 선구자 르네 바르자벨 SF소설 첫 줄간!
지음 르네 바르자벨 | 옮김 박나리
분류 국외소설 | 출간일 2015년 10월 15일
사양 변형판 120x188 · 344쪽 | 가격 13,000원 | ISBN 9788956609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