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과 불의 노래 2부 - 왕들의 전쟁 1

A Clash of Kings

원제 A Song of Ice and Fire 2

지음 조지 R.R.마틴 | 옮김 이은심 | 그림 이은심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01년 2월 10일 | ISBN 8987976661

사양 변형판 148x210 · 352쪽 | 가격 8,000원

분야 국외소설

책소개

탁월한 상상력과 엄청난 흡입력을 지닌 작가로 판타지 소설의 새로운 지평을 연 조지 R.R. 마틴. 그는 1971년에 <더 히어로>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입문했으며, <송 오브 라이라>로 휴고 상을 받았다. 아마존 판타지 부문 베스트셀러 1위, 뉴욕타임스 선정 올해의 판타지 소설에 올랐다.

<얼음과 불의 노래>의 배경은 세븐킹덤. 어느날 갑자기 알 수 없는 기상이변이 일어나 세븐킹덤은 언제 끝날지 모르는 기나긴 겨울의 세계로 접어든다. 그와 함께 왕의 세력은 약해지기 시작하고, 수많은 왕자, 제후, 기사, 마법사, 여걸들이 저마다의 야심을 펼쳐나간다. 배신, 살인, 음모가 무성한 어두운 세븐킹덤에서 씨줄과 날줄같은 갖가지 사건들이 긴장감있게 진행된다.

작가 소개

조지 R.R.마틴 지음

조지 R.R. 마틴 – 조지 R. R. 마틴은 탁월한 상상력과 엄청난 흡입력을 지닌 작품으로 판타지 소설의 새로운 지평을 연 작가이다. 1971년 「갤럭시」에 「영웅(The Hero)」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입문한 그는 3년 후 「리아를 위한 노래(A Song for Lya)」로 휴고상을 받았으며, 1979년에는 「샌드킹(Sandkings)」으로 휴고상과 네뷸러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TV 방송 작가로도 명성을 날린 그는 최고의 시청률을 자랑한 「미녀와 야수(Beauty and the Beast)」의 집필자로 주가를 높인 바 있다. 「얼음과 불의 노래(A Song of Ice and Fire)」시리즈는 판타지 마니아들로부터 “지난 10년간 발표된 판타지 소설 중 최고의 걸작” 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이 책은 이제까지 모두 3부가 발표되었는데, 제1부는 「왕좌의 게임(A Game of Thrones)」 제2부는 「왕들의 전쟁(A Clash of Kings)」이며 제3부는 「성검의 폭풍(A Storm of Swords)」이다. 앞서 발표된 1, 2부는 폭발적인 관심과 함께 지난 3년간 아마존 최장기 베스트셀러에 랭크된 바 있으며, 2000년 10월 31일 발표된 3부는 아마존 사전 주문 부수 1위에 랭크되며 곧바로 아마존 베스트셀러 정상권에 진입했다. 그외 작품으로는 「와일드 카드(Wild Card)」시리즈, 「아마겟돈 래그(The Armageddon Rag)」등이 있다.

조지 R.R.마틴의 다른 책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미디어 서평
얼음과 불의 노래
출처: 동아일보
얼음과 불의 노래

출판사의 소설 홍보담당자가 흔히 저지르는—저지른다는 인식도 없이 저질러서 더 난처한—오류가 있다. 홍보담당자들은 흔히 자신이 소개하는 소설이 "교활한 배신, 치밀한 음모, 숨막히는 모험, 뜨거운 사랑, 그리고 무한한 스펙터클로 가득차 있다"고 주장한다. 이 말 자체가 오류라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 이 말을 그대로 믿을 사람은 별로 없을 테니까.

홍보담당자가 저지르고 있는 내면적 오류는, 그가 담겨있다고 주장하는 것들이 다 존재하려면 그 소설의 분량이 원고지 수만 매를 간단히 넘길 것이라는 사실이다. 2000〜3000매짜리 소설에 이런 카피가 사용되었을 때, 주제나 인물 등이 담길 분량은 남아있는가 하는 짓궂은 질문을 떠올린 경험은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촌철살인의 주제전달은 가능하다. 하지만 촌철살인의 모험극이나 촌철살인의 스펙터클 같은 것은 말도 안된다. 결국, 그 누구도 "삼국지"나 "태백산맥"을 2000〜3000매 정도로 줄여 놓은 다음 원전과 똑같은 느낌을 전달하길 기대할 수는 없다는 말이다.

대하소설에는 대하소설만의 규칙과 호흡이 존재한다. 그리고 그 규칙과 호흡이 올바로 구현되었을 때 비로소 거기엔 "교활한 배신, 치밀한 음모, 숨막히는 모험, 뜨거운 사랑, 그리고 무한한 스펙터클" 등이 담길 수 있다.

"샌드킹"으로 국내 SF소설 마니아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는 조지 R R 마틴의 장편 판타지 "얼음과 불의 노래"는 홍보담당자의 면죄부가 될 만한 소설이다.

휴고상과 네뷸러상을 동시에 수상한 "샌드킹"에서 이미 잘 드러난 것이지만, 조지 R R 마틴은 "타고난 이야기꾼"이라는 진부한 관용구에 놀랍도록 부합하는 작가다.

그리고 그의 스토리텔러로서의 역량은 "얼음과 불의 노래"에서 유감없이 발휘된다. 치밀한 세계관과 탁월한 역사관, 날카로운 인간 해석 등의 흔하디 흔한 말은 차치하자. 이것은 재미있게 읽힌다. 소설이 가져야 할 가장 큰 덕목을 분명히 갖고 있다.

같은 하이 판타지이긴 하지만 이것을 제2의 "반지 군주"라고 주장할 수는 없다. "반지군주"의 영국적 유머 및 고색창연함은 "얼음과 불의 노래"의 미국적 액션 및 속도감과 분명히 구분된다. 하지만 이들은 판타지라는 만국 공통의 코드를 공유하며, 그 코드를 공유해보는 것은 한국의 독자들에게도 즐거움이 될 것이다.

그리고 21세기의 초입에서 한국적 판타지를 추구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일독을 권하고 싶다. 한국적 판타지를 창조하기 위해 "한단고기"와 "삼국유사"를 뒤적거리는 것도 좋은 일이다. 하지만 "얼음과 불의 노래"를 읽어보고 신화와 전설, 고대사와 중세사는 존재하지도 않는 저 젊은 나라 미국의 작가가 어떻게 하이 판타지를 쓰는지 관찰해 보는 것도 유익한 일이지 않을까.



2001년 1월 13일 토요일
이도영(판타지소설작가) / 동아일보
[책마을] 성밖에서/조지 R.R마틴의 ‘얼음과 불의 노래’
출처: 조선일보

기사의 원문은 위의 원문보기 또는 아래의 주소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 URL =>http://books.chosun.com/site/data/html_dir/2002/07/12/2002071255199.html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