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쪽으로 튀어! 2

지음 오쿠다 히데오 | 옮김 양윤옥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06년 7월 15일 | ISBN 9788956601625

사양 변형판 · 320쪽 | 가격 11,500원

시리즈 오늘의 일본문학 | 분야 국외소설

수상/선정 2006 서점대상 2위, 2006 한겨레 올해의 책, 2006 책따세 추천 청소년 권장 도서, 2007 TV 책을 말하다 선정 도서

책소개


KBS “TV 책을 말하다” 선정
한겨레가 뽑은 “올해의 책”
책 시민기자와 블로거가 뽑은 “올해의 책”
책따세 청소년 권장도서
북데일리 선정 “올해를 빛낸 책”
네이버 도서평가단 “북꼼” 선정 “올해의 책”

일본 전국 서점직원이 뽑은 가장 권하고 싶은 책 ‘2006 서점대상’
일본 최대 서점 기노쿠니야의 스태프들이 뽑은 ‘올해의 책’ 베스트 1위

전설의 투사, 21세기 엉뚱한 일탈을 감행하다!
과격파 운동권 아버지와 그 아들이 펼치는 상상초월 감동 코미디

저마다 마음의 병을 안고 사는 현대인들에게 통쾌하고도 유쾌한 처방전을 제시해준 쾌작 《공중그네》, 《인 더 풀》의 작가 오쿠다 히데오가 선사하는 또 하나의 감동 코미디. 《남쪽으로 튀어!》는 나오키상 수상작인 《공중그네》에 이은 첫 장편소설로 저자가 3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공들여 집필한, 문학적인 도약이 돋보이는 대망의 신작이다.
사회주의 학생운동에 헌신하다 우여곡절 끝에 아나키스트로 분파한 아버지를 둔 사춘기 소년 우에하라 지로의 일상을 그린 성장소설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아버지의 행동에 휘둘리는 가족과 그 과정에서 성장하는 지로의 이야기가 한 편의 모험담처럼 장대하고 유쾌하게 펼쳐진다.

아나키스트 아버지를 둔 소년의 특별한 성장 이야기
《남쪽으로 튀어!》의 화자는 초등학교 6학년생 지로. 누나와 여동생, 어머니, 아버지와 도쿄 나카노에 살고 있다.
그 아버지 우에하라 이치로는 과거 부르주아 국가의 전복을 목표로 하는 혁명당인 혁공동(아시아 혁명 공산주의자 동맹)의 전설적인 행동대장으로, 현재는 아나키스트로 분파한 인물이다. 자칭 프리 라이터. 국민연금 납부는 국민의 의무라는 구청 담당자에게 “그러면 난 국민을 관두지”라고 당당히 선언하고, 지로에게는 “학교 같은 거, 다니지 않아도 괜찮다”고 충고하는 괴짜 아버지다. 지로는 물론, 누나와 여동생까지 오나가나 좌충우돌 말썽만 일으키는 아버지가 창피하고 짜증스럽다.
하지만 어른들의 세계에서 어린이는 무기력할 수밖에 없는 법. 지로는 어쩔 수 없이 아버지가 선택한 ‘남행’길에 동참하게 된다.
이 일련의 과정을 통해 점차 아버지를 이해해가며 자기 나이와 형편에 맞게 ‘올바른 정의’에 대해 하나하나 배워나가는 지로의 성장 과정이 유머러스하게, 때로는 가슴이 뜨거워질 만큼 감동적으로 그려져 있다.

일탈을 꿈꾸는 현대인을 위한 통쾌한 활력소
《공중그네》의 엽기 의사 이라부를 내세워 나름의 정신병적 증상을 안고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웃음이라는 처방전을 선사했던 일본 최고의 이야기꾼 오쿠다 히데오. 가볍고 쉽게 읽히면서도 묘한 치유력이 느껴지는 그의 독특한 작품 세계가 《남쪽으로 튀어!》에서 절정의 감각을 선보이고 있다.
사회주의 혹은 이데올로기를 향한 이상이 전설처럼 되어버린 21세기에도 여전히 혁명적 성향을 굽히지 않는 이치로는, 그저 남들 눈엔 한낱 사회부적응 골칫덩이일 뿐이다. 그래서 사회는 그를 때늦은 혁명 놀이에 열을 올리는 ‘구시대의 유물 같은 놈’으로 치부한다. 하지만 사실 이치로는 그저 자신의 신념을 잃지 않고 소신껏 살아가고 있을 뿐이다. 단지 그 신념이 사회와 조직에 반하는 것인지라 사사건건 ‘황당한 시추에이션’을 야기하는 게 문제라면 문제일 뿐이다.
그러나 트러블 메이커 이치로의, 틀을 벗어난 일련의 언동들은 어느 순간 웃음을 넘어 묘한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나아가 일종의 카타르시스를 제공한다. 여기에 해학과 위트로 포장된 얼토당토않은 해프닝들을 통해 사회구조적인 문제들을 들춰내고 현대사회의 단면을 조망하는 오쿠다 히데오의 재능이 숨어 있는 것이다.
《남쪽으로 튀어!》는 한마디로 이즘과 실천의 괴리, 이상과 현실의 괴리에서 빚어지는 인간적 비애감을 즐거운 에너지로 승화시킨 감동 깊고 유쾌한 작품이다.
한때 탄압과 사회 모순에 ‘정의’라는 잣대를 들이대며 열정적으로 항거했으나 현실의 벽에 부딪혀 사회 시스템 안에 안주할 수밖에 없었던 대부분의 기성세대들, 뚜렷한 이슈도 좌표도 없이 부표처럼 떠도는 젊은 세대들, 답답한 현실에서 늘 일탈을 꿈꾸지만 모든 것을 버리고 훌쩍 떠날 수도 없는 우리들에게 “인생? 자기 소신껏 살아가면 그만”이라는 명쾌한 해답을 내려주고 있다.
“비겁한 어른은 되지 마. 이건 아니다 싶을 때는 철저히 싸워. 져도 좋으니까 싸워. 남하고 달라도 괜찮아. 고독을 두려워하지 마라.”
이 말은 결국, 작가가 작품을 통해 우리에게 전하고 싶었던 궁극의 메시지일지도 모른다.

줄거리
《남쪽으로 튀어!》 2

오키나와로 이사를 하게 된 지로네 가족.
지로는 이곳에서 영웅 대접을 받는 아버지를 보고 어리둥절하다. 알고 보니, 아버지의 고조할아버지는 오키나와 원주민으로서 정복자들에게 용감히 대항한 전설적인 인물이고, 아버지 역시 미군 헬기에 불을 지른 유명인이었던 것.
매일 방 안에서 뒹굴거리던 아버지는 물 만난 고기마냥 매일 밭에 나가서 일을 하며 원시적인 자급자족 형태의 생활을 꾸려나간다. TV와 만화책은 물론 전기도 없는 폐촌에서의 따분한 섬 생활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지로도 점차 자연과 사람이 더불어 사는 여유롭고 느긋한 섬 생활에 익숙해진다. 도시적 관점에서 보면 조금 별난 섬 주민들과 섬 전체를 통틀어 다섯 명뿐인 아이들과의 사귐도 지로에게 즐거운 일과가 된다.
하지만 그 즈음, 섬에는 리조트 건설을 두고 실랑이가 벌어진다. 지로네 집을 철거시키고자 하는 리조트 건설 회사와 아버지가 대립하게 되고, 이 사건이 매스컴을 타면서 아버지의 투쟁(?)에 불이 붙는다. 여기에 아버지가 집중 조명을 받으면서 자연적으로 이 사건에서 열외가 된 시민운동가들과 우익활동가들이 얽히면서 일대 해프닝이 일어난다.

추천의 글
탄압에 열정적으로 항거했다는 온갖 신화가 분분한 운동권 세대에 비해 이렇다 할 이슈를 찾을 수 없는 요즘 젊은이들, 한때 운동권이었다고 자부하던 이들, 운동권 친구를 곁에 두었던 이들, 운동권하고는 담쌓고 지냈던 이들, 운동권을 아직도 우려먹는 이들, 운동권을 우려먹고 싶지 않아서 눈을 돌려버린 이들, 운동권이라고? 다 웃기는 소리지, 하고 공무원 딱지를 달아버린 이들……. 이들 모두에게 권해드립니다.
- 옮긴이 양윤옥

★★★★★ 독특한 슈퍼 히어로 스토리. 이렇게 기분 좋은 이야기를 읽은 게 얼마 만인가. 유쾌해서 참을 수가 없다.
★★★★★ 한번 손대니 멈출 수가 없어 밤을 홀딱 새고 말았다. 다 읽고 난 뒷맛이 개운하다. 돈키호테 같은 아버지의 모습에 뜨거운 갈채를 보내고 싶다.

- 아마존저팬 독자서평 중에서

작가 소개

오쿠다 히데오 지음

1959년 일본 기후현에서 태어나 기후현립기잔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잡지 편집자, 기획자, 구성작가, 카피라이터 등으로 활동했다. 1997년, 40세라는 늦은 나이에 《팝스타 존의 수상한 휴가》로 등단했다. 일본 사회의 부조리를 쉽고 간결한 문체로 유머러스하게 그려내면서도 독자들에게 잊고 있던 가치를 묻는 작가로, ‘일본 최고의 이야기꾼’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히가시노 게이고, 미야베 미유키 등과 함께 본격문학과 대중문학의 경계를 자유롭게 오가는 크로스오버 작가로도 꼽힌다.
2002년 《인 더 풀》로 나오키상 후보에 올랐고, 같은 해 《방해》로 제4회 오야부하루히코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2004년 《공중그네》로 제131회 나오키상을, 2009년 《올림픽의 몸값》으로 제43회 요시카와에이지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2006년 일본 서점대상 수상작인 《남쪽으로 튀어!》는 이를 원작으로 한 동명 영화가 한국에서 제작·개봉되면서 큰 화제를 낳았다.
그 외 주요 작품으로 《면장 선거》 《꿈의 도시》 《침묵의 거리에서》 《시골에서 로큰롤》 등이 있다.

양윤옥 옮김

일본문학 전문번역가. 2005년 히라노 게이치로의 《일식》 번역으로 일본 고단샤가 수여하는 노마 문예번역상을 수상했다. 《슬픈 李箱》 《그리운 여성모습》 《글로 만나는 아이세상≫ 등의 책을 썼으며, 《장송》 《센티멘털》 《철도원》 《칼에 지다》 《플라나리아》 《납 장미》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의 문학 작품과 《그러니까 당신도 살아》 《내 사람을 만드는 말, 남의 사람을 만드는 말》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3 + 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