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사랑하는 딸이 사라졌습니다

눈물의 아이

지음 김민기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10년 9월 20일 | ISBN 9788956603629

사양 변형판 150x210 · 315쪽 | 가격 11,000원

분야 국내소설

책소개

《가슴에 새긴 너》의 작가 김민기가 선사하는
증오와 용서 그리고 사랑의 슬픈 변주곡

베스트셀러 작가 김민기가 3년의 공백을 깨고 장편소설 《눈물의 아이》(은행나무 刊)로 돌아왔다. 가슴을 울리는 섬세함은 더욱 깊어졌고, 우리 사회에 던지는 메시지는 더욱 명징하다. 사랑과 증오, 용서의 의미를 일깨워주는 따뜻하고 감동적인 김민기 표 소설의 결정판이라 할 만하다. 충격적인 사건 이면에 고통 받고 있는 가족의 아픔과, 복수와 용서라는 화두 아래 딸을 잃은 아버지의 내밀한 심경이 전편에 걸쳐 생생하게 그려진다. 우리가 품고 있는 사랑이 얼마나 작은 것이었는지, 진정한 사랑의 의미는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세상의 모든 아버지들에게 전하는
사랑과 용서, 화해의 드라마

최근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성범죄 및 유괴사건 등 강력범죄들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알 수 있는 것은 언론에 보도되는 사건의 내용과 그에 따른 범인의 형량일 뿐이다. 한때 우리 사회를 큰 충격 속에 빠뜨렸던 끔찍한 사건들도 범인이 잡히고 시간이 흐르고 나면 일상 속에서 점점 잊혀진다. 그렇기에 피해자와 그 가족이 고스란히 짊어지고 가야 할 고통은 우리와는 거리가 먼 얘기일 수밖에 없다.
김민기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 《눈물의 아이》는 잔인한 운명 앞에 사랑하는 딸을 잃고 절규하는 한 아이의 아빠에게 시선을 맞춘다. 새집에서 가족의 단란한 행복을 꿈꾸던 가장. 하지만 아이를 잃은 뒤 아내는 충격으로 심신미약 상태에 빠지고, 그가 운영하던 레스토랑은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기고 만다. 그런 그 앞에 가해자의 어린 딸이 나타나는데…….

《눈물의 아이》는 그 어떤 무거운 주제라도 특유의 따뜻함으로 감싸 안는 작가의 부드러운 감성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김민기의 소설을 좋아하는 독자들에겐 오랜만에 그의 소설을 만나는 기쁨을, 그 외의 독자들에게는 딸을 잃은 아버지의 슬픔에 공감하면서 최근 대두되는 사회문제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마련할 것이다.

산산이 부서진 행복 앞에 절망한 한 아버지의 선택
복수할 것인가, 아니면 용서할 것인가?

《눈물의 아이》의 주인공 선재는 평범한 가장이다. 예기치 못한 불행 앞에서 그가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그렇기에 그는 자신의 딸을 그렇게 만든 가해자와 세상을 향해 복수를 결심한다.

하지만 범인의 딸이자 병약하고 작은 소녀 하늘이는 그의 그런 결심을 무디게 만든다. 순수하고 따뜻한 하늘이와 만나게 되면서, 선재는 단순한 복수심 때문인지, 어린아이에 대한 동정인지 갈피를 잡지 못한 채 조금씩 소녀에게 마음의 문을 연다.
분노와 절망의 긴 터널 끝에서 만난 아이. 선재는 그제야 사랑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는다. 비록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지는 못했지만 아빠의 자리를 뺏을 수 있는 자는 아무도 없다는 것을. 깊고 큰 고통과 상실감은 사랑의 참 의미를 일깨우고, 선재는 하늘이가 채 피우지 못한 무지개 꽃을 피우기 위해 모든 고통을 감내한다.

아무리 못난 부모라도 아이들에게 그들은 소중한 존재이다. 그렇기에 아무도 그들의 자리를 강제로 뺏을 수는 없다. 선재는 하늘이의 마지막 소원을 앞에 두고 번민한다. 비록 아이를 버린 못난 아빠라 하더라도, 부모는 그 이름만으로 아이에겐 든든한 지지대와 같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기에. 한 아버지의 가슴 아픈 절규는 이렇듯 또 다른 생명에 희망의 싹을 틔우며 삶에 새로운 의미를 찾는다. 이렇게 하늘이와 선재는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부모와 자식이 서로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사랑을 이야기한다.
세상에 태어난 모든 아이는 사랑받을 가치가 있다. 그리고 아이들은 부모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강하다. 이 소설은 부모가 아이를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부모가 아이를 통해 더 많은 것을 깨닫고 배울 수 있음을 전해준다. 아이의 눈높이에서 세상을 바라본다면 어떤 고난도 이겨낼 수 있음을.

■목차
잿빛 만남_7 | 가을 새_45 | 산 그림자_93 | 폭우_129 | 외길_187 | 하얀 햇살_241 | 무지개 꽃 약속_271 | 에필로그_307 | 작가의 말_313

“이번 소설이 깜깜한 터널 같은 삼 년의 시간에 대해 어떤 해석을 내릴 수 있을까…… 다만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생각을 소설을 쓰는 내내 품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소설이란 것을 쓰기 시작하면서 또 하나의 혈액처럼 머릿속을 가득 채우고 있던 단어, 사랑. 섣불리 그 단어를 소설이라는 수단으로 분해하기 전에 내가 먼저 몸과 가슴으로 새겨 보고 싶었다.”
-작가의 말 중에서

작가 소개

김민기 지음

김민기-대전 출생으로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다. 「주부생활」 기자를 거쳐 「국민서관」의 백과사전 편찬 작업에도 참여했다. 독자들과 긴밀하게 호흡할 수 있는 소설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가시고기』의 조창인, 『남자의 향기』의 하병무 등과 함께 출판기획 ‘열림’을 열어 다수의 대중소설을 기획 집필했다. 현재 경기도 안성의 호숫가에 있는 농가에서 조창인, 이정규 등 동료 대중작가와 합숙을 하면서 창작에 전념하고 있다. 현란한 기교보다는 맑고 곧은 순수를 기반으로 하는 그의 소설에는각박한 시대의 언 가슴을 녹이는 짙은 감동이 배어 있다. 이번 소설은 모든 것을 잃어 가면서도 사랑을 이루기 위해 애쓰는 연인들의 눈물겨운 모습을 통해 세상에 완전한 사랑이란 과연 존재하는가를 새삼 묻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가슴에 새긴 너』, 『눈물꽃』 등이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미디어 서평
<새로나온 책> 눈물의 아이
출처: 제주도민일보
▲「눈물의 아이」(김민기 저)=증오와 용서라는 단어가 들어맞는 책이 나왔다. "눈물의 아이"는 잔인한 운명 앞에 사랑하는 딸을 잃고 절규하는 한 아이의 아빠에게 시선을 맞췄다.
기사원문보기▶http://www.je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248876
딸을 잃은 아버지의 증오와 용서
출처: 연합뉴스
"가슴에 새긴 너" "눈물꽃" 등의 베스트셀러 소설가 김민기씨가 4년여 만에 장편소설 "눈물의 아이"(은행나무 펴냄)를 출간했다.

그간 애절하고 숭고한 사랑의 이야기를 그린 작가는 이번 소설에서 끔찍한 사건으로 사랑하는 딸을 잃은 한 남자의 슬픔을 통해 진정한 사랑과 용서의 의미를 일깨운다.



기사 더 보기 ▶ http://app.yonhapnews.co.kr/YNA/Basic/article/new_search/YIBW_showSearchArticle.aspx?searchpart=article&searchtext=%eb%88%88%eb%ac%bc%ec%9d%98%20%ec%95%84%ec%9d%b4&contents_id=AKR20100920129400005
새로 나온 책
출처: 제민일보
"눈물의 아이"는 잔인한 운명 앞에 사랑하는 딸을 잃고 절규하는 한 아이의 아빠에게 시선을 맞췄다.
저자는 책을 통해 독자들에게 최근 일어난 어린이 납치사건들과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들을 갖게 하고자 한다. 은행나무·1만1000원.


기사 더 보기 ▶ http://www.je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248876
딸을 잃은 아버지의 증오와 용서
출처: 중부일보
‘가슴에 새긴 너’ ‘눈물꽃’ 등의 베스트셀러 소설가 김민기씨가 4년여 만에 장편소설 ‘눈물의 아이’(은행나무 펴냄)를 출간했다.
그간 애절하고 숭고한 사랑의 이야기를 그린 작가는 이번 소설에서 끔찍한 사건으로 사랑하는 딸을 잃은 한 남자의 슬픔을 통해 진정한 사랑과 용서의 의미를 일깨운다.


기사 더 보기 ▶ http://www.joongboo.com/Article/News_View.asp?IDX=381881&div=5
눈물의 아이
출처: 전남일보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아름다운 아내와 사랑스런 딸과 함께 화목한 가정을 꾸려가는 선재. 얼마 전엔 아이에게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멋진 전원주택을 지어 이사를 했다. 하지만 얼마 후, 아이가 사라졌다.

기사 더 보기 ▶ http://www.jnilbo.com/read.php3?aid=1284649200341644055
눈물의 아이
출처: 국제신문
어느날 아이가 사라졌다. 아이를 잃은 주인공은 어떤 선택을 할 수 있을까.

기사 더 보기 ▶ http://www.kookje.co.kr/news2006/asp/center.asp?gbn=v&code=0500&key=20100918.22016195905
딸을 잃은 아버지의 증오와 용서
출처: MBC뉴스
"가슴에 새긴 너" "눈물꽃" 등의 베스트셀러 소설가 김민기씨가 4년여 만에 장편소설 "눈물의 아이"(은행나무 펴냄)를 출간했다.

그간 애절하고 숭고한 사랑의 이야기를 그린 작가는 이번 소설에서 끔찍한 사건으로 사랑하는 딸을 잃은 한 남자의 슬픔을 통해 진정한 사랑과 용서의 의미를 일깨운다.



기사 더 보기 ▶ http://imnews.imbc.com/news/2010/culture/article/2703410_7434.html
[신간안내] 눈물의 아이
출처: 천지일보
소설은 ‘죄’와 ‘사랑’을 이야기한다. 딸에게 제대로 사랑을 주지 못한 남자나 남의 딸을 앗아간 남자는 분명 죄인이다. 그리고 그 찬란한 어린 생명을 지키지 못한 우리 모두도 죄인이다. 하지만 작가는 ‘누가 죄인인가’라는 본연적인 물음에 머무르지 않는다.

딸을 잃은 남자나 타인의 딸을 죽인 남자 모두 한 아이의 ‘아버지’다. 그 확연한 진실은 영겁의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다. 그래서 평행선을 달리는 두 남자는 끝내 서로의 세계를 응시할 수 있게 된다.

그 행위를 우리는 ‘용서’라고 부른다.


기사 더 보기 ▶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55566
김민기 소설 `눈물의 아이`
출처: 조인스닷컴
소설은 딸을 잃은 선재의 고통과 그가 하늘이를 만나며 겪는 감정을 변화를 그리며 사랑과 증오, 용서와 화해라는 메시지를 던진다.

작가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생각을 소설을 쓰는 내내 품고 있었다"며 "사랑이라는 공기로 호흡하는 사람들의 권리이자 의무일 수밖에 없는 용서는 누구보다도 나 자신이 먼저 깨트려야 할 껍질이었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기사 더 보기 ▶http://arts.joins.com/news/article.asp?total_id=4470153&cloc=home|lifeb|culture
딸을 잃은 아버지의 고통과 마주하다
출처: CNB저널
베스트셀러 작가 김민기가 3년의 공백을 깨고 펴낸 장편소설이다. 잔인한 운명 앞에 사랑하는 딸을 잃고 절규하는 한 아이의 아버지에게 시선을 맞춘다. 새집에서 가족의 단란한 행복을 꿈꾸던 가장은 아이를 잃은 뒤 고통에 빠진다. 그런 그의 앞에 가해자의 어린 딸이 나타난다. ‘눈물의 아이’는 충격적인 사건 이면에 고통 받고 있는 가족의 아픔과, 복수와 용서라는 화두 아래 딸을 잃은 아버지의 내밀한 심경을 생생하게 그린다. 우리가 품고 있는 사랑이 얼마나 작은 것이었는지, 진정한 사랑의 의미는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은행나무 펴냄. 1만1000원. 315쪽.

기사 더 보기 ▶ http://weekly2.cnbnews.com/category/read.html?bcode=4896
[책과 삶]내 아이의 복수를 꿈꾸며 찾아낸 유괴범의 딸
출처: 경향신문
<가슴에 새긴 너>와 <눈물꽃>으로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오른 소설가 김민기는 신작장편 <눈물의 아이>에서 유괴살해 사건으로 딸을 잃은 아버지에 주목한다.
이 소설이 복수로 전개됐다면 그저 평범한 작품이 될 뻔했지만 작가는 증오를 사랑으로 풀어가는 선재의 내면을 섬세하게 묘사하면서 감동을 엮어낸다. 자식 잃은 부모의 심정이 리얼하게 그려져 있어 소설을 읽는 내내 눈물을 훔치게 된다.

기사 더 보기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010152119055&code=900308
[화제의 책] 세상의 모든 아버지들에게 전하는 이야기
출처: 스포츠한국
작가 김민기가 공백을 깨고 3년 만에 돌아왔다. 그의 새로운 무기는 소설 <눈물의 아이>. 사랑과 증오, 용서의 의미를 일깨워주는 김민기 스타일의 소설로 보인다. 충격적인 사건으로 고통 받는 가족의 아픔과, 복수와 용서라는 화두 아래 딸을 잃은 아버지의 내밀한 심경이 생생하게 그려진다. 우리가 품고 있는 사랑이 얼마나 작은 것이었는지, 진정한 사랑의 의미는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기사 더 보기 ▶ http://sports.hankooki.com/lpage/culture/201010/sp2010101506091894530.htm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5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