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황금방울새>에 등장하는 명화 소개

[황금방울새] 재밌게 보고 계신지요.
그간 [황금방울새]는 독자분들의 관심에 힘입어 베스트셀러에 안착, 순항 중입니다. 본격적인 여름, 아직 안 읽어보셨다면 이 책과 함께 여름밤을 보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황금방울새]는 8월이 제철입니다.(가을 되면 또 뭐… 무슨 수가 있겠지요.)

오늘은 황금방울새에 등장하는 명화들을 공유하렵니다.
초반에 그림을 좋아하는 엄마는 주인공 시오를 데리고 네덜란드 거장전에 가서, 들뜬 마음으로 그림에 대해 이런저런 설명을 이어갑니다. 그 장면에 등장하는 그림들입니다. 시오 엄마의 설명과 함께 살펴보시지요. 그리고 끝의 세 작품은 황금방울새 2권에 나오는 그림들로 ‘추정되는’ 작품들로, 독서의 재미를 위해 그림만 공유합니다.

책과 함께 보시면 아하, 하는 부분이 있으실 겁니다.
전시실은 아래쪽입니다.


 by 렘브란트

<툴프 박사의 해부학 강의(Doctor Nicolaas Tulp demonstrating the anatomy of the arm)> by 렘브란트

“저 뒤에 이상하다는 표정을 짓고 있는 두 사람 보이지? 저 사람들은 시체가 아니라 우리를, 너랑 나를 보고 있어. 앞에 서 있는 우리가, 미래의 두 사람이 보이는 것처럼 말이야. 깜짝 놀라서 ‘당신 여기서 뭐 하는 겁니까?’라고 말하는 것 같지.”

 

    by 프란츠 할스

<기분 좋은 술꾼(The merry drinker)>
<해골을 든 소년(Young Man with a Skull)>
<하를럼 요양원의 이사들(Regents of the St Elizabeth Hospital of Haarlem)>
by 프란츠 할스

“반 고흐도 할스를 굉장히 좋아했어.
어딘가에서 할스에 대해서 프란스 할스의 검정색은 적어도 스물아홉 가지는 된다!라고 썼지. 아니, 스물입곱 가지였나?”

 

 by 아드리엔 코르테

<모과 세 개와 나비 한 마리(Three medlars and a butterfly)> by 아드리엔 코르테

*직접 언급되는 그림은 아니며 내용과 비슷한 느낌의 네덜란드 그림입니다.

“네덜란드 화가들은 이런 부분을 예리하게 살리는 방법을 정말 잘 알았어. 부패하기 직전의 숙성을 말이야. 이 과일은 완벽하지만 오래가지 않을 거야, 썩기 직전이지. 그리고 특히 여길 봐.”
엄마가 내 어깨 위로 손을 뻗어 허공에서 손가락으로 따라 그리며 말했다.
“여기 이 나비 말이야.” 아래쪽 날개의 가루 느낌과 섬세함에 엄마가 건드리면 색이 배어나올 것만 같았다. “정말 아름답게 그렸지, 순간의 떨림이 담긴 정물이야.”


* 아래 그림은 황금방울새 2권 212~213쪽에서 언급되는 그림들입니다.

 by 니콜라스 베르험

<이탈리아 고원의 풍경화(Italian Landscape with Mountain Plateau)> by 니콜라스 베르험

 by 피터르 클라에스

<포도주잔과 게와 껍질 벗긴 레몬의 정물화(A still life with a roemer, a crab and a peeled lemon)> by 피터르 클라에스

 by 윌리엄 클라에스 헤다

<빵과 은주전자와 게의 정물화(Still Life with Pie, Silver Ewer and Crab)> by 윌리엄 클라에스 헤다


그리고, 다시 한번 카렐 파브리티우스의 황금방울새를 함께 보실까요.

황금방울새_1

“사람들은 죽어, 당연하지.” 엄마가 말했다.
“하지만 물건이 사라지는 건 참 가슴이 아프고 불가피한 게 아니지 싶어.
순전히 부주의 때문이거든. 화재, 전쟁. 파르테논은 화기 저장고로 쓰였지.
내 생각엔 우리가 과거에서 뭔가를 구해내는 것 자체가 기적 같아.”

도나 타트는 라스베이거스의 한 미술 전시회에서 이 소설에 대한 영감을 얻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 우리 앞에 현재에도 경탄을 낳는 예술 작품들을 보고 있으면 밤하늘 별을 보는 것과 비슷한 느낌에 빠져들지요.

이 작품들을 보고 있자니
유한한 인간으로서, 그 안에서도 계속되는 고뇌와 싸우는 인간으로서, 삶을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 하는 질문과 함께 전시회를 빠져나왔을 도나 타트의 발걸음이 느껴집니다. 여기서 이만 포스팅을 마칩니다. 더운 여름 다들 건강 조심하세요. 여름일수록 따뜻한 걸 드셔야 탈이 안 납니다.

2014 퓰리처상 수상작
지음 도나 타트 | 옮김 허진
분류 국외소설 | 출간일 2015년 6월 23일
사양 변형판 150x210 · 580쪽 | 가격 15,000원 | ISBN 9788956608778
2014 퓰리처상 수상작
지음 도나 타트 | 옮김 허진
분류 국외소설 | 출간일 2015년 6월 23일
사양 변형판 150x210 · 484쪽 | 가격 14,000원 | ISBN 9788956608785
도나 타트
1963년 미시시피 주에서 태어났으며, 유수의 문학가들을 배출한 베닝턴 칼리지를 졸업했다. 대학 시절부터 8년을 준비한 작품 《비밀의 계절》을 내놓으며 고전을 연상시키는 아름다운 문체와 정교한 서사 구조, 광범위하게 펼쳐진 지적 유희로 평단과 자세히 보기

7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