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사태평 낙천가 요노스케, 도쿄에 오다!

요노스케 이야기

지음 요시다 슈이치 | 옮김 이영미

브랜드 은행나무 | 발행일 2009년 9월 30일 | ISBN 9788956603186

사양 변형판 128x188 · 488쪽 | 가격 13,000원

시리즈 오늘의 일본문학 | 분야 국외소설

수상/선정 제23회 시바타렌자부로상, 2010년 서점대상 3위, 2010년 8월 교보문고 북리펀드 선정도서

책소개

★ 인기 연재소설, 한일 동시 출간! ★

요노스케와 만난 인생과 만나지 못한 인생이 뭐가 다를까 하는 생각을 문득 해봤다. 아마도 달라질 건 없을 것이다. 그러나 청춘 시절에 요노스케와 만나지 못한 사람이 이 세상에 수없이 많다는 걸 생각하면, 왠지 굉장히 득을 본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 본문 중에서

국내 많은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는 일본의 대표적인 크로스오버 문학 작가 요시다 슈이치가 《퍼레이드》 이후 7년 만에 또 하나의 걸작 청춘소설을 발표했다. 열여덟 살 주인공 요코미치 요노스케의 소란스럽고도 유쾌한 홀로서기를 그린 《요노스케 이야기》(은행나무 刊)이다. 이 소설은 2008년 4월부터 2009년 3월에 걸쳐 에 인기리에 연재된 작품으로, 2009년 봄 작가가 한국을 방문한 것이 계기가 되어 번역서로는 드물게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같은 시기에 책을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
《요노스케 이야기》는 빈틈투성이에 속편한 규슈 청년 요노스케가 대학 입학을 위해 도쿄로 상경해 난생처음 도시 생활을 경험하면서 성장해가는 모습이 유머러스하고 감동적으로 펼쳐진다.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견지해온 작가답게, 한없이 가볍고 경쾌하기만 할 것 같은 이야기 속에 가슴 벅찬 ‘희망’의 메시지를 세심하고도 능숙하게 버무려냈다. 이 작품에서 요시다 슈이치는 섬세한 필치를 잃지 않으면서도, 읽는 내내 웃음이 새어나올 정도로 유머러스한 새로운 스타일의 작품 세계를 선보이고 있다.

나쓰메 소세키의 《산시로(三四郎)》를 잇는 소설 쓰기의 전범
요코미치 요노스케는 대학 입학을 앞두고 도쿄로 상경한 규슈 태생의 열여덟 청년이다. ‘요노스케(世之介)’라는 이름은 에도시대 대표적인 성애소설 속 대단한 호색한인 주인공의 이름과 같다. 요노스케는 범상치 않은 이름을 가졌지만, 실상은 나사가 하나 빠진 듯 빈틈이 많고 얼뜬, 평범한 청춘이다.
이 소설은 이렇듯 어디에나 있을 법한 대학생 요노스케의 별 대수로울 것 없는 1년간의 생활과, 간간이 주변 인물들의 20년 후의 회상이 곁들여져 엮여 있는 작품이다. 그러나 《요노스케 이야기》에는 한 청년이 도시의 다양한 사람들과의 교류를 통해 인간적으로 성장해가는 과정이 1980년대 후반의 사회적 분위기와 함께 세세하고도 매력적인 에피소드들에 절묘하게 녹아 있다. 특히 이 작품은 이러한 사소한 에피소드들이 필연적인 연관성을 가지면서 전체의 이야기를 유기적으로 완성시켜나가는 정교하고도 탄탄한 짜임새가 돋보인다. 한마디로 말해 가볍고 쉽게 재미있게 읽히면서도 소설 구조의 묘미와 소설 쓰기의 전범을 보여준 작품이라고 할 수 있? ?
이런 면에서 《요노스케 이야기》는 일본에서 ‘메이지 시대 나쓰메 소세키의 《산시로(三四郎)》를 잇는 헤이세이(平成)판 빌둥스로만(Bildungsroman. 교양소설)’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원받은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포근하고 樂樂한 청춘소설
《요노스케 이야기》는 소설 전체를 통해 일상의 사소한 계기들이 우리의 인생을 깊숙이 지배한다는 것을 드러내줌으로써 생 앞에 숙연해지는 기회를 마련해준다. 바로 ‘삶의 우연적 계기들이 가지는 가늠할 길 없는 강력하고도 신비로운 힘’을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작품 안에서 이런 양상들은 베트남 난민을 조우한 사건으로 인해 부잣집 철부지 아가씨가 세상의 그늘과 소외받은 사람들에게 시선을 돌리게 되어 결국은 국제연합의 직원으로 일하게 되는 과정, 이웃집 사진작가와의 우연한 만남으로 요노스케가 난생처음 사진의 세계를 접하고 보도사진 작가로 거듭나는 과정, 입학하자마자 더 좋은 대학으로의 편입을 계획하던 대학 동기생이 여자친구의 임신을 계기로 학업을 중단하고 어린 나이에 결혼, 출산이라는 쉽지 않은 인생행로를 선택하는 과정 등으로 묘사된다.
특히 난민 조우 사건과 이웃집 사진작가와의 만남은 주인공 요노스케를 이 세상의 희망을 찍는 보도사진 작가로 거듭나게 하는데, 여기에 이 소설의 중요한 메시지가 담겨 있다. 곧, 요노스케? ?성장 과정과 타자를 포용하는 따뜻한 요노스케의 시선을 통해, ‘진정한 인간애가 이 세상의 진짜 희망’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것이다. 소설을 덮는 순간 읽는 이에게 무사태평에 얼렁뚱땅 속편한 주인공 요노스케는, ‘모든 것에 YES라고 말해줄 것 같은’, ‘내 편이 되어줄 것 같은’, ‘손을 잡아줄 것 같은’ 그리고 ‘만났던 것만으로도 인생에서 굉장히 득을 본 것 같은’ 사람으로 변하게 된다. 즉, 한 청년의 성장 과정을 통해 독자들은 포근한 희망과 따뜻한 위로를 마주하게 되는 것이다.
이밖에 소설의 시대적·공간적 배경이 실제 작가의 삶과 여러 가지로 중첩된다는 점, 한국인이나 당시 한국의 정치적 상황들이 등장한다는 점, 그리고 일본인을 구하다 세상을 떠난 고(故) 이수현 씨의 의로운 죽음을 연상시키는 요소들이 작품 안에 중요한 모티브로 녹아 있다는 점 등이 특히 국내 독자들에게 화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작가 소개

요시다 슈이치 지음

1968년 나가사키 현에서 태어나 호세이대학교 경영학부를 졸업했다. 1997년 《최후의 아들》이 제84회 문학계 신인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했고, 2002년 《퍼레이드》가 제15회 야마모토슈고로상을, 《파크 라이프》가 제127회 아쿠타가와상을 수상하며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갖춘 작가로 급부상했다. 2007년 《악인》으로 제34회 오사라기지로상과 제61회 마이니치 출판문화상을, 2010년 《요노스케 이야기》로 제23회 시바타렌자부로상을 받았다. 현대인의 감성을 섬세하게 포착해내는 동시에 세련된 문장과 탁월한 영상미를 발휘하는 그는 현재 일본 문학계를 대표하는 작가 중 한 명으로 꼽힌다.
그의 작품 중 《동경만경》은 드라마로 제작되었고, 《퍼레이드》, 《악인》, 《요노스케 이야기》 등이 영화화될 정도로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그 외 작품으로 《사랑에 난폭》, 《태양은 움직이지 않는다》, 《원숭이와 게의 전쟁》, 《지금 당신은 어디에 있나요》, 《하늘 모험》, 《사랑을 말해줘》, 《랜드마크》, 《캐러멜 팝콘》 등이 있다.

표지/보도자료 다운로드
미디어 서평
[교양] 신간 \\\"요노스케 이야기\\\" 外
출처: 스포츠서울
<신간> \\\"요노스케 이야기\\\"
출처: 연합뉴스
일본 대표 남성작가들의 `3人3色`
출처: 매일경제
오쿠다 히데오(50), 요시다 슈이치(41), 시마다 마사히코(48). 모두 현재 일본문학을 대표하는 남성 작가들이다. 각자 뚜렷한 문학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는 점도 이들 공통점이다. 한국에도 많은 독자층을 거느린 이들 남성 작가 소설이 최근 국내에 출간돼 관심을 끈다.

기사 더 보기 ▶ http://news.search.naver.com/search.naver?sm=tab_hty&where=news&query=%BF%E4%B3%EB%BD%BA%C4%C9%C0%CC%BE%DF%B1%E2&x=0&y=0
새책
출처: 스포츠칸
▲일본 소설 \\\"요노스케 이야기\\\"(요시다 슈이치 지음·이영미 옮김, 은행나무)=일본 인기 크로스오버 문학작가 요시다 슈이치의 청춘소설. 18살 주인공의 유쾌한 홀로서기를 그린 작품으로 올해 초까지 \\\"마이니치신문\\\"에 인기리에 연재됐다. 빈틈투성이인 규슈 청년이 대학입학을 위해 도쿄에 상경해 도시생활을 경험하면서 성장하는 과정을 그렸다. 488쪽, 1만3000원.
요노스케 이야기
출처: 독서신문
일 본의 대표적인 크로스오버 작가 요시다 슈이치의 신작. 빈틈 투성에 무사태평한 삶을 살고 있는 규슈 청년 요노스케는 대학 입학을 위해 도쿄에 상경해 난생처음으로 도시생활을 경험하면서 여러 가지 웃지 못할 사건에 닥치기도 한다. 작가는 도쿄 생활을 하면서 점차 성장해가는 한 청년 요노스케를 통해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던지고 섬세한 필치로 유쾌한 작품을 만들어내고 있다.

■ 요노스케 이야기
요시다 슈이치 지음 / 은행나무 펴냄 / 492쪽 / 13,000원
[북카페]
출처: 조선일보
요노스케 이야기
요시다 슈이치 지음|이영미 옮김|은행나무|488쪽|1만3000원

성 년을 앞둔 18세 청년 요노스케의 홀로서기 과정을 웃음을 유발하는 에피소드와 경쾌한 문체로 펼쳐낸 성장소설. 시고○○청년 요노스케가 도쿄의 대학에 입학해 겪는 사건들이 이어진다. 철로에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느라 자신의 목숨을 버린 고(故) 이수현씨의 희생을 연상케 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도 눈길을 끈다.
인생을 움직이는 사소한 계기들 ‘요노스케 이야기’
출처: 스포츠칸
\\\"정말이지 인생은 어디서 어떻게 풀릴지 알 수가 없다. 그것을 실감하고 있기 때문에 라디오에서 인생 상담도 할 수 있는 거란 생각이 절실하게 들었다. 상담을 한다고 해서 해답을 찾아줄 순 없지만, 해답 같은 건 애당초 찾을 수 없다는 말만은 자신 있게 들려줄 수 있었다.\\\"(308쪽)

인생은 어디로 흘러갈지 모르는 물과 같다. 때로는 거센 바람을 만나 휘둘리기도 하고, 계곡을 흘러 강과 만나 합쳐지고, 큰 바다로 나아가기도 한다.
\\\"요노스케 이야기\\\"(은행나무)의 주인공 요코미치 요노스케도 새로운 변화를 맞는다. 어리바리한 열여덟 청춘인 요노스케는 대학 입학을 계기로 도쿄로 올라오고 첫 도시생활을 시작한다. 이 소설은 요노스케를 통해 일상의 사소한 계기들이 어떻게 인생을 결정하는지를 보여준다.


기사 전체 보기 ▶ http://sports.khan.co.kr/news/sk_index.html?cat=view&art_id=200911031952363&sec_id=540101&pt=nv
어리바리 청춘스토리…어라 난데?
출처: 동아일보
<요노스케 이야기>
요시다 슈이치 저·이영미 옮김|은행나무|1만3000원

‘요노스케 이야기’를 읽으며 내내 의문이 들었다. 작가를 만날 수 있다면 이렇게 물어보고 싶었다. “그래서 어쩌라고?”

스토리는 비교적 단순하다. 지극히 평범한, 시골에서 도쿄로 올라와 대학을 다니고 있는 한 청년의 이야기이다. 삶의 에피소드가 끊임없이 솟아오르며 독자의 눈길을 인도한다. 문장력은 당연히 흠 잡을 데가 없다.

기사 더 보기 ▶ http://news.donga.com/3//20091113/24106884/1
일본 소설 진화기
출처: 노블레스
요시다 슈이치 <요노스케 이야기>
<퍼레이드>, <악인>, <사요나라 사요나라> 등 그의 소설을 한 번이라도 읽어보았다면 알 수 있다. 가볍고 경쾌하기만 할 것 같은 이야기 속에 가슴 벅찬 희망의 메시지를 세심하고도 능숙하게 담아내는,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한순간도 내려놓지 않는 요시다 슈이치의 필체가 품고 있는 매력을. 대표적인 크로스오버 문학작가 요시다 슈이치가 <퍼레이드> 이후 4년 만에 선보이는 청춘 소설 <요노스케 이야기>가 일본과 동시에 국내에 출간되었다. 빈틈투성이에 속 편한 규슈 청년 요노스케가 대학 입학을 위해 도쿄로 상경해 생활하는 모습에 주변 인물의 20년 후 회상이 곁들여지며 이야기는 흘러간다. 한 청년이 도시의 다양한 사람과 교류를 통해 인간적으로 성장해가는 과정이 1980년대 후반의 사회 분위기, 흥미로운 에피소드에 절묘하게 녹아 있다. 다양한 에피소드가 필연적인 연관성으로 얽혀 하나의 이야기를 유기적으로 완성해나가는 탄탄한 짜임새를 보여주는데, 이것이 바로 쉽고 재미있게 읽히면서도 소설 구조의 묘미와 소설 쓰기의 전범을 보여주는 요시다 슈이치의 특수성이라 할 수 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10 + 10 =